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ES24 인문 교양 MD 블로그
http://blog.yes24.com/humanyes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인문MD
YES24 인문 교양 MD의 블로그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읽지 않고서야 (인문 위클리 메일링)
인문 교양 MD 리뷰
알려드립니다
대장금 (대표가 장난 아니라 진지하게 추천하는 금쪽같은 우리 책)
이 책이 나를 (출판사도) 살렸다
축의 시대
징비록
지리의 힘
침묵의 봄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고릴라는 핸드폰을 미워해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타인의 고통
21세기 자본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쓸모없지만 재밌는 기획전
한 글자 출판사 특집
책이 왜 거기서 나와
솔직히 헷갈린 적 있다
출판사 첩어편
출판사 생일을 축하해주세요
과학 이슈
양자역학 8문8답
교양도서 아지트 (종료)
종료
함께쓰는 블로그
독자 브리핑
나만의 특별한 독서공간 사진전(종료)
교양도서 아지트_내가 엄선한 교양도서
여름 인문교양 학교 후기를 들려주세요!
사회과학 출판사에 응원 메시지를!
2008년에 출간된 인문교양 저작 중 내가 뽑은 올해의 책은?
강준만 교수 강연회 후기 남겨주세요!
태그
박권 일어날일은일어난다 고릴라는핸드폰을미워해 이책이나를살렸다 그리스고전 책이왜거기서나와 김상욱의양자공부 역비
2016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YES24 블로그
최근 댓글
글이 공유되지가 않네요. 카카오톡으.. 
넘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 
오래된 책방 시리즈와 서해클래식 시리.. 
출간 예정 도서들 중 꿀벌책에 관심이.. 
글쓰기에 기본이라며 교수님이 추천해주..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480858
2008-11-28 개설

2016-06 의 전체보기
더럽고 치사해도 꾹 참고 일해야 하는 모든 '야그너'들에게 바치는 책 | 인문 교양 MD 리뷰 2016-06-27 17:3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7497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아, 보람 따위 됐으니 야근수당이나 주세요

히노 에이타로 저/이소담 역/양경수 그림
오우아 | 2016년 05월


더럽고 치사해도 꾹 참고 일해야 하는 모든 '야그너'들에게 바치는 책


제목을 보고 자신도 모르게 터치했거나 책을 펼쳤다면, 요즘 일하느라 힘들고 지쳐있는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괜찮다. 혼자만 그런 것은 아니니까. 수많은 직장인들에게 공감을 얻고 화제가 된 만큼 제목과 일러스트가 무척 재미있지만 담고 있는 내용은 그리 가볍지 않다. 야근이 당연해져 버린 이상한 노동 방식에 대한 비판은 다른 나라의 이야기가 아니라 철저하게 우리들의 이야기다. ‘저녁이 있는 삶’은 저 세상에서나 가능한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취업만 되면 다 된 것인 줄 알았는데 더욱 치열하고 잔혹한 정글을 마주하게 된다. 그저 일하고 돈을 벌고 싶을 뿐인데 왜 이렇게 힘들어야 할까?


사실 생각해보면 “아 보람 따위 됐으니 야근수당이나 주세요.”란 제목이 통쾌하게 하지만 실제 회사에서 할 수 없는 말이기 때문에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누가 이렇게 대놓고 당돌하게 말할 수 있을까? 노동자를 언제든지 쓰고 버릴 준비가 되어 있는 회사란 ‘슈퍼갑’과 혹여나 잘릴까 전전긍긍해 하며 일하는 ‘힘 없는 을’의 관계가 바로 한국의 현실이 아니던가. 저자는 회사를 어디까지나 ‘거래처’라고 생각하라고 말한다. 회사라는 배가 침몰할 것 같다 싶으면 갈아탄다는 마음가짐을 지녀야 한다고. 물론 ‘거래처’를 쉽게 바꿀 수 있다면야 무슨 문제가 있으랴. 당장 한 달치 월급이 없으면 삶이 송두리째 휘청거리는 사람들이 많은 게 현실이다. 단지 노동조합에 가입하는 것만으로 낙인을 찍는 분위기에서 회사에 자신의 요구사항을 당당하게 말하는 건 그야말로 잘릴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 당연한 이야기가 당연하지 않은 세상이라서 책과 현실의 괴리감은 더욱 커 보인다.


그렇다고 이대로 살 순 없는 노릇이다. 언제까지 부당한 노동 현실에 대해 참고 일할 겐가. 힘들면 힘들다고 말하는 게 정상이다. 변명은 비겁한 것이 아니다. 잘 살려고 일하는 것이지 일하려고 사는 건 아닌데 왜 사생활을 희생하고 몸과 마음을 축내면서까지 일해야 하나. 우리는 결코 일하기 위해 살지 않는다. 일보다 소중한 무언가가 있다면 그것을 우선시하며 일할 수 있는 방식을 추구할 자유가 누구에게나 주어져야 한다는 책의 메시지는 큰 울림을 선사한다. 하지만 회사가 바뀌지 않는다고 일하는 사람도 변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나아질 것이 없다. 일을 더 했으면 돈을 더 받는 게 당연한데 당연한 일들이 당연하지 않은 것에 대해 침묵한다면 이놈의 이상한 세상은 더욱 진화할 것이다. 목소리를 낼 용기가 없다면 이 책의 도움을 받아보라. 회사 책상에 눈에 잘 보이는 곳에 살며시 이 책을 놓아두는 것만으로도 이젠 다른 사고방식으로 일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 사회 정치 MD 김도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