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hycheju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ycheju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ycheju
hycheju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7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호기심을 채워주는 책
공감 또 공감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76
2020-11-04 개설

2022-07 의 전체보기
법이라는 지팡이가 가리켜야 할 곳은 어디일까 | 공감 또 공감 2022-07-14 13:10
http://blog.yes24.com/document/165612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떤 양형 이유

박주영 저
김영사 | 2019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글쓴이가 걸어온 길만 보고도 구입 가치가 충분한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녁이 있는 삶'을 추구하는 이 시대 대한민국에서, ‘삶이 있는 저녁’을 걱정하는 노동자와 그 가족이 다수 존재한다는 현실은 서글프기 그지 없다.

 

내가 애정하는 TV 프로그램 유퀴즈를 통해 이 책을 쓴 박주영 판사를 처음 알게 되었다. 그는 든든한 배경 없이 세상과 싸워야 하는 가장 밑바닥 사람들을 위해 진심을 담은 판결문을 쓴다. 선박 제조 과정에서 안전 규정을 소홀히 하여 일한 지 채 두 달 밖에 되지 않는 노동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에서 직접 근로 현장에 나가 사태의 심각성을 눈으로 확인했다. 그렇게 재판정을 나서서 실제 사건이 이루어진 현장까지 살피는 판사가 과연 또 있을까? 말이나 글로 정의를 부르짖는 것은 쉽다. 하지만 그는 실제 행동으로 정의를 보여주고 있었다. 방구석 워리어인 내가 유일하게 지지할 방법은 판사님이 쓴 책을 직접 구입해서 읽는 것이었다.


이 책을 읽으며 세상을 단편적으로 바라보지 말자 다시 한 번 다짐한다. 사람은 적응하는 동물이다.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에 빠르게 순응하여, 어떤 이는 너무도 쉽게 따스한 보금자리를 일구고 편안히 책상에 앉아 저녁 있는 삶을 추구하지만, 어떤 이는 한여름을 땡볕에서 버티기도 하고 빛도 들지 않는 암실에서 제대로 된 안전장비 없이 위험한 기계를 다루기도 하며 삶이 있는 저녁을 고대한다. 이들이 처한 현실은 이들의 잘못이 아니다. 우리는 너무도 쉽게 이들의 삶을 자업자득이라 평가하지는 않는지, 나태와 무기력은 타고나는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인류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위기 | 호기심을 채워주는 책 2022-07-11 21:41
http://blog.yes24.com/document/1655018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미래가 온다, 기후 위기

김성화,권수진 글/허지영 그림
와이즈만북스(와이즈만 BOOKs) | 202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기후 위기를 가장 재밌고 쉽게 설명한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래가 온다> 시리즈를 우연히 도서관에서 빌려 본 후 팬이 되어버린 독자입니다. 도서관에서 빌려만 보다가 몇 권은 직접 사서 봐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평소에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았던 터라 이 책은 꼭 구매해야겠다 생각했어요.

전반부는 대표적인 온실 가스인 이산화탄소에 대한 설명과 이산화탄소가 지구 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을 다루고 있습니다. 사실 이산화탄소는 전체 대기 성분 중에 약 0.035%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책에서는 100년 전 공기 알갱이 1만 개 중 이산화탄소가 3개 정도 있었는데 지금은 4개로 늘었다고 표현합니다.

사실 미미한 차이로 보이지만 지구 평균 온도가 1도 상승하면 엄청난 기후 변화가 일어나듯이 아주 적은 이산화탄소 비율이 미치는 영향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해마다 인류가 만들어내는 이산화탄소의 양이 300억 톤이라고 하니 기체가 그런 무게를 낼 정도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양을 내뿜고 있다는 걸까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책이다 보니 기후 위기에 심각성을 느끼고 직접 1인 시위에 나선 해외의 어린이가 소개됩니다. 바로 스웨덴에 사는 그레타라는 여자아이인데, 2018년 8월에 혼자서 등교 거부 시위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학교에서 방영한 플라스틱 섬에 관한 환경 다큐를 보고 충격을 받은 것이었습니다.

좀 더 읽다보면 온실 가스에 대한 대책도 소개하는데요, 저는 언론에서 기후 위기를 좀 더 심각하게 다뤄야 한다는 부분에서 많이 공감했습니다. 사람들은 신문이나 방송에서 내보내는 기사의 양으로 그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판가름하잖아요. 하지만 전례 없는 폭우나 가뭄 같은 이상 기후가 나타날 때만 지구 온난화를 거론할 뿐, 평소에는 실제보다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외에도 대체에너지 개발, 온실 가스를 땅에 묻는 방법 등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한 여러 가지 노력들을 알려줍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들이 결실을 보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고 지구는 이 시간을 기다려주지 않기 때문에 온실 가스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급진적인 정책을 당장 시행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노력으로는 변화를 일으키는 데 한계가 있더라고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