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엔제리맘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eefai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엔제리맘
엔제리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36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엔제리맘 이야기
서평이벤트
[2014] 목표 150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감사합니다. 
내가 아는 그분인건가.. 
리뷰 잘 봤습니다. 
정성들인 리뷰 잘 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8725
2010-10-07 개설

2020-03-12 의 전체보기
살인자에게 | 기본 카테고리 2020-03-12 22:28
http://blog.yes24.com/document/122055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살인자에게

김선미 저
연담L | 202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버지의 사업이 제대로 되지 않아서 아버지는 자살을 결심했다. 혼자가 아니라 가족들 모두.. 계획대로면 수면제가 든 우유를 마시고 모두 잠들어 있어야 했다. 하지만 진혁은 우유가 몸에 맞지 않아 마시지 않았고, 진웅은 배가 아파 엄마가 대신 마셨다. 아빠는 엄마를 목을 조르다 깨어나 반항하는 엄마에게 칼을 휘둘렀고, 그것을 막아 칼날을 잡았던 진혁은 아빠와 실랑이를 하다가 도망쳤고, 그를 쫓아 아빠는 뛰쳐나갔다. 어린 진웅은 침대 밑에 숨어서 엄마가 죽어가는 것을 보았다.


동반자살이라고 해야 할까, 아니면 가족살인이라고 해야 할까. 아직도 여전히 일가족이 동반자살했다는 뉴스를 보곤 한다. 과연 동반 자살이 맞을까. 모두가 자살에 동의한 것일까. 어떠한 연유로든 자살을 선택할수 밖에 없다고 한들 왜 가족과 함께여야 할까. 그런데 잘은 모르겠다. 아이들은 부모의 소유가 아니기 때문에 엄연히 살인이 맞다는 생각도 들고, 아이들이 남겨져서 살아가면서 혹시 원망하지나 않을까라는 생각이 혼동스럽긴 하다.


이 이갸기도 그런 가족들의 이야기이다. 남겨진 진웅과 진혁, 그리고 아버지와 할머니의 입장에서 이야기가 진행된다. 알게 모르게 진웅은 친구들에게 살인자의 아들이라고 괴롭힘을 당하고 있고, 진혁은 호숫가에서 한 여자아이가 죽은 사건의 범인이라 의심을 받은채 마을을 떠난다. 교도소에서 복역중인 아버지가 10년만에 돌아온다. 할머니의 부탁으로 진혁은 잠시 집에 내려오고, 진웅의 같은반 반장이 실종되고 며칠 후 시체로 발견된다. 이야기를 읽어나가면서 솔직히 희생된 아이가 그렇게 불쌍해 보이진 않았다. 참 건방진 아이라고나 할까. 희생자가 이렇게 불쌍하지 않다니.. 내가 미쳐도 단단히 미친것 같기도 하다.


참 가독성이 매우 좋은 책이다. 단숨에 책을 읽어 나간것 같다. 전과자라는 이유만으로 이번 살인도 분명히 그 사람일꺼라는 편협한 시선. 살인자의 자식은 당연히 살인자일꺼라는 편견.. 사람들의 고지식한 시선도 불편하고, 서서히 드러나는 진실도 참 맘이 아프다. 만약 그 날의 일이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이런 일들이 일어나지 않았을 텐데. 이 책의 이야기는 단숨에 읽어나가기에 아주 흥미로운 이야기이다. 하지만 실제 사회적 문제는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될 것임이 분명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