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세우 (細雨)
http://blog.yes24.com/hidett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세우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9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맥주를 부르는 책이네요. 애주가에게는..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1100
2007-01-19 개설

2022-11-19 의 전체보기
《그들만의 리그》 | 기본 카테고리 2022-11-19 00:04
http://blog.yes24.com/document/171579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라이프 인사이드

앤디 웨스트 저/박설영 역
어크로스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행동 규제에 대한 한을 입으로 푸는지 그들의 대화는 정말 섹시하다.


『라이프 인사이드』
감옥 안에서 열린 아주 특별한 철학 수업
앤디 웨스트 저 / 박설영 역 | 어크로스 | 2022년 11월


이 책을 읽는 순간 선택과 고통의 의미는 물건 따위를 칭하는 아무 의식 없는 사물로 느껴진다. 감옥이라는 엄격한 규제와 차단된 생활로부터 무감각해진 감정에 대한 절망을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적응과 편리성을 추구하기 위해 내린 그들만의 판단이라는 사실이 놀랍다.


『 “나에게는 바깥사람들한테 없는 자유가 있어요.”
“어떤 자유요?”
“선택으로부터의 자유요.”
“하지만 선택권이 없으면 자유로운 게 아니에요.” 』


우리는 자유를 내세워 선택을 강요당하는 삶을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진정한 자유는 선택이라는 말 자체를 담지 않아야 한다. 주어진 선택권의 정해진 길이 자유일까? 진정한 자유란 이것저것 생각할 틈도 없이 무언가에 도전하는 일이라 생각한다. 정해진 루틴에 따라 생활하는 그들의 선택으로부터의 자유가 어쩜 무모한 도전이라도 해볼 만한 자유를 제공하지 않을까? 구속이 진정한 자유를 불러오는 것처럼.



『 “희망이 없으면 고통이 그렇게 힘들진 않을 거예요. 고통이 사라지리란 희망을 품는 대신에 그냥 고통과 함께 사는 거죠.”
“희망이 없으면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아.”
“희망이 없어도 고통은 여전할 거야. 그냥 절망하며 고통스러워하겠지.”
“상황이 바뀌기를 바라는데 아무것도 바뀌지 않으면 희망이 모든 걸 더 악화시킬 뿐이야.” 』


대부분은 헛된 희망보다 고통에 적응하는 쪽을 택한다. 그렇다고 미래를 묵살하지 않는다. 달라지지 않는 현실을 희망이라는 복잡한 감정에 시간 낭비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한마디로 현실만 직시하며 사는 그들이다.


『이거 안전한 거 확실하죠?』


사형집행인의 마지막 물음에 지지 않겠다는 농담을 던진 사형수 이야기의 토론도 읽을만하다. 이 이야기는 ‘심각함이 웃어야 할 바로 그 이유’라고 말한 니체의 철학적 사고로 이어진다. 행동에 따른 규제가 삼엄한 감옥이지만, 철학 수업 대화의 장은 그들만의 리그라 할 만큼 자유롭다. 속삭일 필요없고, 거짓도 없다. 감옥이라는 제한된 공간이 진정한 나다움을 발견하거나, 표현할 수 있는 곳이라는 사실을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다. 그들과 철학의 만남은 너무나 섹시했으며, 감옥 안의 소크라테스들이 맞았다.


난해한 철학적 사유가 아닌, 시원하고 간결하게 철학적 사고에 다가가고 싶은 분께, 감옥에서 재소자들을 대상으로 철학을 가르친 앤디 웨스트의 『라이프 인사이드』를 권한다. 재소자라는 거부감을 커버해버리는 그들의 입담이 궁금한 분께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