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hitomi070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itomi070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itomi0701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1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오늘 2 | 전체 14996
2007-01-19 개설

2022-11 의 전체보기
야간비행 | 기본 카테고리 2022-11-29 03:24
http://blog.yes24.com/document/172015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전 페이백][대여] 야간비행 - 세계문학전집 166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저/용경식 역
문학동네 | 2022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야간비행은 어린 왕자로 유명한 생텍쥐페리의 자전적 글이라 계속 한번 읽어봐야지 했었는데 페이백 이벤트에 나와줘서 좋은 기회에 읽어볼 수 있었어요. 온 생에 걸쳐 비행과 함께한 생텍쥐베리답게 죽음같은 고독을 비행으로 어둠을 밝히는 등대의 의미를 이 야간비행에 담았네요. 마지막도 슬프지만 낭만적인 그다운 마무리였다고 생각되고요. 짧지만 깊은 울림을 주는 글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짐승성 | 기본 카테고리 2022-11-27 02:04
http://blog.yes24.com/document/171912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짐승성

우물쥐 저
고렘팩토리 | 2022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뱀굴의 연작이고 에드윈과 레이라의 자식들 이야기란 얘기에 궁금해져서 구매하고 읽게 되었네요. 사실 그 에드윈의 핏줄들이라 읽기 전에 잠시 걱정을 했지만 짐승성은 정말 서사 위주라 다행이다 싶었어요. 태어나기 전부터 각인된 사랑이라니 읽으면서 동생의 집착이 이해가 되면서도 도망가고 싶은 형의 마음도 역시 이해가 되는 정말 양가감정을 물씬 느끼게 해준 짐승성이었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살인귀의 가짜 아내를 그만두려 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2-11-26 04:37
http://blog.yes24.com/document/171882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페이백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키워드의 로맨스 소설들을 읽어보고 있습니다. 이 살인귀의 가짜 아내를 그만두려 합니다는 제목만 봐도 무슨 얘기인지 대충 짐작이 가긴 하네요. 읽어보니 로판 인기 키워드인 회빙환 중 하나인 빙의여서 익숙한 느낌입니다. 야낙이 이번에는 알렉산드로스의 수중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아직 초반의 전개상황이라 어떤식으로 전개될지 궁금하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헤어지지 못한 나에게 3 | 기본 카테고리 2022-11-22 15:37
http://blog.yes24.com/document/171713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헤어지지 못한 나에게 3 (완결)

파사트 저
웨일노블 | 2022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태준에 대한 죄책감 그리고 끊어낼수 없는 마음을 다잡기 위해 스스로를 끊임없이 채찍질하는 지혁이 안쓰럽고 안타까웠어요. 그리고 태준이 지혁에게 대한 태도들도 이해가 되서 다시 둘의 관계를 잘 정립하고 새롭게 시작했으면 하는 마음뿐이었네요. 두사람의 읽어버린 시간들이 안타깝지만 잃어버린 시간만큼 더 행복하게 잘 지낼 두사람이란걸 알기에 아쉬움은 이만 접으려고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헤어지지 못한 나에게 2 | 기본 카테고리 2022-11-22 05:53
http://blog.yes24.com/document/171698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헤어지지 못한 나에게 2

파사트 저
웨일노블 | 2022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혁의 시련이 시작될꺼라 생각하고는 있었지만 모든 마음과 몸을 부셔가며 사랑을 하고 또 처절하게 사랑을 지워가는 지혁이 너무나 안쓰러웠어요. 체념이 일상이었던 지혁이 유일하게 손에 쥐고 있던 사랑이었기에 불가피하게 태준을 놓아야함에도 이렇듯 놓을수가 없던거겠죠. 괜찮다 괜찮다며 자신을 쇠뇌시키고 하루하루 망가져가고 있는 지혁이를 도대체 어찌해야 하나 싶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