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나리자의 지금 이순간을 사는 삶
http://blog.yes24.com/hayani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나리자
영혼을 치유하는 책 읽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3,13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스크랩
서평단/이벤트응모 스크랩
서평단/이벤트 당첨
책/ 일상
삶은 여행
책속의 문장
이벤트응모외 스크랩
독서중의 노트
파블미션수행
파블 그 후
월별 독서 계획
일드 보기
일본어 번역 공부
독서 캠페인 참여
첫 책 이야기
나의 리뷰
서평단 리뷰
세계문학
인문/철학/심리/역사/과학
사회/정치/법/사회복지
경제/경영/재테크
시/에세이/만화/예술
문학/작가/동화/추리
나쓰메 소세키 작품 읽기
가정/어린이/건강/기타
자기계발/성공/처세
외국어/여행
일본어 원서 읽기
글쓰기/독서
한줄평
영화
GIFT
나의 메모
메모
태그
자가포식 일본어 기초일본어 일본여행 타임팅크쳐 칡가루효능 커피를먹어도왜졸리지 해외여행영어회화 여행영어회화 여행영어회화책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모나리자님~ 잘 지내.. 
경제 공부는 정말 필.. 
있는 그대로의 글쓰기.. 
좋은 책과 함께 즐거.. 
이 책 당첨 역시 축하.. 
새로운 글
오늘 233 | 전체 388862
2007-01-19 개설

2020-08 의 전체보기
3. 도쿄 시타마치 오모카게 산보 | 일본어 원서 읽기 2020-08-31 23:59
http://blog.yes24.com/document/129499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東京下町おもかげ散步

坂崎重盛 저
ルックナゥ | 2007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나중에 도쿄 여행때는 에도시대의 흔적이 남아있는 뒷골목을 돌아보고 싶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16년도 일본 여행을 갔다가 진보초 고서점가에서 사 온 책이다. 도쿄를 산책하듯이 느리게 걸으며 본 풍경을 잘 묘사하고 있다. 여행을 하면 잘 알려진 곳이나 번화가를 위주로 돌다보면 그 뒤에 가려진 골목에 위치한 풍경은 놓치기 일쑤다. 이 책은 그렇게 우리가 모르는 도쿄의 구석진 곳, 에도시대부터 이어진 전통과 분위기 있는 상점 등을 알려준다. 그리고 특징이라면 도쿄 시타마치(상업지역 번화가)의 명소를 메이지 시대에 제작된 목판화와 석판화에 담겨진 풍경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오즈마바시, 긴자, 니혼바시, 우에노, 무코지마, 히비야공원 등 아사쿠사(淺草)의 센소지(淺草寺)까지.

 

많은 곳을 소개하고 있는데 내가 가보지 못한 곳으로 나중에 가보고 싶은 곳을 위주로 쓰려고 한다.

 

<가츠시카의 주변에서>(쇼부엔(식물원)마을에서 시바마타, 에도가와에)

 

이번은 원행이다.

에도 사람이라면 아침 일찍 일어나서 외출하지 않았을까. 에도의 교외(郊外), 가츠시카 땅 호리키리, 시바마타, 타이샤쿠 텐, 그리고 에도가와, 야기리 건너. 아니 에도 시대뿐만 아니라 메이지부터 다이쇼에 걸쳐도 이 가츠시카는 도쿄의 교외(敎外)였다. 시골 교사,이불등 소설 외에도 기행문을 쓴 타야마 가타이의 도쿄근교의 1일 행락에 대한 책 한 권이 있다. 호리키리(堀切)의 쇼부엔(菖蒲園)은 도쿄의 교외이고 하루 가서 놀기에 좋은 곳이다. 호리키리(堀切)의 쇼부엔(菖蒲園)에 가는 교통수단도 안내되어 있다고 한다.

 

 도쿄 시타마치에서 자란 감각으로 도 저자는 호리키리는 꽤 멀고 시바마타라고 해도 도쿄라는 기분이 들지 않았다고 한다. 가츠시카, 에도가와 주변 쯤 되면 이른바 명소가 적지 않다.

호리키리(堀切) 쇼부엔(菖蒲園)은 메이지 중기에 들어서 일약 도쿄 명소로써 인기 스폿이 된다. 호리키리(堀切)의 창포는 에도 말기쯤엔 활발하게 재배되어 에도 명승지 그림책등에도 많이 그려졌지만 유신을 계기로 황폐화된다. 오늘의 호리키리 쇼부엔은 옛날의 호리키리엔을 도쿄도가 매수해서 카츠시카 구에 이관시킨 거라고 한다.

 

이런 문장이 있었다.


비오는 날도 좋고, 맑으면 더 좋아 호리키리의 마을을 빼고 쇼부엔에 이른다. 만개할 시기에 원내(園內)는 정말로 별세계’(P77)

 

 정말 시적인 분위기다. 꽃피는 봄에 그 별세계를 구경하고 싶어진다. 도쿄의 교외(郊外) 호리키리 쇼부엔을 기억하자. ‘쇼부(菖蒲)’는 창포를 의미한다. 옛 이름은 아야메라고 했다.‘창포는 5이라는 말이 있었지만 그것은 구력(?曆)의 이야기고, 요즘의 피크는 6월에 들어서부터다. 호리키리 쇼부엔은 61일부터 25일까지 아침 8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개원 시간이 길어진다.

가츠시카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폿이라면 시바마타 타이샤쿠텐이라고 한다.

 

히비야공원의 풍경이 담긴 그림(석판화)


<히비야공원 주변>


 메이지 6(1903)에 히비야 공원이 개원한다. 이에 앞서 메이지 6, 우에노, 시바, 아스카야마, 아사쿠사, 후카가와 다섯 개 장소에 처음으로 공원이 탄생하지만, 히비야공원은 이 다섯 개 장소와는 탄생 기반부터 취지가 다르다. , 메이지유신 정부는 막 타도한 구체제와 인연이 깊은 풍광이 밝고 아름다운 땅, 또 신사와 절을 세우는 장소에 공원이라는 새로운 의상을 푹 뒤집어 씌웠다고 할 수 있다.

 

메이지의 시민이 처음으로 양식(서양식 문화)에 접하다


 음악당에서는 서양 음악이 연주되어 양식 레스토랑 [마츠모토 사쿠라]가 인기를 모았다. 도쿄 시민은 처음으로 서양음악회에 접하게 된 것이다.

그러니까 사라져 가는 에도 문화 대두하는 근대였던 것이다.

 

 히비야공원에 학 분수는 시나 소설 속에 여러 번 등장해왔지만 용감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산보가 즐거운 히비야 공원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이 곳은 전철을 타고 지나치기만 했는데 나중에 꼭 가보고 싶다.

 

<료코쿠(??)주변>


 료코쿠 주변은 도쿄 여행때 가본 곳이라 반갑다. 스미다가와를 건너는 철교를 매일 건너다녔다. 스미다가와 하나비 (불꽃놀이), 료코쿠에 있는 국기관(스모 경기를 하는 장소) 등이 소개되고 있다. 불꽃놀이 축제를 즐기는 건 좋지만 강물이 더러워지고 지독한 냄새 때문에 견딜 수 없다는 말이 나온다. 폐수, 오수를 흘려보내는 나라는 세계에서 일본밖에 없다고 부끄러워하고 있다.

야나기바시를 건너 스미다가와로 나가면 바로 료코쿠바시이다. 에도시대는 혼조, 후카가와 방면과 에도 시() 속 두 개의 마을을 연결하는 다리로서 료코쿠의 큰 다리라고 불렸다고 한다. 목조다리였던 료코쿠 다리는 그후 메이지 37(1904)에 철교(鐵橋)가 된다.


 어쨌든 불꽃놀이, 뱃놀이, 스모 구경이라는 것은 에도 이래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는 지역이다. 이 모든 것이 가능한 것은 아름다운 스미다가와가 있기 때문이라는 말에 이견이 없다는 말이다.

 

 지금까지 읽은 일본어원서 중 가장 어려운 책이었다. 지명과 인명 그리고 시()를 인용한 문장이 많아서 더욱 그랬던 것 같다. 특히 시에 나오는 한자어는 왜 그렇게 어려운지... 한 권 한 권 읽어나가다 보면 좀 나아지겠지.


참 일본스럽기도 한 그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3        
[스크랩] [서평단 발표]『초판본 비밀의 화원』 | 서평단/이벤트 당첨 2020-08-31 23:52
http://blog.yes24.com/document/129498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초판본 비밀의 화원

프랜시스 호지슨 버넷 저/박혜원 역/찰스 로빈슨 그림
더스토리 | 2020년 09월


서평단 여러분!
리뷰를 써 주신 뒤 ‘리뷰 썼어요!’ 에 꼭 글을 남겨주세요!
ID(abc순)
ci..le9
cj..on57
eu..e00medi
ha..ni7
se..jung99

서평단 여러분께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푸조208 신형, 글로벌 규모로 생산 설립 확대 | 일본어 번역 공부 2020-08-29 13:19
http://blog.yes24.com/document/129309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해석>


푸조 208 신형, 글로벌 규모의 생산 설립을 확대

 

 푸조는 825, 신형 [208](Peugeot 208)의 생산을 아르헨티나의 에루 파로마루(이것은 일본식 발음인데, 지명의 원래 발음을 찾지 못했음.) 공장에서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사진:푸조 208 신형 푸조 208[207]의 후속차로서 20123, 제네바 모터 쇼 2012에서 발표되었다. 푸조의 주력 B 세그먼트 차가 208이 된다. 208이 처음 모델 체인지를 해서 2세대 째 모델이 되는 신형이 등장했다


 신형 208에는, 푸조의 신세대 디자인 언어를 도입한다. 이것은 신형 [508]부터 도입이 개시된 것. 신형 208에는 프론트에 싱글 프레임 그릴을 채용하고, 헤드라이트나 테일 라이트(taillight)에는 [3개의 발톱]이 표현된 것이 새로운 것. 상급 그레이드에는 풀 LED 헤드라이트를 장비했다. 맨 뒤의 디퓨저(diffuser)는 그로스블랙(Gross black) 마무리가 선택 가능. 크롬(으로 된) 테일 파이프도 장비할 수 있다. 바디사이즈는 선대 모델보다도 길다. 와이드는 짧아졌다.


최신 [아이 콕핏 ]도 채용한다아이 콕핏은 커넥티비티를 중시한 푸조의 신세대 콕핏이다. 신형 208 아이 콕핏은 직감적이고 보다 자연스런 드라이빙 엑스피리언스를 지향해서 디자인 된 조작 패널이 특장(특 장점). 인간공학에 기초한 터치스크린도 채용되었다. 운전자 정면의 미터meter는 디지털 표시로 되어 있어, 정보가 홀로그램 형식으로 투영된다.


 또 스티어링(핸들) 휠을 보다 콤팩트하게 했고, 운전자의 시계나 발 밑 공간을 개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최대 10인치 대형 터치스크린은 인스톨먼트 패널instalment panel(차량의 외부 틀을 이루는) 금속판)의 중앙에 배치. 그 밑에 각종 스위치가 배열해 있다. 8AT 샤프트레바는 전기식으로, 원터치 조작이 가능. 스티어링 휠에는 퍼들시프트를 장착한다


 푸조는 이 신형 208 생산을, 아르엔티나 에루 파로마루 공장에서 개시했다. 이것은 프랑스 포아시 공장 등에 이어서, 신형 208 글로벌 규모로 생산 설립 확대가 된다. 푸조는, 신형208은 아르헨티나와 남미 푸조 브랜드의 역사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모델의 하나, 라고 하고 있다.

 



 자전거 사업으로 시작하여 회사를 키운 아르망 푸조가 자동차로 눈길을 돌리면서 성장한 회사라는 걸 처음 알았다. 다양한 분야의 기사를 공부해 봐야겠다. 겸사해서 관심도 가질 수 있도록.


 그다지 어려운 단어는 없었는데 외래어 단어와 자동차 관련 단어가 많이 나와서 단어를 일일이 확인해야 했다. 자동차 관련 단어는 다 외래어이며 영어고 어렵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생산을 감축하고 공장 가동 일수를 줄이거나 폐쇄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서 안타깝다. 이 와중에 푸조는 생산 설립을 확대한다는 기사가 눈에 띄었다. 어서 종식되어야 할 텐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저녁 독서(8.27) | 독서 캠페인 참여 2020-08-27 23:58
http://blog.yes24.com/document/129257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 읽은 책


태엽 감는 새 연대기 1

무라카미 하루키 저/김난주 역
민음사 | 2018년 12월



2. 읽은 페이지(P22~P31)



 처음에 전화했던 여자로부터 다시 전화가 걸려온다. 화자인 나를 안다는 그 여자는 만난 적도 있다고 말하며 나이를 맞추기도 한다. 그리고 왠지 음란전화를 걸어 장난을 하는 듯한 이야기를 계속 해대자 '나'는 말없이 전화를 끊는다. 그리고 구미코가 부탁한 고양이를 찾으러 나간다.


 원래는 골목이었는데 이제는 막혀버린 길- 이라고도 할 수 없는- 에 접해 있는 빈 집에 대한 묘사가 이어진다. 사람이 살지 않은지 오래된 빈 집은 잡초만 무성하다. 이 장면을 읽다보니 내 고향 동네의 친구집이 생각났다. 동네 한 가운데 있는 집인데 정말로 잡초만 우거졌던 그 집...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3        
저녁 독서(8.26) | 독서 캠페인 참여 2020-08-26 23:59
http://blog.yes24.com/document/129214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 읽은 책


태엽 감는 새 연대기 1

무라카미 하루키 저/김난주 역
민음사 | 2018년 12월



2. 읽은 페이지(처음~p 21)


3. 감상


 조금 읽었는데 재미있는 것 같다. 화자인 나는 법률사무소를 오랫동안 다니다가 그만 두고 집에 있다스파게티를 삶고 있는데 모르는 여자로부터 10분의 시간을  내달라고 전화가 온다.  모르는 사람이 전화해서 천연덕스럽게 시간을 내달라니...그 다음에 아내 구미코가 시를 지을 수 있느냐고 전화가 온다. 그리고 집을 나간 고양이를 찾아 달라고. 달리 할 일이 없었던 나는 고양이를 찾으러 나간다.


 오랜만에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을 읽는다. 이 책은 나쓰메 소세키의 『문』을 읽고 감명을 받아 쓴 소설이라고 해서 호기심에, 읽고 싶어서 작년에 구입한 책이다. 독서 캠페인이 아니었다면 좀 더 묵혀 두었을지도 모르는데 다행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