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영이의 뜰
http://blog.yes24.com/hestia0829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영이의 뜰
힐링의 시간이 되는 독서기록장... 오늘도 하루를 끄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5,54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리포터즈
나의 리뷰
고전문학
소설&에세이
미스터리추리
아이의 책
기타도서리뷰
중간리뷰
리포터즈도서
챌리지도서
기대평
태그
헨리데이비드소로평전 자연주의자 부커상수상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클라라와태양 리투서포터즈 가즈오이시구로개정판 리투리포터즈 베스트셀러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힌국분한국인한국놈 와다하루끼의 북한현.. 
흔적 남기고 가요~ 
리뷰 잘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31907
2017-06-01 개설

2022-01-10 의 전체보기
SF소설추천 '파운데이션의 끝' - 아이작 아시모프 | 기타도서리뷰 2022-01-10 21:40
http://blog.yes24.com/document/157383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파운데이션의 끝

아이작 아시모프 저/김옥수 역
황금가지 | 2013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FOUNDATION SERIES 04 』

파운데이션의 끝

아이작 아시모프 / 황금가지

 

 

 

드디어 아이작 아시모프가 주장했던 로봇의 3원칙에 대해 판단해야할 시기가 도래했다. 첫번째, 로봇은 인간에게 해를 가하거나, 혹은 행동을 하지 않음으로써 인간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 두번째, 로봇은 첫 번째 원칙에 위배되지 않는 한 인간이 내리는 명령에 복종해야 한다. 세번째, 로봇은 첫 번째와 두 번째 원칙을 위배하지 않는 선에서 로봇 자신의 존재를 보호해야 한다.

 

파운데이션 네번째 시리즈 <파운데이션의 끝>에서 로봇 3원칙을 드런낸 이유는 인간이 지구를 지배하면서 발전시켜왔던 문명이 결국 파멸을 맞이했음을 얘기하고 싶었던거다. SF소설로 그저 미래에 대한 허구로 받아들였다가는 크나큰 충격을 받을수도 있다는 것... 결국 몰락하고 있는 지구로부터의 해답은 우주를 향해있었고 이미 우주공학시대를 연 현대사회는 아이작 아시모프가 정의했던 로봇 3원칙을 무시할 수 없게 된 사실... 이러한 사실을 직시하며 이 책을 마주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것을 독자로서 말하고 싶었던 것이다. 제1파운데이션과 제2파운데이션의 결합이 아닌 두 세력을 마주하게 되는 파운데이션의 끝은 과연 어디로 향하고 있을지...

 

 

 

인류 사회란

자신들의 역사를 창작하고

수치스러운 과거에 대한 모든 것을 지워버리고,

대신 완전히 허구적인 영웅담을 만들어 내는 법일세.

 

 

인간의 행위를 수학 방정식에 대입해 미래를 예견했던 해리 셀던... 그렇게 제1은하제국은 몰락했고 제2제국의 이상을 펼치기위해 셀던 프로젝트를 실현하고 있는 그들... 변이체 뮬의 사망이후 약120년간의 평화가 유지되고 있는 지금, 셀던 프로젝트의 완전성을 의심하는 자들이 나타난다.

 

제1파운데이션의 터미너스... 현재 이곳은 여성시장 할라 브라노에 의해 통치되고 있다. 셀버 하딘 기원 박물관의 500주년 기념식에 영상으로 다시 등장한 셀던은 터미너스가 수도일 것이라는 언급에 브라노는 셀던 프로젝트를 이어나갈 것을 다짐하게 된다. 하지만 셀던 프로젝트가 존재하지 않을 가능성을 제시한 트레비스 의원... 그는 적확하게 맞아떨어지는 셀던의 예견에 의심을 품게되어 의회의 혼란을 가중시킨다. 그로인해 브라노 시장은 반역죄란 오명으로 추방시키는데 동행자로 역사학자 페롤랫과 함께 떠나라고 명한다. 이는 제2파운데이션을 찾기위한 미끼일뿐이었다는 것...

 

한편 제2파운데이션의 21대 제1발언자 섄디스는 자신의 뒤를 이을 젠디발과 함께 셀던 프로젝트에 관한 논의를 한다. 문제는 제1발언자 자리를 욕심내고 있던 델라미의 계략에 젠디발 또한 트랜터에서 쫓겨나게 된다. 젠디발이 주장했던 셀던 프로젝트의 가치없음에 대한 발언으로 그것을 증명하라며 헤임여인 노비와 함께 트레비스를 뒤쫓게 한 것이다.

 

그렇다면 제1파운데이션과 제2파운데이션의 그들은 과연 어디로 향할 것인가? 인류가 처음 시작 된 곳이며 인간의 근원이 되었던 행성... 바로 지구였다. 그리고 근원을 찾기위한 행성으로 처음 당도한 곳은 세이셸로 과거 뮬이 은하제국을 지배했을 때도 이곳만큼은 뮬의 영향권에 들지 않았던 곳... 도대체 세이셸은 무엇을 숨기고 있을지 무척 궁금해지는 순간이다.

 

 

인류의 시작은 지구였다. 현재도 지구는 병들어 가고 있고 지구 멸망설이 제기되면서 인간은 로봇문명에 만전을 기해 우주로 시선을 돌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토리의 내용을 예측하지 못했다. 그만큼 SF소설 파운데이션을 거대한 막에 둘러싸여 판단할 여유조차 주지않았던 긴박한 스토리때문이 아니었나 싶다. 마지막까지 지구의 존재를 숨긴 <파운데이션의 끝>은 다음 편 <파운데이션과 지구>를 통해 그 비밀을 풀 수 있을지 무척 기대된다.

 

 

 

 

 

파운데이션의끝, 아이작아시모프, 황금가지, SF소설, SF소설추천, 가이아의존재, 로봇3원칙,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리포터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마지막 순간에 이루어진 행복... '멸망 이전의 샹그릴라' - 나기라 유 #03 | 중간리뷰 2022-01-10 21:26
http://blog.yes24.com/document/157382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멸망 이전의 샹그릴라

나기라 유 저/김선영 역
한스미디어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난 부모한테 맞고 자랐다.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른 채 무릎꿇고 잘못했다고 빌면서... 시간이 흘러 사랑하는 남자를 만났지만 부모와 똑같은 남자를 만났다. 그 남자도 그 고통을 알면서 자랐는데도 나에게 똑같은 잘못을 저지르다니 미쳐버릴 것만 같았다.

 

에나 시즈카... 그녀의 아들은 독서중에 언급했던 에나 유키였고, 태어나자마자 죽었다고 거짓말한 아빠란 존재는 바로 야쿠자 심부름꾼 메지카라 신지였던 것... 그리고 지구가 멸망한다는 상황에 콘서트를 보러간다는 후지모리 유키에는 사실 친부모를 만나보고 싶은 마음에 집을 나왔던 것이다.

 

 

이렇게 연결된 그들의 어지러운 도시 한 가운데에서 행복해 보이는 가족과 같았다. 어떻게 보면 저마다의 사정으로 사회에서 소외당한 듯 보이지만 위기를 통해 끈끈하게 이어졌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차올랐던 순간이다. 처음부터 행복했던 사람은 없었겠지만 티끌만큼 행복이란 존재를 느끼지 못한 그들에겐 지금이 전부일 것만 같았다. 그냥 이렇게 끝나는 것일까? 희망의 끈은 결국 존재하지 않는걸까?

 

 

 

 

멸망이전이샹그릴라, 나기라유, 한스미디어, 일본소설추천, 종말소설, 책추천, 추천도서,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신간살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