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제주 책바당
http://blog.yes24.com/hemanpaul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숨비북
네이버 <제주 책바당> 블로거에요! 주로 서평과 제주살이 단상, 일상을 나눕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1,06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대평
서평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이데올로기의 그늘 속에서 빈사 상태가.. 
갈팡질팡하는 그대에게 설마 죽으라는.. 
결정 장애가 있는 저지만 전 항상 짬.. 
리뷰를 읽는 내내 딱 제 얘기를 적어.. 
잘 읽었습니다. 추천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6435
2018-08-22 개설

2020-08-12 의 전체보기
성령 이해에 관한 길라잡이 | 서평 2020-08-12 17:01
http://blog.yes24.com/document/128599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성령, 위로부터 오는 능력

앨버트 심프슨 저/김원주 역
CH북스(크리스천다이제스트)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린 시절부터 청년 시절까지 다소 긴 시간 동안 유독 성령 세례를 강조하는 은사주의 계열의 교회를 출석했기에 성령에 대해서는 왠지 낯설지가 않다. 그러나 그동안 내가 알고 있었던 대부분의 성령에 대한 생각과 이해는 균형을 잃고 한쪽으로 치우친 오해에 기반한 것들이었음을 오랜 세월이 흘러 건강한 개혁주의 신학을 만나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성령을 무엇인가 눈에 보이는 현상과 느껴지는 감정적 요소에 한정 지으며 그러한 경험과 체험의 바탕위에서 설명하려는 시도는 기독교 2천 년 역사 속에서 끊임없이 이어져 왔다. 이렇듯 성령에 대한 몰이해는 각 세대마다 교회를 병들게 했고, 각종 이단들의 모판이 되었으며 참된 성령에 관한 가르침의 찬물을 끼얹는 역효과를 가져왔다. 그리고 소위 복음주의 시대라고 불리는 지금처럼 성령에 대한 비뚤어진 가르침이 넘쳐나는 세대도 없다.

 

이러한 성령에 대한 오해가 판을 치는 세대 속에서 19세기 장로교 목사로서 성령에 대한 깊이 있는 가르침을 책으로서 남긴 '앨버트 심프슨'의 본서는 성령에 대한 성경적인 견해를 찾아보기에 좋은 책이다. 특별히 장로교 목사로서 성결교단의 4중복음에 영향을 끼친 그의 이력이 독특하다. 우선 책의 특징은 구약성경과 신약성경 속에 나타난 성령에 관한 인격과 사역의 의미를 잘 들추어냈다는 점이다. 책을 읽으면서 혹 알레고리적 성경 해석 방법은 아닌가 하는 약간의 우려를 가지고 읽어내려갔다. 그러나 성경 속에서 성령에 관한 명확한 메시지를 추출해내는 데 있어서는 성경에서 크게 벗어나거나 치우치는 경향 없이 저자가 균형을 잘 유지하고 있음이 느껴진다. 구약성경의 모형과 상징 그리고 예언 속에서 나타난 성령과 신약성경의 약속과 계시 속에 드러난 성령에 대한 바른 성경적 가르침들을 신비주의 계열의 위험성을 배제한 채 잘 기술하고 있다.

 

성령에 관한 주옥같은 가르침들이 알알이 꿰어져 매달려 있는 보물창고에 들어간 것과 같이 책의 많은 내용들이 나로 하여금 밑줄을 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성령께서는 구별되고 헌신되며 성별된 마음에 임하신다. 육신적이고 세속적인 영혼으로는 기름 부음을 받을 수 없다. (중략) 거룩함을 받기 전에는 하나님으로부터 능력을 받을 수 없다. p77

 

기름 부음을 설명하는 제6장에서 발견한 문구다. 많은 신자들은 삶이 왜 이리 무기력하고 생기가 없을까 고민한다. 남들은 활기차게 자신의 삶의 영역을 아름답게 가꾸어 가는데 반해 왜 나의 삶은 이리도 무력한 것일까에 대한 상심과 고민을 가진 신자들에게 이 책은 정확하게 정답을 제시한다. 그것은 바로 기름 부음의 문제이고, 기름 부음은 거룩한 자에게만 주어진다는 사실! 육신적이고 세속적인 정신과 영혼 안에는 결코 하나님의 성령이 베푸시는 능력과 기름 부음은 있을 수 없다. 그리고 그 전제조건은 바로 거룩함과 구별됨이다.

 

또 한 가지 성경은 성령을 소멸하는 불로서 묘사하는 경우가 많다. 불의 기능 중 하나는 정결치 못한 것들을 태워버리는 역할이다. 사물의 본질까지 완전히 연소시켜버리는 불의 정화 기능은 물의 그것과는 다르다. 그만큼 불이 가진 정결케하는 기능과 능력은 강력하다. 그렇기에 저자 앨버트 심프슨은 성령을 이와 같이 불에 비유한다.

 

찌꺼기를 불사르고 순수한 금속으로 녹게 만드는 불꽃처럼 성령도 우리를 죄악된 옛 본성의 생활에서 분리시키고 우리 속에 그리스도의 본성과 생명을 새겨 넣으신다. p91

 

괴성을 지르고, 동물의 울음소리를 흉내 내며 방안 이곳저곳을 정신 나간 사람처럼 뛰어다닌다. 거룩한 웃음이라고 칭하며 미친 듯이 웃어대고, 벽을 두드리고 긁어대며 바닥에 기절하듯 쓰러진다. 치아가 금으로 바뀌고, 하늘에서 금가루가 쏟아진다고 아우성을 친다. 심심찮게 보이는 대표적 신비주의, 은사주의 단체에서의 성령 집회 모습이다.

 

이처럼 성령은 결코 비인격적이신 분이 아니시다. 성령에 관한 위와 같은 잘못된 견해들이 넘쳐나는 세대 속에서 본서를 통해 저자는 철저하게 성령의 인격과 사역에 집필의 초점을 맞춘다. 저자는 본서를 통해 구약과 신약성경 속에서 성령 하나님이 얼마나 인격적이고 따뜻한 분이신지에 대해서 자세하게 기술했다. 성령 하나님은 신자들의 영혼 안에 마음대로 침범해서 마치 폭군과 같이 사람들을 짐승처럼 다루지 않으신다. 성령은 한 신자의 인격 안에 거하시기 위해서 부드럽게 권고하시며 때로는 단호하게 결단을 촉구하시는 분이시다. 그렇기에 당신의 사람들을 향한 지정의의 전인격적 변화를 강권하시는 성령 하나님에 대한 바르고 균형 잡힌 건강한 이해는 눈에 보이는 현상과 느껴지는 감정으로서 오는 것이 아니다. 건강한 신자에게는 날카로운 지성과 차가운 이성, 따뜻한 신앙 감정의 균형을 통해 위로부터 오는 성령의 능력을 올바로 분별하고 받아들이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렇기에 이 책은 은혜의 시대, 성령의 시대라 불리는 요즘을 살아가는 신자들에게 있어서 한 번쯤 생각하면서 읽어볼 만한 저작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