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엔제리맘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eefai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엔제리맘
엔제리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2,53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엔제리맘 이야기
서평이벤트
[2014] 목표 150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감사합니다. 
내가 아는 그분인건가.. 
리뷰 잘 봤습니다. 
정성들인 리뷰 잘 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8191
2010-10-07 개설

2021-01-18 의 전체보기
섬에 있는 서점 | 기본 카테고리 2021-01-18 12:20
http://blog.yes24.com/document/136645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섬에 있는 서점

개브리얼 제빈 저/엄일녀 역
문학동네 | 2017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음... 이 책을 읽는 내내 머리속에 드는 한 생각은.. 그동안 나는 너무 자극적인 것만 읽었나 하는 생각이다. 난 범죄를 다루는 장르소설을 좋아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다른 장르를 읽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또 한편으로 살짝 한쪽으로 치우친건 사실이다. 그래서 그런지 읽는 내내 이 소설은 좀 밋밋했다.

 

 

에이제이는 앨리스 섬에서 서점을 운영한다. 몇해전 아내 니콜을 교통사고로 잃었다. 그래서 그런지 매사에 까칠해보였다. 마치 삶에 의욕이 없는 것처럼..어밀리아는 나이틀리 출판사에서 일한다. 그들의 첫만남은 꽤 인상적이지 않았다. 아마도 내가 어밀리아였다면 돌아서면서 엄처어 욕을 해대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였다. 그런 까칠한 에이제이에게 '책에 둘러싸여, 그런 것들을 중요시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자라기를 바란다"는 편지와 함께 마야라는 아기가 왔다. 마야가 오면서 에이제이는 달라지기 시작했다. 어밀리아와 사랑에 빠져 가정을 꾸리게 되었다.

 

 

이 책을 읽다보면 용돈을 모아서 책을 사고, 책을 산날 다 읽어버려서 너무나도 아쉬워 했고, 또 다른 책을 사기 위해서는 용돈을 모아야 했던 그때의 기억들을 떠올리게 된다. 책을 구입하면 서점 사장님은 항상 예쁜 포장지로 책을 포장해주셨다. 한동안은 그래서인지 소설책이어도 신학기에 교과서에 책 비닐을 씌우듯 그렇게 했었다. 그래서 그런지 지금도 책이 구겨지면 참 맘이 아프다. 요즘에는 온통 대형서점 투성이다. 내가 살고 있는 동네에서도 서점이 한둘 없어지거나 규모가 작아지고 있다. 물론 찾아보면 작은 특색있는 서점들이 있지만 아직은 여유롭게 찾아갈 시간이 그리 많치 않다. 그리고 부담없이 갈수 있는 거리가 아니라서 우선은 도서관에서 다양한 책들을 보며 대리 만족을 하는수밖에...

 

 

"서점은 올바른 종류의 사람들을 끌어당겨(p.308)", 아마도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말을 무척 좋아할 것 같다. 그래야 내가 올바른 종류의 사람이 되니 말이다. 하지만, 가끔 회의를 느끼기도 한다. 어떤 날은 정말로 내가 책을 좋아하는 건지, 그냥 유행따라 읽는건지, 책을 그저 수집만 하는 헌터인지 도무지 나를 모르겠다. 하지만 "아일랜드 북스"라면 내가 책에 대한 어떤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지 알려줄 것만 같은 생각이 든다. 밋밋함을 느꼈지만 그래도 책에 대한 올바른 방향을 고민하게 해준 책이었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