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idwing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dwi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dwing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6,29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 이벤트
나의 리뷰
나의 리뷰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정말 앙증맞고 귀엽기까지한데 소장가치.. 
표지 사진을 너무 예쁘게 찍으셨네요^..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26195
2007-01-19 개설

2022-06-28 의 전체보기
내가 여동생이었을 때 - 오빠와 함께했던 유년의 날들 | 나의 리뷰 2022-06-28 07:08
http://blog.yes24.com/document/164847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가 여동생이었을 때

사노 요코 글그림/황진희 역
여유당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맏이로 태어난 저는 동생들이 무척 부러울 때가 있었는데요.

그래서인지 동생들의 입장에서 쓰여진 이야기들을 보는 게 무척 흥미로운 일이랍니다.

여기 열한 살 오빠를 영원히 마음 속에 담고 살아가는 여동생의 이야기가 있다고 하니 또 그냥 넘어갈 수가 없겠죠.

게다가 작가 사노 요코가 바로 그 여동생이라니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책이네요.

남매가 함께한 그 소중한 날들의 기록이 별처럼 빛나는 책, <내가 여동생이었을 때>


 

'영원히 열한 살인 오빠를 위해'

할머니가 된 여동생의 마음 속에 살고 있는 오빠는 여전히 해맑게 웃는 열한 살 얼굴 그대로입니다. 

짧은 생을 살았지만 늘 여동생의 마음 속에 함께 살고 있는 어린 오빠.

생이 온통 반짝이는 호기심과 상상으로 충만하던 시절을 함께 보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 시간은 짧을지언정 그 밀도만큼은 어마어마했겠지요.


 

그 빛나는 어린시절의 두 아이가 쌓아올린 상상의 세계를 우리는 이 책을 통해 만날 수 있답니다.

둘 중 홍역에 걸린 쪽이 어느 쪽인지 모를 정도로 서로 한 몸 같았던 병원에서의 일을 기록한 '홍역', 어른들의 세계를 엿보다가 자신들의 상상으로 끌어와 새로운 생명을 불어 넣어 한 편의 멋진 연극을 본 듯한 '여우'. 자신만의 상상의 친구가 있는 오빠의 상상을 질투하기도 하고 부러워하기도 하다 결국 인정해주는 '관람차', 그만 꼴깍 삼켜버린 감씨가 몸 속에서 자라 뿔을 갖게 된 두 아이의 환상적인 꿈 이야기 '사슴', 오빠랑 둘이 목욕할 때마다 함께 하는 기차 놀이를 오빠가 떠난 후 혼자 하는 쓸쓸하면서도 그렇게 단단한 하나가 되어가는 여동생의 마음이 코 끝을 찡하게 하는 '기차'까지 모두 다섯 개의 이야기를 여동생인 사노 요코 작가의 입장에서 서술해 놓았는데요.

이야기 하나 하나에서 펼쳐 보여주는 아이들의 상상도 놀랍지만 마치 서로 한 몸인 것처럼 마음이 통하는 사이라는 것을 확인할 때 더 놀라웠어요.


 

저는 오빠가 없지만 오빠 껌딱지라는 말이 정말 딱 그대로인 저희 집 둘째를 보면 이야깃속 남매가 어떠했을지 눈 앞에 보이는 것 같네요.

오빠를 따라다니며 좋아하기도 하고 미워하기도 하고, 흉내내기도 하고 질투하기도 하고, 배우기도 하고 가르치기도 하고, 놀기도 하고 놀리기도 하고, 다가가기도 하고 멀어지기도 하는 그 특별하고 소중한 이 시간들을 이제는 어른이 된 여동생이 추억해 가는 <내가 여동생이었을 때>

들을 수만 있다면 나중에 제 아이들이 기억하는 둘만의 놀이와 상상의 시간들을 꼭 듣고 싶습니다.

책 속의 두 남매처럼 이렇게 기발하고 사랑스럽겠지요. ^^


 

이들을 보면서 자연스레 제 어린시절을 떠올려 보게도 되는데요.

동생들과 했던 놀이 그리고 나눴던 상상의 이야기들이 어렴풋이 떠오르며 내게도 우리만의 이야기가 있음에 흥분이 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네요.

동생들은 우리들의 이야기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지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이 책을 보고나니 동생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생기더군요.

우리가 서로의 어린시절에 존재했음을, 그 일부를 공유할 수 있어서 좋았고 고맙다고요.

제 품 안의 오빠인 1호와 여동생인 2호도 서로에게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을 때가 오기를 바라봅니다.

네가 있어서 즐거웠다고, 외롭지 않았다고 말이에요.

언젠가 훗날 서로가 기억하는 어린시절의 서로를 이야기해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될 거라는 걸 까맣게 모르고 있는 두 아이에게 이 책을 읽어주는 게 그저 신기하게 느껴지네요.

엄마도 모르는 둘만의 서로가 있다는 게 부럽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한데요.

이 책의 남매를 보며 혼자만의 상상도 즐겁지만 둘의 상상이 더해진 세계는 더 크고 단단한 힘을 가진 게 아닐까 생각했거든요.

그런 둘만의 상상을 만들어가는 즐거움과 그때를 추억하는 애틋한 그림움이 이야기가 되어 가득 밀려옵니다.

그 이야기의 물결에 마음을 살짝 담가 보세요.

마음을 간지럽히는 상상의 출렁임에 미소짓게 되실 거예요.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