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영이의 뜰
http://blog.yes24.com/hestia0829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영이의 뜰
힐링의 시간이 되는 독서기록장... 오늘도 하루를 끄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3,45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리포터즈
나의 리뷰
고전문학
소설&에세이
미스터리추리
아이의 책
기타도서리뷰
중간리뷰
리포터즈도서
챌리지도서
기대평
태그
헨리데이비드소로평전 자연주의자 부커상수상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클라라와태양 리투서포터즈 가즈오이시구로개정판 리투리포터즈 베스트셀러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힌국분한국인한국놈 와다하루끼의 북한현.. 
흔적 남기고 가요~ 
리뷰 잘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33265
2017-06-01 개설

2022-01-19 의 전체보기
한국 추리문학 추천... '2035 SF 미스터리 - 천선란 외 | 미스터리추리 2022-01-19 19:42
http://blog.yes24.com/document/157859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2035 SF 미스터리

천선란,한이,김이환,황세연,도진기,전혜진,윤자영,한새마,듀나 공저
나비클럽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2035 SF 미스터리 』

천선란 외 / 나비클럽

 

 

 

지겹게도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 상황을 보면서 앞으로의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에 대한 생각을 무척이나 하게 됐다. 희망적 메세지로 "코로나가 끝나면 가장 먼저 무엇을 하고 싶나요?"라는 질문을 끝도 없이 듣게 되는데 해가 지날수록 그에 대한 대답도 귀찮아 "일단 끝나고 생각해 볼게"라고 대답한다. 벌써 이렇게나 무덤해 진 것이다. 그동안의 동향을 보면 에볼라, 사스, 메르스 등 다양한 전염병에 위협을 받을때마다 인간은 연구와 발견을 통해 쉼없이 해결책을 제시했는데 코로나만큼 인간을 무력하게 만드는 것도 없는 것 같다. 과연 코로나가 종식이 된다면... 우리는 지금의 불행을 발판삼아 앞으로의 삶을 소중히 여길것인가?라고 생각하면 왠지 그것도 어려울 것 같은 이유는 누구나 어려움을 겪었던 전염병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만큼 삶의 격차가 더 벌어진 것... 우리는 이 사실을 직시하며 이 책을 마주할 필요가 있다.

 

<2035 SF 미스터리>는 코로나 이후의 인간의 삶을 밝게 보지않았다. 세계적으로 보면 기술과 과학이 발달한 부유한 국가는 자국 내의 부익부빈익빈이 존재하고 망국으로 인한 난민이 물밀듯이 밀려오면서 노출된 범죄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보여준다. 뿐만아니라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로 논리적인 사고와 인간적인 감정을 가진 존재들로 실제 인간과 구별되지 못하는 사회에서 인간의 자리를 AI에게 내어주는 냉혹한 현실... 게다가 거침없이 휘두르는 권력에 무참히 무너지는 서민은 그저 한번 쓰고 버려지는 도구일 뿐이었다. 과연 조지오웰과 올더스 헉슬리가 말하는 디스토피아 세계가 도래하는 것 마냥 섬뜩했던 <2035 SF 미스터리>... 재미에 가독성을 더했지만 미래에 이와같은 현실과 마주할까 몹시 두렵기도 했다.

 

 

그런데 다 같지는 않을 거야.

기억이 다르니까.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먼저 생각났던 책은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였다. 많이 언급되었던 유전공학, 유전자 변형, 복제 인간 등의 스토리는 우수한 유전자조합으로 2세를 탄생시킨다거나 복제인간의 출연으로 영원의 삶을 누리는 인간... 인간윤리를 따져가며 옳고그름을 판단하기 전에 과연 영생을 누리는 것이 진정 인간이 바라는 삶인지 깊이 생각해 봐야 할 듯 하다.

 

자폐증으로 기억의 순간을 한컷의 그림으로 보관했던 푸코... 소년에게 친구는 형밖에 없었다. 하지만 백혈병을 앓고 있던 형이 생을 마감했을때, 푸코는 형과 자신의 아지트인 옥수수 밭에서 죽었다는 형과 마주하게 된다. <옥수수 밭과 형>에서 만난 형... 기억이 같다면 똑같은 형이라는 말... 잘 보내주는 것 또한 인간이기에 가능한 것이 아닐까 싶었던 이야기...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는 코피노... GMO처럼 인간의 배아도 크리스퍼라는 유전자 가위로 편집해 돈이 필요한 여자에게 이식하는 권력형 범죄... <에덴의 아이들>에게 천국은 없었던 씁쓸한 이야기...

 

특히 현실화되고 있는 메타버스 세계를 보여준 <고난도 살인>은 수사망에서 쉽게 벗어날 수 없는 기술의 발전을 보여주지만 '내'가 아닌 가상의 아바타의 존재로 삶의 만족을 느끼는 현실을 보며 퇴행하는 인간의 종말을 보는 듯도 했다.

 

 

'내'가 없는 미래가 과연 의미가 있을까?

텔레포트의 존재로 윤택한 삶을 누리는 인간은 어쩌면 발달하는 문명에서 육체적으로 퇴화하는 과정을 맞이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복제인간, 유전자 교정, 난민 수용 등의 지금 우리가 겪는 사회문제가 앞으로는 더 커질것을 직시했던 <2035 SF 미스터리>는 메갈로폴리스의 현실과 마주하는 듯 하다. 한국 추리소설 작가의 짧은 단편이었지만 쉽지않은 과제를 제시한 탄탄한 스토리였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2035sf미스터리천선란한이김이환황세연도진기전혜진윤자영한새마듀나나비클럽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