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야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gadug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lair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24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이런 식박한 기획이라니요,,, 책대로.. 
잠깐동안의.. 반성과 나를 되돌아봄은.. 
우수리뷰 축하드립니다. 
책을 그대로 따라하는 것이 능사가 아..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저도 가끔 자기..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21244
2007-01-19 개설

2021-07 의 전체보기
스님의 라이프 스타일 | 기본 카테고리 2021-07-31 21:33
http://blog.yes24.com/document/148229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님의 라이프 스타일

원영 저
불광출판사 | 2019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님은 무엇을 먹고, 어떻게 입으며, 어디에 살아야 하는가'


우리는 종교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을까? 종교를 믿는 사람도, 그렇지 않은 사람도, 최초 종교가 만들어졌을 당시의 교리를 알기는 쉽지 않다. 고대로부터 대대승승 내려져온 그들만의 교리에 젖어들어 그 종교를 사랑하게 된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나는 사실 무신론자이지만, 절을 자주 찾는다. 나도 모르게 평온해지는 마음, 절에 함께 사는 개의 모습마저 사랑스러운 나는 실제로 불교신자인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집에서는 가끔 절에서 구입해 온 향을 피운다. 불교박람회를 찾아가고, 염주를 매일 낀다. 그냥 사랑하는 것, 그것이 믿음인지도 모르겠다.


그런 나에게 이번 책 <스님의 라이프 스타일>은 신선하다. 관심 없는 척, 관심이 있어왔던 나에게 스님들의 실제 생활 엿볼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그야말로 예로부터 전해져내려온 스님들의 의, 식, 주 모든 것을 알려준다.


이 책을 본 누구나 그러겠지만, 최초 불교에서 '고기를 먹지 않았다', '음식을 남기면 안된다'는 규칙이 없었다는 사실은 그저 놀랍기만 하다. 수천년이 지나오면서 최초의 것과 얼마나 많은 것이 달라졌을까? 우리가 아는 진실의 끝은 어디일까? 시대를 지나오면서 변하고 정착해온 여러 가지 사실들은 불교가 우리 곁에 편히 다가서기 위해 필수불가결한 일이었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여전히 흥미로운 것도 사실이다.


의식주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이 책의 이야기는, 율장과 계율의 의미, 출가 수행자들의 생활상에 대해 소상히 알려줌으로써 부처님이 우리게에 과연 어떤 것을 가르쳐주고 싶어하셨는지를 알게 하며, 일반인들에게 불교라는 종교를 더욱 가깝게 하는 역할을 하게 하는 듯하다.


이제 곧 나의 집에는 풍경이 달릴지도 모르겠다. 불교를 좀 더 가까이, 좀 더 사랑스럽게, 좀 더 친근하게 바라보게 되었으니 말이다. 내가 무신론자라고 하더라도 말이다. 늘 나를 평온하게 하는 종교의 힘은 대단한 것 같다.


*율장(律藏) :뷸교 교단의 계율을 집대성한 것
*계율(戒律) : 종교적 규율을 뜻하는 말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격이 보다 좋아지기를 바라는 것처럼, 계는 불교를 통해 수행하고 있는 개개인의 인격적 성숙을 목적으로 합니다.' <책 속에서...>


'사실 육식 금지는 훨씬 뒤에 생긴 규칙입니다. 불교는 원래 육식을 인정하는 종교였습니다. ... 고기를 먹더라도 가려먹으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온 원칙이 5종 정육(淨肉)입니다. 이에 해당하는 고기라면 먹어도 된다는 것입니다.' <책 속에서...>



#도서협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선거로 읽는 한국 정치사 | 기본 카테고리 2021-07-30 01:23
http://blog.yes24.com/document/148154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선거로 읽는 한국 정치사

김현성 저
웅진지식하우스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의 운명을 바꾼 결정적 순간들'


대통령 선거가 코앞으로 닥쳐오니 여기저기서 선거 분위기가 한창이다. 같은 편도 비방하고, 다른 편은 그냥 비방하는 이 작태를 개, 돼지에 불과한 한 명의 힘 없는 국민이 보기에는 안타깝기만 하다.


이 책은 그런 역사를 써내려간다. 1948년부터 시작된 한국의 선거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라 할 수 있는 이 책의 내용은 카카오 브런치북 8회 대상을 받았을만큼 탄탄한 스토리 구성을 보여준다.


지금도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비난과 꼼수를 비롯해, 격돌과 반란, 역전과 반전의 기록들이 적나라하게 펼쳐진다. 현대 정치사를 그대로 보여주는 이 책은 지금까지 치뤄진 50여 차례의 선거가 이 나라를 어떻게 바꿔왔는지 생생하게 증언한다.


민주주의의 역사가 길지 않은 대한민국으로서는 선거가 여전히 불안정하다. 해방부터 시작되어온 우리의 정치사가 요동치는 파도와 같았던 것과 마찬가지이다. 광복과 이념 대립, 독재, 쿠테타 등 말할 것도 없이 혼란스럽기만 했던 정치와 함께 선거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제 내년이면 대선이다. 벌써부터 시끄러운 정계를 보고 있자면 한편의 아침 드라마를 보는듯 갈등과 대립의 연속이다. 우리의 정치를 잘 돌아보고 이제는 좀 더 현명하게 판단을 하고 선거를 치루어야 할 때인 것 같다. 좀 더 나은 미래는 우리의 손으로 이루어지지 않겠는가?


'1945년 해방부터 2017년 헌정 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에 이르기까지, 우리 정치사는 그 어떤 드라마보다 더 극적이고 역동적이었습니다. 그 결정적인 순간에 늘 선거가 함께했습니다.' <책 속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유럽에서 살아도 괜찮을까 | 기본 카테고리 2021-07-29 23:08
http://blog.yes24.com/document/148146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럽에서 살아도 괜찮을까

이성진 저
하모니북(harmonybook) | 201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부산 싸나이의 여행 에세이'


라고 치부하기엔 젊음의 기운에서 인생의 깊이가 느껴진다. 작가님은 너무 인생을 일찍 알아버린게 아닐까 하는 정도이다. 이 책은 도시공학을 전공하는 부산의 한 대학생이 유럽을 보고 난 자신의 소회를 사회적인 시선과 인생의 시선을 담아 그려내었다.


<유럽에서 살아도 괜찮을까>라는 제목이 무색하게, 유럽에 대한 찬양이나 찐여행기는 아니다. 가끔 여행이 가고 싶어 여행에세이를 짚어드는 나로서는 살짝 당황한 것도 사실. 하지만, 그의 시선이 머무는 곳들이 나에게는 신선함으로 다가온다.


'혹여 유럽에서의 파란만장한 체류기나 외국에서 한 달 살기의 묘미 따위를 기대했다면, 나는 그런 글을 쓰지 않았다고 분명히 일러두고 싶다. 오히려 이건 유럽의 도시에 겹쳐 보이는 ‘한국의 도시와 도시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다.' <책 속에서...>


도시공학도의 시선에서 바라본 유럽의 건물들. 도로들, 그것을 모두 감싸안고 있는 유럽의 도시. 이방인이 되어 낯선 도시를 경험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지만,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기는 쉽지 않다.


우리나라의 아파트 재건축이 핫한 이슈인 만큼 유럽의 옛건축물에 대한 이야기에 귀가 솔깃하다. 최근 이슈가 되었던 40년된 강남의 은마아파트가 곧 붕괴위기라느니 하는 뉴스들이 무색해지는 시간이다. 빠른 성장을 거친 만큼의 아픈 상처이겠지라는 생각은 하지만, 일회용품에 익숙해진 만큼이나 우리의 삶이 이다지도 생명이 길지 않은 주변의 것들이 가슴이 아프다.


유럽. 다시 한 번 꼭 가보고픈 곳이다. 만약 언젠가 그곳을 다시 찾게 된다면, 작가님의 시선을 좇아봐야지. 그곳에서 또 다른 경험을 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이 책으로 인해 잠시 떠난 유럽여행처럼 말이다. 맥주와 와인 한잔을 하며 유유자적하게 그곳을 느끼고 싶다.


'세상 모든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속도와 방향을 가지고 살아간다. 거기엔 빠름과 느림, 그리고 잠깐 멈춤과 되돌아가기도 포함된다.' <책 속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PLANNING 0.0 | 기본 카테고리 2021-07-29 22:35
http://blog.yes24.com/document/148143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PLANNING 0.0

허영훈 저
메이킹북스 | 2021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인간은 기획하는 존재다'


기획이란 무엇인가? 종종 우리는 기획을 회사의 한 부서에 속해있는 하나의 직무라고 생각한다 .기획자, 기획팀, 기획부서 등으로 나뉘어 기획은 마치 그들만 해야하는 것 마냥 선을 그어 구분 짓는다.


하지만 그것은 큰 착각이다. 실제로 일을 잘하는 사람들을 찬찬히 살펴보면 그들은 그들 영역에서의 일을 기획한다. 그야말로 'Plan'이라할 수 있는 일의 뼈대를 세우는 일이다.


기획이란 업무 영역에 상관없이 모든 영역, 심지어 살아가는 동안 생활 속에서도 연관이 된다. 그래서 저자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기획전문가'가 되기를 기대한다."는 말을 전한다.


그는 기획이 무엇이고, 그것이 업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이야기 한다. 기획의 본질과 기능, 기획자의 본능과 자질, 기획의 구성요소, 기획의 시작부터 완성까지! 기획에 대한 모든 것을 우리들에게 알려준다. 이 책 하나면 '기획'이란 것에 모두 마스터할 수 있을 정도이다.


저자는 기획을 세 가지로 정리하고 있다. 'Planning(기획을 하는 일련의 과정)', 'Process of thinking(체계적으로 정리하는 사고의 과정)', 'Forethought(사전에 충분히 생각하는 것)'. 이 세 가지만 생각하더라도 기획의 기본 골격은 세울 수 있다.


기획을 잘 하기 위해서는 위와 같은 과정을 통해 실제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저자가 알려준 것을 토대로, 여러 시행착오를 통해 기획을 다듬고 완성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기획의 중요성과 방법론을 제대로 알게 한 책. 기획자가 읽어보면 좋을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수학, 풀지 말고 실험해 봐 | 기본 카테고리 2021-07-28 23:50
http://blog.yes24.com/document/148102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수학, 풀지 말고 실험해 봐

라이이웨이 저/김지혜 역
미디어숲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수학, 풀지말고 실험해 봐!'


수학을 실험하다니? 신박한 제안이다. 수학은 수의 나열과 조합으로 이루어진 수식 아니었던가? 실험이라면 과학에서나 있을법한 것 아닌가?라고 나처럼 한번쯤은 고개를 갸우뚱할지 모르겠다.


이 책은 나처럼 수학 울렁증 환자를 위한 책이다. 수의 나열이 아닌 실험을 통한 수학! 손과 머리를 써서 실험을 하다보면 수학의 재미까지 느낀다니 수포자들에게는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수학이 싫은 사람들은 수라는 것이 애매모호한 추상적인 개념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손에 잡히지 않고 머리로만 상상해야 하기 때문인가? 여튼 책의 저자는 이런 생각을 전환해 실험으로 수학을 풀이해 실체를 느끼게 했다.


맨홀 뚜껑이 둥근 이유, 케이크를 완벽하게 자르는 법 등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걸들로 설명을 해주어 귀에 쏙쏙 들어온다. 숫자 울렁증 같은 나에게 딱 좋은 책.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