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idwing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dwi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dwing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2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 이벤트
나의 리뷰
나의 리뷰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정말 앙증맞고 귀엽기까지한데 소장가치.. 
표지 사진을 너무 예쁘게 찍으셨네요^.. 
새로운 글
오늘 35 | 전체 25547
2007-01-19 개설

2018-07 의 전체보기
위험한 여름이라고 쓰고 끝내주는 여름이라고 읽는다 | 나의 리뷰 2018-07-04 23:49
http://blog.yes24.com/document/105032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위험한 여름

토베 얀손 저/따루 살미넨 역
작가정신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위험하다.
그것도 아주 많이.

뭐가 위험하냐고 물으신다면
무민의 매력이라고 답해야겠다.
그런 위험천만한 매력의 소유자 무민네 가족이
이재민(?)이 되어 독특한 모험을 하게 되는 이야기.
'위험한 여름'

갑자기 폭발한 산 때문에 해일이 일어나
무민골짜기는 물에 잠기고 무민네 집도 물에 잠겨 버린다.
무민 가족과 밈블의 딸 그리고 미이는 떠내려온 조개껍질처럼 보이는 것에
옮겨 타는데 이것은 다름아닌 극장.
가족들은 여기저기를 살펴보다 극장 쥐 엠마의 존재와
자기들이 있는 곳이 극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지만,
엠마의 방해로 무민과 스노크메이든은 숲에 남겨지고,
미이는 물 속에 떨어져 떠내려 가버리면서 뿔뿔이 흩어진다.
하지만 걱정마시라!
각자 있는 곳에서 각자의 모험을 하며 이들은
다시 극장으로 모이게 된다.
무민파파표 희곡이 상연되는 연극무대에서
가족들은 감동적인(?) 재회를 하게 된다.
그리고 무민이 그토록 기다리던 친구 스너프킨과 사랑하는 가족들과 모두 함께
무민골짜기로 무사히 돌아가며 이 위험한 여름의 모험은 막을 내린다.

우연이든 필연이든
가족이나 친구들과 헤어지게 되는 일이 일어난다.
너무나도 싫은 그 이별의 시간들이
다시 만났을 때 느끼는 반가움과 행복과 비례한다니.
인생이라는 아이러니는 뭐 늘 이런 식인 거지.
위험한 여름, 위험한 모험, 위험한 인생은 다시 말하자면,
끝내주는 여름, 끝내주는 모험, 끝내주는 인생이 되겠지.
참 끝내주는 무민 이야기로세.

무민네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도 장마와 태풍으로 매년 물난리를 겪으니
우리들도 위험한 여름을 보내고 있기는 하다.
무민 가족들이 무사히 무민골짜기의 자신의 집으로 돌아간 것처럼
집을 떠나 있는 누군가도 지금 겪고 있는 어려움을 이겨내고 제자리로 잘 돌아가길 바라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꼬옥 안아주고 싶은 곰돌이 푸 | 나의 리뷰 2018-07-03 09:30
http://blog.yes24.com/document/104974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곰돌이 푸

앨런 알렉산더 밀른 저/전하림 역
F(에프)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킁.킁.킁
어딘선가 달콤한 꿀 냄새가 난다.
트랄랄라
어딘선가 명랑한 노랫소리가 들린다.

누가 오는 걸까?
그렇다.
동글동글한 몸매에 발름발름 코,
반짝반짝 눈을 한 곰돌이 푸가
꿀단지를 안고 푸표 노래를 부르며 등장.

보는 순간 후~욱하고
사랑에 빠지게 되는 곰돌이 푸 되시겠다.
게다가 그 바보스럽고 천진함은
그 사랑의 늪에서 마구 허우적대게 만든다.
게다가 푸 곁에는 크리스토퍼 로빈이라는 믿음직한 인간 친구와
겁은 많아도 존재감있는 피글렛, 꾀 많은 토끼와 박학다식 올빼미,
새로운 이웃 엄마 캥거와 아들 루가 함께 만들어가는 우정을
보고 있노라면 흐뭇하고 따뜻한 마음이 든다.
게다가 이들이 함께 하는 사건과 모험들은
그 엉뚱함에 웃게 되고, 그 진지함에 깜빡 속기도 하고,
그 순수함에 더러워진 마음 속 필터를 교체해 정화력을 상승시켜 본다.

먹구름으로 위장해 파란 풍선을 타고 나무 위로 올라가 '작은 구름의 노래'를 부르며
벌을 속여 꿀을 먹으려는 푸.
벌들이 속지 않자 크리스토퍼 로빈에게 우산을 가져와 나무 아래에서
비가 올 것 같다는 대사와 연기를 부탁하는 푸.
눈 위에 난 자신들의 발자국을 보며 위즐을 잡겠다며 제자리를 뱅뱅 도는 푸와 피글렛.
상상 속 헤팔룸프를 잡겠다며 푸와 피글렛은 덫을 놓는데
미끼로 놓은 꿀이 생각나 되돌아가 먹다가 단지에 머리가 낀 푸.
그리고 겁이 난 피글렛이 몰래 보기만 하려고 갔다가 단지를 쓴 푸를 보고
놀라 크리스토퍼 로빈에게 줄행랑을 쳤다 함께 돌아와 자신이 본 헤팔룸프가
단지를 뒤집어 쓴 푸라는 걸 알게 된 일.
생일인데 슬픈 이요르를 위해 선물을 준비한 피글렛과 푸.
갑자기 나타난 엄마 캥거와 아기 루를 어떻게 할지 고민하다
아기 루를 납치할 계획을 세우는 토끼, 푸 그리고 피글렛.
성공하는 듯 했지만 도리어 혼쭐이 난 피글렛, 그리고 아기 루에게 빠져버린 토끼.
북극 탐험에 나선 크리스토퍼 로빈과 숲 속 친구들.
아기 루가 물에 빠지는 바람에 중간에 급구조가 이루어지고
이 혼란 중에 얼떨결에 북극을 찾은 푸.
비가 많이 내려 물에 잠길 지경에 처한 피글렛이 친 SOS 편지를 발견한 푸.
멋진 우산 배를 생각해 낸 푸는 크리스토퍼 로빈과 함께 피글렛 구출 성공!
피글렛을 구한 푸를 위한 파티를 연 크리스토퍼 로빈과 숲 속 친구들.
이제 막 모든 이야기들을 끝냈지만 언제나 나를 기다리는 백 에이커 숲으로
다시 놀러 가고 싶다.

힘든 하루를 보낸 날에는
이 복실복실하고 포근포근한 곰돌이 푸를 꼬~옥 껴안고
(꿀단지는 푸에게 양보하고) 달달한 아이스크림통을 퍼먹으면서
아니면 따뜻한 허니티와 함께 이 책을 읽고 싶어질 것이다.
곰돌이 푸는 단지 유년의 친구로 추억 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지금도 함께하고 유효한 평생의 친구이니까 말이다.

다른 번역판은 읽어보지 않았지만
번역을 참 재치있게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에프의 곰돌이 푸.

다음 이야기인 <The House at Pooh Corner>의 출간 소식을
듣게 되길 바라며 인터넷 서점에서 영문판 세트 30권을 장바구니에 넣었다 하.하.하.

* 어느날 백 에이커 숲에 갑툭튀한 캥거루 모자 캥거와 루.
세상에 엄마 이름이 캥거였다는 걸 알고보니 둘이 합쳐 캥거루였음.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브라보! 무민파파의 인생! | 나의 리뷰 2018-07-03 09:26
http://blog.yes24.com/document/104974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무민파파의 회고록

토베 얀손 저/따루 살미넨 역
작가정신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Bravo! 무민파파`s life!"

누구나 어린 시절을 거쳐 어른이 되겠지만
특별히 "모험이 끊이지 않았던 남다른 청춘"을 보낸
무민파파의 회고록을 다 읽고 나면
저절로 외치게 될 것 같다.

어느 한여름 감기로 시작된 무민파파의 회고록 쓰기.
무민골짜기의 산증인이자 역사라고 할 수 있는 무민파파의 시작부터 지금까지를
무민파파 특유의 자기애 넘치는 목소리로 맛깔나게 이야기해주고 있다.

신문지에 둘둘 말린 채 갈색 종이봉투에 담겨 무민 보육원 계단에 버려졌던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그 시작부터,
고리타분한 규율로 똘똘뭉친 지긋지긋한 헤물렌의 보육원에서의 끔찍한 어린시절을 거쳐
거기서 어떻게 탈출을 했는지 듣고 나면 무민파파가 더욱 특별하게 느껴질 것이다.
무민파파는 일생일대 첫 친구인 호지스를 만나 진정한 삶,
그러니까 모험가로서의 삶을 살기 시작한다.
무민파파는 호지스가 발명한 바다관현악단을 타고
호지스의 조카인 머들러와 자유영혼 요스터와 함께
항해를 떠난다.
(여기서 등장하는 요스터는 스너프킨의 아빠이고,
머들러는 스니프의 아빠라는 사실도 알려주는 족보 같은 회고록.)
무민파파가 들려주는 폭풍 같은 모험이야기를 듣고 있노라면
 지금까지 들어본 적 없는 정말 신기한 모험이라는 사실이 가장 신기하다.
질풍 같던 무민파파의 젊은 시절을 기록한 회고록은 아주 중요한 전환점을 맞게 되며 끝맺는다.
바로 무민마마와 만남으로 무민파파의 표현을 빌자면 "이날 이후, 그녀의 부드럽고 이해심 많은 눈이 내 어리석음을 지혜와 합리성으로 바꾸어 놓았고, 동시에 거친 자유의 매력은 사그라지고 이 책을 쓰게 되었다."라고 말한다.(이런 로맨티스트같으니라고 ㅎㅎ)

흔하디 흔한 꼰대의 회고록에서는 볼 수 없는
기상천외한 모험과 이야기로 이보다 흥미진진할 수 없으니
꼭 읽어보시라!!

덧붙이자면, 무민파파의 모험은 현재진행형이라는 사실!

"동쪽 하늘은 태양이 뜨기를 기다리며 맑아졌다.
태양은 떠오를 준비가 되었고, 몇 분 뒤면 밤이 끝나고 모든 일이 처음부터 다시 시작될 터였다.
이제 믿지 못할 가능성이 가득한, 일어나게 내버려 두기만 하면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있는 새날의 문이 열리고 있다."

자, 그냥 내버려 두시면 됩니다요.
가끔 우리는 뭘 너무 하려고 드는 경향 때문에 문을 막는 일이 허다한 것 같아
노파심에 한 마디 더해본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