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웃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amo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웃보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5,61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영어로 글 써보기
책과 대화
E.B.White
The Chronicles of Narnia
나의 리뷰
예전에 쓴 글
기본 카테고리
다시 읽기
삼독
四省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저도 웃보님처럼 앤의.. 
그쵸.. 저렇게 사랑스.. 
제목만 보고 빵 터졌.. 
감사합니다.. 좋은소.. 
오~~그러게요 참 재미.. 
새로운 글
오늘 42 | 전체 1757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앤. 당장 침대에서 나와 내 얘기를 듣거라." - 빨강 머리 앤 | 기본 카테고리 2020-10-25 13:28
http://blog.yes24.com/document/132135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빨강 머리 앤

루시 모드 몽고메리 저/박혜원 역
더모던 | 2019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 이 책을 읽게 된 동기

앤의 어렸을 적을 읽었으니

당연히 이 책은 이어서 읽어야 한다. ^^

2. 가장 기억에 남는 말

"앤. 당장 침대에서 나와 내 얘기를 듣거라." 

이 말은 마릴라 아주머니가 

앤을 혼낼 때 했던 말이다.

우리 앤은 참 말이 많다.

그래서 말 실수도 많이 한다.

마릴라 아주머니는 엄격한 사람이다.

말도 많이 하지 않으신다.

하지만 꼭 혼내야 할 때,

잘못한 것을 조목조목 말하며 앤에게 알려준다.

앤이 어렸을 적에 토머스와 토머스 부인이

앤에게 이랬다면 앤은 더 사랑스럽고

밝고 명량한 아이로 자랐을텐데.

무엇이 옳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더 잘 알 수 있었을텐데.

자신만의 방식대로 생각하지 않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기도 하고 눈물이 또 나기도 한다.

앤은 이렇게 하나씩 배우며 성장하고

자신의 장점(상상)을 잘 컨트롤 할 수 있게 된다.

마릴라 아주머니와 매슈 아저씨는 

앤이 어렸을 적 만난

토머스네 부부와 많은 부분에서

대척점을 이룬다.

매슈 아저씨는 비록 잘 생기지는 않았지만

배려심이 많고 착하다.

앤을 늘 믿어준다.

거기다 매슈 아저씨와 마릴라 아주머니는

서로 부부도 아니다.

둘은 남매다. 아이를 길러본 적도 없는 

두 남매는 아이를 많이 길러본 

토머스네 부부보다 훨씬 앤을 잘 양육한다.

앤을 진짜 가족으로 생각한다.

앤이 커서 자신을 떠날 때가 가까워 오자

그 무뚝뚝한 마릴라 아주머니는

혼자 울기도 한다.

3. 완벽한 결말

빨강 머리 앤의 시리즈가 더 있다고 알고 있다.

작가가 이 책의 성공 이후 후속작을 

더 썼지만 이 책만큼 인기를 얻지 못했다고 알고 있다.

어찌 되었던 이 책은 이 책만으로도 

이야기의 훌륭한 마무리를 보여준다.

"하느님이 하늘에 계시니 세상은 평안하여라."

그래도 앤의 영원한 단짝 다이애나와

길버트, 앤의 다음 이야기가 눈곱만큼 궁금하기는 하다.

4. 아쉬운 점

안녕 앤을 읽을 때 애니메이션과 

다른 점이 꽤 있어서 놀랐다.

빨강 머리 앤은 애니메이션이 

원작을 그대로 옮긴 것 같다.

그렇다면 중간에 꼭 맞는 장면에 

애니메이션 삽화를 넣었으면 좋았을 것을

각 장(Chapter)이 시작할 때나 중간, 끝날 때

너무 아무 곳에 넣어서 조금 아쉽다.

5. 처음으로 알게 된 사실

눈이 오지 않는 크리스마스를 

그린 크리스마스라고 한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

화이트 크리스마스라는 말은 알았지만

눈이 오지 않는 크리스마스를 그린 크리스마스라니.

사실 눈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눈이 오면 길이 미끄럽고 

눈이 녹을 때 회색이 되서 길이 우중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앤의 소원대로 

화이트 크리스마스 였으면 좋겠다.

아! 그리고 누가 우리 앤 못생겼다고 했어.

이렇게 이쁜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제12장 피할 수 없는 죽음의 무거움 | 죽음이란 무엇인가 2020-10-24 23:08
http://blog.yes24.com/document/132117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DEATH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저/박세연 역
엘도라도 | 2012년 11월

 


죽음은 피할 수 없다.

다만 그 죽음은 나이를 가리지 않는다는 것이 슬프다.

아직 삶을 다 살아보지도 못한 어린 아이가 죽을 때

그 슬픔은 더 나를 슬프게 한다.

사람이 언제 어떻게 죽을지 안다면

사람은 다른 삶을 살 수 있을까?

만약 내일 죽는다면 나는 무엇을 할 것인가?

내일 죽는데 내가 싫어하는 것을 계속 할까?

만약 내가 7년 뒤에 죽는데

열심히 공부해서 세상에 봉사하려고 

7년 뒤에 의사 시험을 봐서 시험에 합격했는데

그 다음날이 내가 죽는 날이면 나의 노력은

과연 의미가 있는 것일까?

사람들이 미래를 알려고 하는 것은 

이런 경우 때문일까?

저자는 이런 질문을 계속 던진다.

그래서 나는 죽음을 생각하며 사는 것은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 질문을 계속 하면서 읽었다.

질문도, 저자의 의도도 그랬던 것 같다.

13장 제목이 '죽음을 마주하고 산다는 것'이다.

12장은 11장과 13장의 내용을 이어주는 

교량 같은 역할을 한다.

그래서 저자는 이번 장의 마지막 질문을 

이렇게 하며 12장을 끝낸다.

"죽음은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How Bree Became a Wiser Horse | The Horse and His Boy 2020-10-24 18:29
http://blog.yes24.com/document/132106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Aravis와 말들은 현자의 우물에서 전쟁 상황을 봤습니다.

그들은 전장에서 아첸랜드가 이겼다는 사실과

Shasta가 안전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Aravis와 말들은 나니아에 

어떻게 적응할지 걱정을 하기 시작합니다.

특히 Bree는 자신이 나니아에서 

현명한 말로 보이지 않을까봐 걱정합니다.

이런 고민을 하고 있을 때 Aslan이 Aravis에게 

다가와서 하나님의 섭리를 알려줍니다.

그리고 자신이 어떻게 인도했는지 알려줍니다.

그리고 잠시 후 Cor가 현자의 집에 도착합니다.

Aravis는 Cor에게 사과를 합니다.

그렇습니다. Cor가 Shasta였습니다.

Shasta는 자신이 어렸을 적 Corin의 쌍둥이

Cor였는데 나쁜 사람에 의하여 납치되어

칼로르멘에 살게 되었다고 Lune 왕에게

들은 이야기를 해주며 Aravis에게

왕궁에서 같이 살자고 했습니다.

[감상]

일단 하나님의 섭리라는 단어는 

본문에 없는데 개인적으로 

이 단어를 사용해 요약하는 것이

의미 전달이 잘 될 것 같아서 사용했습니다.

긴 여행동안 Aslan의 인도는 

사실 하나님의 섭리를 나타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책에서 Cor는 사실 잃어버린 양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로 태어났지만 모종의 사건으로

다른 사람 손에서 자라게 됩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의 보호 아래에 있어야 하지만

선악과 이후 원죄에 의해 

우리는 죄인이 되었습니다.

다시 하나님의 자식이 되기 위한 여행이

이번 말과 소년의 주된 이야기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Corin은 아마 탕자의 

비유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매번 집을 나가고 싶어 하죠.

하지만 그도 압니다. 집이 가장 좋다는 것을.

그래서 교훈은!

가출하지 말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배 좀 안고파 봤으면 좋겠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24 09:17
http://blog.yes24.com/document/132092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어렸을 적에 

배 좀 안고파 봤으면 좋겠다는 말은

굶기 싫다는 말이었다.

좀 배부른 상태가 계속 되기를 바랐던 말이었다.

지금 나이가 들고 약간 풍족해진 세월 속에서

배 좀 안고파 봤으면 좋겠다는 말은

맨날 살이 찌니 배 좀 안고파서 

밥 좀 덜 먹어 봤으면 좋겠다는 뜻이다.

이는 지극히 개인적인 언어 습관의 변화를

생각해 본 말이다.

이런 생각을 하니 약간 재미있다.

똑같은 말인데 다르게 쓰이다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7        
제11장 삶의 가치는 어디에 있는가 | 죽음이란 무엇인가 2020-10-24 07:49
http://blog.yes24.com/document/132091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DEATH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저/박세연 역
엘도라도 | 2012년 11월

 


이번 장에서는 삶의 가치와 영생의 형태에 대해서 

비교하면서 이야기를 이끌어 간다.

만약 삶이 긍정적인 것이라면

영생은 행복하다.

긍정적인 것과 부정적인 것이 혼합되어 있는 것이라면

혹은 부정적인 부분이 많다면 영생은 끔찍하다.

이런 이야기를 한다.

그러면서 삶의 가치를 어디에 두어야 하는지 

저자는 고민하고 그 고민을 이야기한다.

저자는 마지막까지 자신의 결론을

속 시원하게 이야기하지 않는다.

삶의 가치는 어디에 있을까?

쾌락에?

아니면 경험에? 

아니면 가치적인 관점에서

내 삶에 무엇인가를 채운다는 것에?

세 가지를 이야기하면서

독자가 생각하게 한다.

개인적으로 셋 중 가장 좋아 보이는 것은

마지막 관점이다.

어릴 적에 재미라는 관점에 많은 것을 두었는데

살면서 재미만 좇으며 살 수는 없다.

또 경험에도 많은 의미를 둔 적이 있다.

그런데 내가 모든 경험을 할 수는 없다.

모르는 영역이 늘 있고 

그 영역의 경험은 빈 경험이 되어 버린다.

결국 계속 무엇인가 채우는 삶이 가장 좋아보이는데

이 삶도 한 가지 단점이 있다.

무언가 계속 채워야 한다는 압박감에 의한 허무감.

어쩌면 욕심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무엇이 가장 좋다고 할 수는 없다.

각 시기에 따라,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어쩌면 지금 현실을 열심히 사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 아닐까?

카르페 디엠(carpe diem)이라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