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웃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amo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웃보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95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영어로 글 써보기
책과 대화
나의 리뷰
예전에 쓴 글
기본 카테고리
다시 읽기
삼독
四省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소설이 꿈이야기라면 뭔가 웅장하면서도.. 
오랫만이세요 ^^ 
반갑습니다 웃보님 ^^ 
건강하시고 바쁘신 것은 좋습니다. 모.. 
웃보님.. 반가워요.. 가끔 이렇게..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61493
2007-01-19 개설

2021-05 의 전체보기
돈키호테가 되지 않기 위해서 - 정재승의 도전 무한지식 3 | 기본 카테고리 2021-05-31 15:35
http://blog.yes24.com/document/144811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정재승의 도전 무한지식 3

정재승,전희주 공저
달 | 201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돈키호테는 

기사도 문학에 빠져 현실을 외면하고

자신을 기사와 동일시하면서

여행을 떠난다.

기사도 문학을 보면 기사에게 "왜?"라는 

질문은 중요하지 않다.

자신이 옳고 자신이 처한 상황은

단순한 고난일 뿐이다.

그 돈키호테가 되지 않기 위해서

우리는 끊임없이 질문을 해야 한다.

"왜?" 또는 "진짜?",

"저 현상은 도대체 무슨 현상일까?" 등등.

과학자 정재승의 끊임없는 호기심은

마지막 권에서도 빛을 발한다.

그리고 그 질문을 해결하기 위해

많은 책을 읽고 고민하고 생각해야 한다.

돈키호테가 되지 않기 위해 질문을 해 보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4        
돈키호테는 왜 미쳤는가? - 샤를마뉴 황제의 전설 | 기본 카테고리 2021-05-30 16:36
http://blog.yes24.com/document/144749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금.토.일 리뷰 이벤트 참여

[도서]샤를마뉴 황제의 전설

토마스 불핀치 저/이성규 역
종합출판범우 | 202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샤를마뉴 황제의 전설은

샤를마뉴 황제가 주인공이라기 보다는

그의 기사들이 주인공이다.

샤를마뉴 황제는 그들의 뒤에 있는 존재로

기사들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다.

기사들은 샤를마뉴 황제에게

절대적으로 충성을 다하며 

그를 위해 기꺼이 모험을 시작한다.

어쩌면 진짜 리더는 기사들에게

영감과 도전 정신을 주는 사람일지도 모르겠다.

이 책은 기사들의 실상을 보여 준다.

기사의 낭만적인 모습만 있는 것이 아니다.

기사들은 어떤 부분에서는 오만하며,

어떤 부분에서는 자기 중심적이다.

이해할 수 없는 모험을 좋아하며

사람보다 계급을 중요하게 생각하기도 한다.

명예를 목숨보다 소중하게 생각하며

어떤 부분에서는 현실성이 떨어지는

귀족의 모습을 보여 준다.

마리 앙트와네트가 시민들이 먹을 것이 없자고 하자

"빵이 없으면 과자를 먹어라."라고 말한 것은

시민들의 현실을 모르기에 했던 말처럼

기사들은 국민들의 실상에는 무지하다.

(마리 앙트와네트의 말은 조금씩 다르게 전해지는데

마리 앙트와네트가 그 말을 진짜로 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한다.

마리 앙트와네트의 무지와 무능을 대변하는

일화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래서 읽다 보면 돈키호테가 생각난다.

돈키호테는 기사도 문학을 좋아하여

현실과 문학을 구분하지 못해 미치고 만다.

그리고 여행을 떠난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돈키호테가 

그 책들을 얼마나 좋아했고 

왜 그런 생각들을 가지게 되었는지 알 수 있다.

그는 세상 모든 일들이

기사도 문학에서 읽었던

그 세상과 동일하다고 생각했다.

문학 속에서 기사들은 모험 속에서

갑자기 나타난 마법사의 장난으로

고난을 경험하기도 하는데

그 고난을 기사들은 당연하게 생각한다.

그들의 세상은 어떤 면에서는 단순하고 웃기다.

힘든 일은 모두 마법사의 장난이고 고난이다.

예전에 어떤 책에서 읽었는데 기억이 정확하지 않다.

"상상은 좋은 것이다. 상상은 성장의 원동력이 된다.

하지만 그 상상에 함몰되면 현실을 살 수 없다."

대략 이런 말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돈키호테는 상상에 함몰된 사람이었다.

그래서 무모했지만 또 그렇기에 모험을 떠날 수 있었다.

모험을 통해 많은 것을 경험하지만 

또 돈키호테는 현실을 살지는 못했다.

삶 속에서 현실과 상상의 구분은 확실해야 한다.

상상은 사람에게 성장의 원동력도, 힘들 때 피난처도 되지만

반대로 거기에 함몰되면 현실을 살 수 없게 만든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많은 낭만과 모험을 만난다.

배울 점도 있고 영기도 얻게 된다.

하지만 그 이야기에 함몰되는 순간

우리는 돈키호테처럼 될 수도 있다.

그래서 세르반테스는 돈키호테를 통해

우리에게 현실을 살라고 이야기를 했나 보다.

이 책을 읽으며 궁금한 점이 하나 있다.

각각 이름을 다양하게 부른다고 초반에 설명한다.

(예를 들면 샤를마뉴를 찰스라고도 부른다.)

그런데 저자가 일부러 동일한 이름을

다양하게 이름을 표기한 것인지 

번역자의 실수인지는 모르겠는데

동일 인물의 이름을 통일성 없이 

너무 자주 다양하게 적어 약간 혼란스럽기는 하다.

예를 들어 찰스의 성으로 향했다고 하다가 그 밑에는

샤를마뉴의 성에 도착했다고 하는 경우가 있다.

(정확하게 옮긴 것이 아닌 상황 설명을 위한 예시로

위의 예시는 내가 만든 문장이다.)

일부러 그런 것인지 번역자의 실수인지 궁금하다.

그리고 가끔 보이는 오타도 아쉽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5        
[한줄평]샤를마뉴 황제의 전설 | 기본 카테고리 2021-05-30 05:38
http://blog.yes24.com/document/144727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기사도 문학의 정수! '기사들은 어떤 사람들인가'를 제대로 보여 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가위 바위 보 - 서유기 제6권 | 기본 카테고리 2021-05-29 05:39
http://blog.yes24.com/document/144660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서유기 제6권

오승은 저/임홍빈 역
문학과지성사 | 2003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람 사이의 관계를 보면

상성이라는 것을 볼 수 있다.

가위, 바위, 보와도 같은데

가위는 바위를 이길 수 없고,

바위는 보자기를 이길 수 없다.

또 보자기는 가위를 이길 수 없다.

반대로 뒤집으면,

바위는 가위를 이기며,

보자기는 바위를 이긴다.

마지막으로 가위는 보자기를 이긴다.

요괴와의 싸움에도 그런 상성이 있다.

그리고 아는 사람은 아시겠지만

요괴들은 사실 천상계의 신선이거나

신선들과 관련 있는 것이었다.

그런데 신선들이 실수나 잘못을 저질러서

인간계로 오게 된 것이다.

은근히 신선들도 실수를 많이 한다.

엄청난 신선들도 실수를 한다.

그러고 보니 갑자기 영화 '전우치'가 생각났다.

전우치에서도 세 신선들이 나오는데

세 신선들이 날짜를 잘못 계산해서

동굴의 문(?)을 일찍 열어 

요괴가 세상으로 나오게 되면서

영화가 시작되지 않던가?

허허, 신선들도 실수투성이로구나~

또한 여인국에 삼장 법사 일행이 도착하는데

삼장 법사가 잘 생기자 

여인국의 여왕이 삼장 법사와 결혼을 청한다.

역시 얼굴이 중요하다.

얼굴이 박보검이면 모든 일에서 프리패스가 되는 것이다.

가짜 손오공이 나오는 부분도 6권에 나오는데

손뗄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는 부분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2        
116 푸른 등잔 | 그림 형제 동화전집 2021-05-29 00:39
http://blog.yes24.com/document/144653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림형제 동화전집

그림형제 저/아서 래컴 그림/김열규 역
현대지성 | 2015년 01월

 

그림 형제 버전의 알라딘이라고 볼 수 있다.

다만 알라딘의 지니처럼 3가지 소원이 아닌

더 많은 소원을 빌 수 있다는 점과

주인공이 알라딘보다 욕심이 더 많다는 것이다.

이런 비슷한 내용의 이야기는 세계 각지에 

조금씩 다른 버전으로 존재하는 것일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