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hosanna50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osanna5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osanna50
hosanna50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가재가노래하는곳 델리아오언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감사합니다. 제 마음..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시..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63760
2013-01-29 개설

2021-01-11 의 전체보기
유행가들 | 기본 카테고리 2021-01-11 11:40
http://blog.yes24.com/document/136198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행가들

김형수 저
자음과모음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모 공중파 방송국의 미스 트롯이라는 프로가 전 국민적인 관심과 참여(?)로 시작된 이래, 거의 모든 지상파, 공중파 방송사에서는 트롯을 중심한 우리나 라 유행가에 대하여 신드롬이라고 할 만한 현상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유행가라고 하면 한 편으로는 친근미가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크래식이나 국악과 같은 노래에 비해서, 가볍거나 세속적인 의미로 이해되기도 하는 노래입니다.

 

그래서 한 때는 유행가 가수는 사회적인 인식이 썩 좋지 못한 편이어서, 유행가 가수가 되려는 자녀들을 반대하는 부모님들의 일화는 주위에 흔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이런 사회적 인식은 많이 변했습니다.

오히려 유행가가수를 부러워하는 시대가 되었고 가수가 되기 위해서 지금 전국적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경이 되었습니다.

 

유행가라는 말은 유행처럼 변하는 속성을 갖고 있습니다. 이 유행가는 우리들의 정서가 배어 있는 노래들을 가리키며 다른 말로는 트롯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트롯이라는 말은 일본의 도롯또라는 말의 우리식 발음이라고 하니, 우리가 부르는 우리 가락의 노래에도 일본의 역사가 묻어 있다고 하니, 씁쓸하기만 합니다.

 

이 책은 유행가의 역사부터, 그 역사를 면면히 이어지고 있는 유행가와 그 시대에 활동했던 가수들에 대하여 자세하게 설명해 주고 있어서, 그저 노래만 따라 부를 때보다 노래에 애착과 정감이 남 다릅니다.

 

저자가 이 책의 이름을 굳이 유행가로 정한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유행가는 그 시대를 노래로 표현하는 노래였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가장 상징적인 예로, 송창식의 왜 불러장발 단속 등의 사회 분위기에 반항적으로 인식되어서 금지되었고, 이장희의 그건 너는 책임을 전가하는 내용임으로, 김추자의 거짓말이야는 불신 풍조를 조장한다는 명목으로 금지 당했다는 내용들이 재미있기만 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 어느 노래가 되었든 그 노래 속에는 우리가 살아 온 생생한 역사가 있음을 알 때, 노래 한 곡 한 곡이 그렇게 무겁게 느껴지기만 하고, 지금까지 살아서 우리가 부르고 있음이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관상 심리학 | 기본 카테고리 2021-01-11 10:53
http://blog.yes24.com/document/136195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관상 심리학

김동완 저
새빛 | 202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관상심리학], 참 재미있는 제목의 책입니다.

관상학이라 하지 않고, [관상심리학]이라고 하여, 관상을 통한 심리를 보겠다는 이중의 의미가 있음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이 책에서 관상은 인상학의 한 종류에 포함된다고 정의합니다.

인상학은 관상학 말고도, 체상학, 수상학, 족상학, 홍채학, 골상학, 귀반사 건강학, 발반사 건강학, 피문학 등이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저저는 현대의 관상학은 가능한 예언적 관상은 멀리하고, 분석적 관상을 중심으로 성격, 직업적성, 직무역량, 심리분석, 심리 상담에 활용함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나는 저자의 이런 관상학에 대한 깊은 성찰을 읽기 전까지는, 저자가 멀리 하라고 경계하는 예언적 관상 쪽에 흥미를 갖고 있었음을 확인하게 되니, 뒤늦게 부끄럽기만 합니다.

 

저자는 이 책에서 관상은 타고나거나 화석처럼 정형화된 형상이 아니라 살면서 변한다고 설명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 책에서 저자는 국내 최고의 사주명리학자답게 관상학을 학문적인 입장에서 접근하고 있습니다.

 

관상학의 역사와 의미, 관상학의 성격 분석과 얼굴 형태나 12궁 분석으로 보는 성격과 리더십, , 서양의 관상학 등을 상세히 설명해 주고 있어서 학문적인 측면에서 관상학을 정리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의 4부에서는 실제 인물들의 얼굴 부위별을 중심으로 성격과 리더십을 분석해 주고 있어서, 많은 참 지식이 됩니다.

예를 들어서 눈, , 귀 등의 모습과 설명을 실제 주위에 있는 사람들의 경우에 대입해 보니 이해가 쉽게 되기도 합니다.

 

이 책에서 저자는 관상학에 대한 숙명론을 비판하고, 노력을 강조하고 있음은 반드시 참고해야할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