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세우 (細雨)
http://blog.yes24.com/hidett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세우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9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맥주를 부르는 책이네요. 애주가에게는..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083
2007-01-19 개설

2022-11-21 의 전체보기
《별의별 생각》 | 기본 카테고리 2022-11-21 22:33
http://blog.yes24.com/document/171689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주, 상상력 공장

권재술 저
특별한서재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주에 인간이 존재하는 의미는 무엇인가? 존재에 대한 물음은 죽음의 개념을 생각하게 한다. 죽기 위해 존재하는 인간이라. 소멸이라 하기엔 주위의 모든 것 또한 스위치 내려가 버린 캄캄한 암흑 같고, 사라질 존재라 하여 접히고 쪼개지고 망가져 먼지가 되어버리는 게 인간의 최후에 가깝다. 책 표지를 보면 하얀 가루가 뿌려져 있다. ‘별’ 같아 보이는데, 볼 때마다 먼지처럼 보여 손으로 털어낸다. 인간은 그저 털어내면 끝인 존재라는 생각에 ‘별’생각을 다하고 있다.

『우주, 상상력 공장』
우주, 그리고 생명과 문명의 미래
권재술 저 | 특별한서재 | 2022년 11월


이 책은 태초와 태종이라는 시작과 끝의 통로에 곁들어진 존재, 생명, 정신, 문명을 통한 인간과 우주의 상관관계가 난해하진 않지만, 답이 없는 의문을 품은 채 질문을 던지듯 설명하고 있다. 여기에 어느 부분에 끼어들어도 어색하지 않을 시간과 공간도 추가다.


『시간이 존재하는가? 라는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는 시간을 어떻게 정의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시간을 변화에 대한 관념이라고 하면 시간은 존재합니다. 하지만 시간을 실체적인 존재라고 한다면 그런 시간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 시간이 실체가 아니고 관념이기에 시간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 더욱 어려운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인간의 늙어감, 사과의 갈변 등 시간 관념을 보인다고 해야 하나, 느낀다고 해야 하나. 그냥 알 수 있다고 하자. 그러나 시간의 실체를 시계로 보여줄 수도 없는 노릇이기에 시간의 존재는 우주만큼이나 끝없고 어렵다.


『우주라는 말은 정말 깊은 의미가 있는 말입니다. 우주는 무엇과 언제와 어디로 되어 있습니다. 물질의 위치를 언제 와 어디로 나타내는 것이 물리학입니다. 언제 어디와 더불어 ‘왜’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나요? 당연합니다. 하지만 왜를 묻는 것은 철학자의 몫입니다. (…) 궁극적인 ‘왜’는 과학의 영역을 벗어나기 때문입니다』
과학은 증명할 뿐 그 증명에 대한 깊은 통찰은 철학의 몫이다. 그래서 끊임없는 사유가 필요하다. 증명을 위한 과학보다 생각의 꼬리를 찾아 헤매다 보면 깨달음에 도달할 거라 믿는다. 그것이 바로 철학적 사고의 첫걸음이다.


『말장난 같지만 이렇게 말하고 싶습니다. ‘창조론은 옳을지 모르지만, 과학이 아니고 진화론은 틀릴지 모르지만 과학이다’』
일리가 있는 말이다. 한마디로 신은 존재하지 않지만, 종교는 있어야 하고, 태초 조상의 모습은 흉스럽지만, 다윈의 진화론은 너무 완벽하다.


진화론을 넘어 다른 개체의 등장이 인간을 위협할지도 모른다. 심각하지만 작가의 위트가 느껴지는 부분이 맘에 들어 다뤄본다. 인간의 영혼과 육체의 분리는 불가능하다. 하지만 인공지능의 영혼인 프로그램은 분리가 가능하다. 지금은 인공지능이 인간들에게 봉사하는 신세지만, 시간이 지나 그들이 지배하는 세상에서는 『이 영혼 없는 존재들아!』 라고 말하는 날이 올 것이라는 말에 크게 웃었다. 로봇은 영혼을 꺼내어 다른 로봇에게 이식도 가능하다. 인간은 영혼의 실체를 보지 못할뿐더러 제대로 된 개념조차 우주에 맡기고 있다.


미궁인 개념을 확립하는데 필요한 우주로부터 오는 문제, 태양과 태양계 내의 천체들의 공격과 우리가 아직 알지 못하는 우주 공간에서 오는 위협을 걱정한다. 그리고 더 중요한 문제는 지구 문명이 만들어낸 그 문명 자체의 위협이 더 큰 위협일 수 있다는 말을 덧붙인다. 훼손하지 않고 그대로 놔두면 변화가 없으니 그들의 관심 밖일 것이다. 이 쉬운 걸 놔두고 왜 자랑하듯 빠른 문명을 택해 지구를 붉으락푸르락하게 만들어 관종으로 만들어버리는지.


『광활한 우주에 다른 문명이 있다면 그들은 지구를, 지구의 생명체를, 그중에서도 인간을, 인간이 이룩한 문명을 보고 얼마나 놀라워할까요? 』
우물 안 개구리도 아니고, 대우주를 이야기하고 있는 판에 너무 인간적인 질문 아닌가. 소설이나 영화만 봐도 그들이 얼마나 대단한지 안다. 월등한 그들이 지구의 문명을 보고 과연 놀랄까? 지구 문명 자체의 위협이 더 큰 위협일 수 있다고 했는데, 그들의 놀라움을 사기 위해 지구는 스스로 불나방을 자처한 샘 아닌가.


여기서 잠시, 아인슈타인의 말을 빌려 확인하고 넘어갈 게 있다.
『무한한 것이 두 가지 있는데 그 하나는 우주이고, 다른 하나는 인간의 우둔함이다. 하지만 우주가 정말 무한한지는 자신이 없다』


『과학의 난제가 진공이고, 수학의 난제가 숫자 0이고 철학의 난제가 무이고, 인생의 난제가 죽음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태초와 태종, 시작과 끝에는 아무것도 없어야 한다. 무(無)의 상태여야 그 뜻이 성립된다. 이 책에서는 이 부분을 논리적인 모순이라고 말한다. ‘무’가 ‘있’어야 하는 즉,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난제가 있기에 상상은 가능하다. 원래 상상이란 어이없는 공식에 짜증 나다가도 웃기 마련이니. 제목 그대로 우주, 상상력 공장이다. 저자의 공손한 물음에 사유로 답하다가 상상으로 이어져 읽는 동안 신나게 은하철도 999를 탄 느낌이다.


우주에 대한 자기만의 상상에 빠지는데 가이드 역할을 하는 책이다. 이 여행에 탑승하고 싶은 분께 권재술 작가의 『우주, 상상력 공장』을 권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