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hjh8s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jh8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jh8s
hjh8s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71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서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ㅈ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39 | 전체 24709
2016-04-11 개설

2018-09-01 의 전체보기
같이 걸어도 나 혼자_ '보통'의 가치에서 비켜섰을 때 진정한 '나'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 나의 서재 2018-09-01 22:13
http://blog.yes24.com/document/106499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같이 걸어도 나 혼자

데라치 하루나 저/이소담 역
다산책방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보통 여자의 삶'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삶을 살아가보기 위해 여행에 나선 두 여인의 이해와 용기에 관한 따뜻한 이야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보통 여자의 삶'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삶을 살아가보기 위해

여행에 나선 두 여인의 이해와 용기에 관한 따뜻한 이야기!

 

 

   스무 살 이전의 나는 서른 중반을 넘어 마흔 살이 된다는 건 어쩐지 '뭔가 그럴 듯한 꿈을 제대로 이룬 나이',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어른'에 가까워지는 시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정확히 서른다섯 살이 되고 보니 현실은 아이를 키우느라 경력은 단절되고, 구직 공고란에 적혀 있는 나이 제한에 내 나이는 제외인 경우가 더 많다. 다행히 좋은 기회에 좋은 일자리를 구해 들어가기는 했는데, 몇 달이 지나 나보다 더 나이가 많은 분이 들어왔을 때 한 직원이 지나가는 말로 수군거리는 소리를 들었다. "전 저 나이 많은 아줌마 별로인 것 같아요." 순간 기분이 착잡해졌다. 내가 입사했을 때도 그 직원은 나를 '나이 많은 아줌마'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을는지. 젊은 사회초년생 보다 오히려 경력이 있는 내가 직장에서 나이 때문에 상실감을 느껴야 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기 때문에 상처는 더 크게 다가왔다. 어쩌면 우리 사회의 많은 여성들이 나와 같은 생각과 경험을 했을 것이다. 나이가 든다는 것에 대하여, 아이들의 엄마와 한 남편의 여자로 살면서 '나'의 삶을 온전하게 살아가는 것에 대해 명쾌한 대답을 내놓지 못하는 현실에 오늘도 답답함을 느끼며.

 

 

 

 

 

 

'보통'이라고 여기는 남들의 기준에 맞춰 살지 않을 용기

 

 

   서른아홉 살의 유미코는 현재 무직 상태로 스물일곱 살에 결혼했던 남편 히로키와도 별거 중인 상태다. 결혼 생활 중에도 히로키는 전처와 그 사이에 있던 딸과의 관계에 있어 필사적이었고, 딸의 불안정한 시기가 길어질수록 히로키가 그녀에게 대하는 말투나 태도가 소홀해지면서 다투는 일도 잦아졌다. 이후 히로키는 어디론가 잠적해버렸고 그의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하고 있던 때에 히로키의 어머니인 미츠에 씨로부터 고향인 섬에서 히로키를 봤다는 친구의 연락을 받았다는 사실을 전해 듣게 된다.

 

 

 

   한편 유미코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마흔한 살의 카에데는 성추행과 스토커를 일삼는 직장 상사의 추근거림에 만 오년 간 근무했던 회사를 그만두게 된다. 평소 그녀는 여러 명의 남자를 만나곤 했지만 남자란 존재는 가끔 집에 찾아오는 정도가 적당할 뿐 배우자나 아이라는 존재를 버겁게 여기고 있던 중이었고, 지난 주까지 히라츠카라는 애인 비슷한 관계의 남자도 있었지만 그 역시 이별을 맞이해야 했다. 이렇듯 여러모로 마음이 심란한 가운데, 이웃인 유미코의 집에서 식사를 함께 하며 나이나 처지가 비슷한 서로의 상황에 많은 교감을 나누게 된다.

 

 

 

모두에게 제멋대로라고 욕을 먹어도 나는 딱히 상처를 받지 않았다. 제멋대로인 게 무슨 잘못인가 싶다. 나는 아침 연속극에 나오는 여자 주인공이 아니니까 모두에게 사랑받을 필요도 없고, 내 인생은 아무리 길어도 이제 절반밖에 안 남았는데 '남들이 나를 제멋대로에 참을성도 없는 사람이라고 보는 게 싫어'라며 고상이나 떨고 있을 상황이 아니다. 나를 제멋대로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히로키 문제를 대신 해결해준다면 몰라도 그럴 리는 절대 없으니까. / 25p

 

 

 

 

 

 

   새로운 직장을 구하기 위해서 나선 두 여인은 젊지 않다는 이유에서 원치 않은 취급을 받게 된 일을 계기로 이 기회에 둘이서 여행을 떠나보기로 마음먹는다. 기분전환이나 휴식도 취할 겸 히로키가 있다던 섬으로 찾아가 그로부터 이혼을 확답 받는 것도 나쁘지 않은 일이었다. 이처럼 소설 <같이 걸어도 나 혼자>는 나이가 비슷한 두 여인이 함께 여행을 떠난 섬에서 '보통 여자의 삶'이라는 굴레 하에서 당연한 듯이 벌어졌던 아픔과 상처들을 하나씩 내려놓고 좀 더 단단해지는 과정을 그린 따뜻한 소설이다. 그곳에서 그들은 예기치 않은 사고를 당하고, 또 다른 상처를 덧입기도 하며 비록 완벽하게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함께 걸어주는 단 한 사람만 있어도 충분하다는 걸 깨닫는다.

 

 

 

우리는 아무리 나이를 먹더라도 원하는 것을 원할 권리가 있다. 얻으려고 할 권리가 있다. / 254p

 

 

 

   무엇보다 소설은 '보통'의 가치를 내세워 당연시 여겼던 여성들을 향한 다양한 통념들, 편견들, 상처들을 담백하게 그려낸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여자들을 성적 대상으로만 여기고, 경력보다 나이로 평가절하하며, 제멋대로 상대방을 제단하고 평가하는 불편한 현실을 매우 현실감 있게 그려내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미투 운동이 확대되고 있는 요즘, 우리나라 못지않게 일본에서도 여성들의 인권과 사회적 모순을 여성의 시선으로 냉철하면서도 용기 있게 담아내려는 시도들이 엿보이는 대목이 아닐까 싶다.

 

 

 

"(…) 나는 여기에 그냥 일하러 왔어요. 당신의 그 웃기지도 않은 성적 대상 선장의 장에 나를 멋대로 끌어들여서는 아줌마는 안 되겠다느니 뭐니 생각한다면 불쾌하고 불편하니까 그만둘래요? '당연히 괜찮지요'라니 뭐가 괜찮아? 그게 위로랍시고 하는 소리야? 당신이 그렇게 말하면 내가 '그래, 나는 아직 괜찮구나. 다행이다' 하고 기뻐할 줄 알았어? 괜찮은지 안 괜찮은지 당신이 나를 감정해줄 필요 없어요. 괜찮은지 안 괜찮은지는 내가 정하니까." / 71p

 

 

"젊지 않다는 것은 그만큼 다른 곳에서 일한 경력이 길다는 소리예요."

나는 힘주어 말했다. 일반 경리사무직에 필요한 최소한의 능력이라면 이미 갖췄다. 하나부터 열까지 가르치는 것보다 시간이 절약될 것이다. 그리고 새로운 일을 배우지 못할 만큼 나이를 먹은 것도 아니다. / 75p

 

 

 

 

 

 

   아무래도 최근에 내가 부딪혔던 사회적 장애와 불편한 통념들에 충분히 공감하게 되는 내용이어서인지 인상 깊게 읽은 듯하다. '보통'이라고 여기는 남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보다 이제는 내가 원하는 삶이 무엇인지, 그 진솔한 내면의 목소리에 맞춰 사는 삶의 필요성에 더욱 마음을 기울여야겠다고 다짐해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