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소소한 서재
http://blog.yes24.com/hanelnara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소키미
글, 언어, 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3,4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서평
서평 이벤트
나의 리뷰
남긴 책, 남은 책
태그
번역이란무엇인가 빵을끊어라 박열 디스이즈오사카 경제 경영 허밍버드 냉정한이타주의자 윌리엄맥어스킬 이타주의자
2020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2 | 전체 52463
2007-01-19 개설

2020-03 의 전체보기
[서평] 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 - 박보영, 김효선 | 남긴 책, 남은 책 2020-03-30 14:12
http://blog.yes24.com/document/122794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

박보영,김효선 공저
예미 | 2020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 한 번 써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꽤 있을 거라 생각한다. 얼마나 많은 원고들이 출판사마다 투고되고 있는지는 가늠할 수 없지만, 꿈을 가진 사람들이 소수가 아닐 거란 생각을 하면, 꽤나 많은 글이 쓰여지고 읽혀지길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모든 원고가 책으로 탄생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왜 내가 쓴 원고가 채택되지 않는 것일까라는 "의문"을 가진 사람들에게 "왜"를 설명해 줄 수 있는 <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이다. 이 책은 실제 편집자가 쓴 책으로 투고되는 원고에 대한 이야기로 서문을 연다. 역시나 수 많은 원고 중에 바깥 세상으로 나올 수 있는 원고는 많지 않다. 이 많지 않은 경우가 나의 경우가 되기 위해서 생각해 봐야 할 점을 편집자의 입장에서 알려 준다. 아마 책을 쓰고 싶은 누군가라면 다들 궁금해 하는 지점이 아닐까 싶다.

저자가 말한 것처럼 책을 쓰기 전에 어떤 책들이 주류인지, 인기가 좋은지에 대한 조사는 꼭 필요하다. 책에도 나름의 유행이 있고 시대를 따라 사람들이 찾는 소재 또는 주제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물론 취향의 문제로 인해 비주류와 주류로 나누어질 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베스트셀러에는 다,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보통 책을 보러 서점에 가면 우리는 책 표지를 보고 첫 인상으로 판단하게 된다. 그 책을 잘 들여다보면 제목과 부제가 공존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책에서도 말해주고 있지만 제목/부제는 적절하게 잘 연결되어야 하며, 어우러져야 한다. 대부분의 소위 잘 나가는 책들은 이렇게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이 책은 책을 쓰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아주 유용하리라 생각한다. 보통 책을 읽고 쓰는 방법 중에 '필사'를 많이들 권하는데, 이 책 역시 필사, 서평 쓰기 등을 소개하고 있다. 필사는 글을 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아주 좋은 시작점이 되리라 생각한다. 서평 쓰기는 여러 가지 유형이 존재하는 것 같다. 보통 도서관에서 발행하는 서평, 즉 전문가들이 작성한 서평을 보면 또 하나의 글이자 작품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그렇지 못한 서평이 대부분이고, 그 서평이 잘못된 것은 아니라 생각한다. 어쨌든 책을 쓰기 위한 출발선이기 때문이니까 말이다.

책을 쓰기 위해 고려해야 할 점들을 아기자기하게 소개하면서, 지루하지 않는 구성으로 나름 읽는 속도도 빠르고 공감되는 내용들도 많았다. 책을 쓰고자 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겠구나 싶은 마음도 많이 들었고, 깜냥이 되지는 않지만 언젠가 책을 쓴다면 이런 점들을 고려해 두어야 겠단 생각도 들었다. 수많은 콘텐츠가 쏟아지는 요즘 세상에 괜찮은 책 한 권 만나게 되기가 쉽지 않다. 그 괜찮은 책을 만들어 내기 위해 여러 사람들의 손이 필요하고, 그 손을 거쳐야 한다는 생각도 잠시 하게 되었다. 책을 쓰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봐야 할 책이라고 생각한다. 어렵지 않게 책 쓰기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 그렇다고 생각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