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신통한 다이어리의 마음 발자국 [필명:신다]
http://blog.yes24.com/helpmeo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신통한다이어리
신통한 다이어리는 눈물겹지만 편안한 길을 걷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6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신다의 창작(sinda's writing)
신다의 명상
(선택) 신다의 즐거움 전체
(선택) 마음 발자국 전체
나만의 공간
신다의 해우소
[신통한 다이어리 지음]
너무 너무 너무 너무 너무 해서
나의 리뷰
2021 신다의 감상
문학과 함께
에세이 리뷰
시 리뷰
소설 리뷰
글쓰기 리뷰
신춘문예
신통한 한줄평
홍씨의 하루
리뷰가 좋아 (영화)
리뷰가 좋아 (잡지)
리뷰를 믿어 (상담)
리뷰를 믿어 (글쓰기 자기계발)
리뷰를 믿어 (인문 창의 시사 건강)
리뷰를 믿어 (고전 역사 미술)
리뷰를 믿어 (기타)
박경리 토지
히가시노 게이고
보노보노랑 만화 전체
리뷰 사랑 (예수 경영)
리뷰 사랑 (연애 경제)
리뷰 사랑 (동물 정치)
별로 신경 안 쓴 리뷰
조금만 신경 쓴 리뷰
아무거나 읽어보고 싶은 날의 시
나의 메모
신다의 촌철살인
함께쓰는 블로그
이벤트 참여
태그
아주작은습관 서평단발표 프랑스미스터리 마유쌤 마유캠퍼스 미국인들이가장많이쓰는영어회화코어패턴 코어패턴 이벤트 귀막힘병 이관개방증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제가 조금 더 능력을 .. 
플랫 , 평평함 나도 .. 
요즘 '책 한번 써봅시.. 
앗 ..... 와 ...... .. 
앗 읽을 맛이 나는데.. 

2021-01-21 의 전체보기
[유행가들] 희망적, 희망적,희망적 | 2021 신다의 감상 2021-01-21 05:10
http://blog.yes24.com/document/136815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행가들

김형수 저
자음과모음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

요즘 젊은 세대에게는 어떤 노래들이 그들의 시대적 감정을 대변하는지 모르겠다. 나이 탓인지 내게는 세월이 갈수록 삶의 전망을 함께 나눌 사회적 감정의 매개들이 잘 눈에 띄지 않는다. - p.20

 

때로 어떤 순간들은 내게 아무것도 가르쳐주지 않는 때가 있다. 그럴 때, 나는 이 아무것도 없는 것에는 또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하고 생각해 본다. 유행가들은 김형수 작가의 에세이다. 그는 이 에세이에서 내게 아무것도 전해주지 못한다. 유행가에 대한 다양한 사색들과 함께 건져 올린 이야기들은 너무 깊고 세심해서, 나는 몰입을 할 수 없었으며 너무 어렵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요즘의 젊은 세대들을 이해 못하는 저자의 마음이야말로 이 에세이에서 하고자 하는 말이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2.

한 무리이면서도 서로 뿔뿔이 흩어져 있는 경우를 수열 집단이라고 한다. 사르트르는 이를 버스 정류장의 사람들로 설명한다. 여럿이 한곳에 모여서 집단을 이루긴 하지만 서로 내적 연대감에 의존하지 않는 경우를 수열 집단이라 하는 것이다. 그들은 같은 시간에 같은 공간을 누리고 있어도 서로에 대해서 무심한 남남의 얼굴을 한다. - p.68

 

무심한 듯한 사람도 있지만, 그 무심한 얼굴 뒤에는 사실은 지대한 관심이 숨어 있을 수도 있다. 유행가들에서 보여 주는 이 지대한 관심은, 사실은 사람들의 무심함 속에서 안간힘을 쓰는 듯한 느낌이다. 그 안간힘이 모이고 모여 유행가 가사의 노래들처럼 사람들의 마음 곳곳에 파고들기도 한다. 때로는 너무도 어려운 깊이라 따라가지 못하는 내용들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너무 깊은 마음으로 들어가려는 한편의 노력이지는 않을까.

 

 

3.

바로 이 노래 <아빠의 청춘> 같은 서글픈 낙관주의야말로 전후 유행가들이 선택한 가장 솔직한 인기 전략이 아니었을까 한다.

많은 사람이 유행가에도 당대 사회의 구조가 내재화된다고는 믿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속에는 당대의 구조가 고스란히 담기며, 그에 의해 유행가는 서민의 삶을 가르치는 교과서로 화한다. - p.95

 

사실, 유행가가 한 시대를 풍미하여 그 시대를 비판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단순히, 사랑에대해 노래하는 유행가라도, 그 사랑이란 내용에서 지금의 세대는 사랑을 어떻게 느끼는지, 또 사랑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생각들이 반영됨으로서 시대를 반영하게 된다. 그래서 유행가 가사를 유심히 보면, 지금의 시대를 읽을 수 있다.

 

 

4.

비가 새는 작은 방에 새우잠을 잔대도

고운 님 함께라면 즐거웁지 않더냐

오순도순 속삭이는 밤이 있는 한

쩨쩨하게 굴지 말고 가슴을 쫙 펴라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사노라면>

 

삶이 아무리 힘들더라도 사랑하는 사람과 의지하면서 지내다보면 언젠가는 반드시 좋은 날이 올 것이라고 웅변하는 이 노래는 기존이 유행가들이 대책 없이 퍼뜨리던 뜬구름 잡기도 없고 패배주의도 없다. 뒷골목의 노래인데도 보기 드물게 미래 전망까지 열어놓았다. - p.190

 

내일은 해가 뜬다고 희망적으로 노래하는 이 노래. 이 노래가 있어서 우리는 유행가의 가사에서 행복한 마음을 찾을 수 있는 것 아닐까.

 

유행가에 대한 사색을 통해서 본, 오늘의 희망적인 노래. 내일은 해가 뜰 테니까, 믿고 나아가 본다. 앞으로 나아가다 보면, 그 희망의 언저리에 내 삶이 있겠지. 그 삶이 놀라운 능력을 발휘하게 될 때, 내 삶도 비로소 의미 있었다, 가치 있었다 말할 수 있겠지.

 

- 이 리뷰는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자음과모음에서 도서를 증정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나의 친구
출판사
오늘 208 | 전체 338275
2009-05-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