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웃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amo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웃보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49,28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영어로 글 써보기
책과 대화
E.B.White
The Chronicles of Narnia
나의 리뷰
예전에 쓴 글
기본 카테고리
다시 읽기
삼독
四省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웃보님. 애드온 적립 .. 
웃보님.. 완전 축하드.. 
첫 애드온 적립 축하.. 
애드온 축드립니다~웃.. 
첫동무, 첫사랑, 첫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20504
2007-01-19 개설

2020-10-06 의 전체보기
A Wayside Adventure | The Horse and His Boy 2020-10-06 19:38
http://blog.yes24.com/document/131286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Bree는 나니아에서 잡혀 온 말이었다.

그래서 말을 할 수 있었다.

Bree는 자신이 나니아로 돌아갔을 때

자신의 행동이 다른 나니아의 말들과

다를까봐 늘 걱정을 한다.

갑자기 사자의 소리가 들린다.

Bree와 Shasta는 도망을 간다.

그러다가 Hwin과 Aravis를 만난다.

Hwin도 말을 할 수 있는 말이다.

아마도 나니아에서 온 말일 것이다.

아니면 나니아 말의 후손이거나.

Aravis와 Hwin은 도망나와

나니아로 가는 길에 

Bree와 Shasta를 만난 것이다.

Aravis는 자신이 도망친 이야기를 

하기 위해 자리에 앉았다.

[감상]

사자는 아마도 Aslan일 듯 하다.

예전에 읽어서 정확히 기억이 안나서

확신할 수 없지만 아마 이때가

Aslan이 처음으로 Shasta를 인도한 

순간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아닐 수도 있다.)

Aslan의 인도로 Hwin과 Aravis를 

만나게 된 것이다.

동역자를 만난 것이다.

이들이 나니아로 가는 길에

어떤 모험이 기다리고 있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