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소소한 서재
http://blog.yes24.com/hanelnara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소키미
글, 언어, 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3,4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서평
서평 이벤트
나의 리뷰
남긴 책, 남은 책
태그
번역이란무엇인가 빵을끊어라 박열 디스이즈오사카 경제 경영 허밍버드 냉정한이타주의자 윌리엄맥어스킬 이타주의자
2017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오늘 1 | 전체 52462
2007-01-19 개설

2017-09 의 전체보기
[서평] 생산성 - 이가 야스요 | 남긴 책, 남은 책 2017-09-30 21:05
http://blog.yes24.com/document/98866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생산성

이가 야스요 저/황혜숙 역
쌤앤파커스 | 2017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직장생활을 하면서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는 말은 누구나 들어봤을 것이다. 꼭 '생산성'을 높이라는 말이 아니어도 매출 증대, 판매량 증가 등의 말은 쉽게 들어왔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있다. 각자 맡은 업무가 있는데 자신의 업무는 '생산성, 매출, 판매량'과 전혀 상관없는 분야라고 생각하는 점이다. 이 점에 대한 지적에서 <생산성>은 시작한다. <생산성>은 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지침서라고 볼 수 있다. 입력되는 것에 비해 출력되는 것이 적으면 그것은 결코 생산성이 좋다고 할 수 없다. 결론적으로 생산성이 좋지 않으면 그 기업은 결국 침몰하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그 기업에 속해 있는 사람 역시 마찬가지의 상황이 된다.



<생산성>에서는 총 9강으로 생산성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문제가 되었던 상황들이 책 속에 그대로 실려 있으며, 그 문제에 대한 명확한 해결책 또한 제시된다. 그 중에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되는 '야근'에 대한 부분이 기억에 남았다. 대부분의 회사가 야근을 당연시 여긴다. 그렇지 않은 회사도 물론 있지만, 기업의 크기, 기업의 목표, 기업의 하는 일에 따라 야근이 많은 곳이 있다. 야근을 해 본 사람은 알고 있다. 야근을 해서 생산성이 올라가지 않는다는 것을 말이다. 그 당시에 해결해야 할 급박한 상황은 어떻게 떨쳐낼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 다음 날에 해야 할 일에 지장을 주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야근이 계속된다면 끊어낼 수 없는 고리가 되어 생산성은 당연히 낮아지기 마련이다. 이 책 역시 이러한 야근의 문제점, 그리고 생산성 저하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기억에 남는 것은 회의할 때의 자리 배치이다. 회의를 진행하거나 회의에 참여할 기회가 있어 가보면, 회의 종류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대부분 앉는 자리가 고정되어 있다. 그리고 회의 참석자들은 각자 위치에 따라 선호하는 자리가 있다. 그러다보니 제대로 된 회의가 진행될 수 없고, 그럼 역시 생산성이 떨어지는 회의를 하게 된다. <생산성>에서는 이외에도 중년직원, 일하지 않는 직원, 바람직한 리더의 모습 등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어느 하나 빠짐없이 직장생활을 하는 모두에게 필요한 이야기이다. 팀원 때문에 고민하는 팀장, 팀장 때문에 고민하는 팀원, 또는 자신의 안위를 걱정하는 팀원 또는 팀장 등 이 모든 사람들에게 <생산성>은 답안지와 같은 존재가 되어주리라 생각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