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소소한 서재
http://blog.yes24.com/hanelnara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소키미
글, 언어, 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3,4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서평
서평 이벤트
나의 리뷰
남긴 책, 남은 책
태그
번역이란무엇인가 빵을끊어라 박열 디스이즈오사카 경제 경영 허밍버드 냉정한이타주의자 윌리엄맥어스킬 이타주의자
2017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8 | 전체 52469
2007-01-19 개설

2017-07 의 전체보기
[서평] 혐오사회 - 카롤린 엠케 | 남긴 책, 남은 책 2017-07-31 20:11
http://blog.yes24.com/document/97799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혐오사회

카롤린 엠케 저/정지인 역
다산초당 | 2017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즘은 빈번하게 매체를 통해 누군가를 '혐오'하는 상황을 쉽게 접할 수 있다. 그 안에는 이유가 있는 '혐오'도 있고, 이유가 없는 '혐오'도 있다. 사람이 사람을 '혐오'할 수 있는 권리는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개인이 가진 표현의 자유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여러 가지 의문이 든다. 어느 정도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 여겨지지만 '원하지 않는 것', '싫어하는 것'을 넘어 '혐오하는 것'은 다른 문제이다. 해외 사례를 들여다보지 않아도 우리 가까이에서 일어나는 누군가를 '혐오'하는 사회, 그 사회 속에서 살다보면 나는 누군가의 '혐오' 대상이 되지 않을까 조바심이 난다. 과연 '혐오'를 피할 수 있는 기준, 즉 잣대는 누가 만든 것이며 그게 정말 올바른 잣대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필요성에서 시작한 <혐오사회>는 단호하고 강력한 말투로 지금의 현실을 꼬집고 있다.



사람이 살아가고 있는 사회 속에서 일어나는 별의 별 일들은 가끔은 상상을 초월하기도 한다. 그중의 하나가 바로 '혐오'이다. 어떻게 생각해보면 나름의 이유가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혐오'지만 <혐오사회>를 읽다보면 그 이유조차도 전혀 타당하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 책에서는 혐오를 느끼는 사회에 대해 작은 부분부터 살펴나가기 시작한다. 사랑, 희망, 걱정,  증오, 혐오와 멸시로 나누어 각 상황에 대한 사례를 통해 혐오에 대해 이야기 한다. 이 이야기들은 직설적으로 지금 상황이 바로 '혐오'라고 표한하기 보다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이게 바로 '혐오'이자 옳지 못한 상황이라는 것을 깨닫게 만든다. 그 후에는 동질성, 본원성, 순수성으로 분리된 혐오와 증오를 살펴보게 된다. 처음에 이 파트를 들어가기 전에는 동질성, 봉원성, 순수성으로부터 혐오의 원인을 찾고 명확한 해결책이 제시될 거란 기대를 했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혐오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되었고, 그 속에서 스스로 해결책에 대한 답을 얻을 수 있었다.



누군가는, 누군가로 인해, 혐오사회를 살고 있다. <혐오사회>에 나오는 사례들처럼 그 누구도 그들과 우리를 경계지어 그들이 나쁘고 우리는 착하다라고 말할 수 없다.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해결해야만 한다. 여기에서 혐오라는 감정을 만들기 전에 더욱 중요한 것은 현재 혐오대상이 되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다. <혐오사회>를 통해 사회에 만연한 혐오가 사라질 수 있었으면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