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인간사랑 출판사 블로그
http://blog.yes24.com/igsr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gsr01
책을 사랑하는 출판사, 책을 사랑하는 출판인으로 독자 여러분께 존경받는 출판사로 계속 성장해 나가겠습니다.전화: 031-901-8144 원고 투고 및 품절도서 메일로 연락 주시면 됩니다. igsr@naver.com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지사항
출간예정 도서
댓글 이벤트 당첨자
댓글 이벤트
인간사랑 번역 출간 예정 도서
독자님들이 원하는 번역도서
프랑스 철학
신간도서
서평 이벤트 당첨자
번역중 도서
북 리뷰
도서목록
신동준 도서목록
중국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교양인을위한삼국유사 #미국간호사#남자간호사#간호사프로그램#전문간호사#유펜#열정#터닝포인트 2018내가뽑은최고 기해년첫날의소소한즐거움찾기놀이.. 한국형발전국가의정치경제사 한국형발전모델의대외관계사 풍몽룡의동주열국지 미투지지 담고싶은이유 올해가가기전에
2011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재출간 축하드려요. .. 
좋은 표지 선정이지 .. 
<한비자> 마음.. 
좋은 책 재출간 축하.. 
[한비자]나 [춘추전국.. 
새로운 글
오늘 49 | 전체 491756
2009-07-09 개설

2011-08 의 전체보기
민주주의는 왜 증오의 대상인가 | 출간예정 도서 2011-08-30 17:3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50420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명: 민주주의는 왜 증오의 대상인가

ISBN : 978-89-7418-042-3

가 격: 15,000원

저 자: 자크 랑시에르

역 자: 허 경

발행일: 2011년9월20일

원서명: La haine de la démocratie ( 2005년 )

원저자: Jacques Rancière

페이지: 197페이지


[저자약력]

지은이

자크 랑시에르 Jacques Rancière

1940년생. 프랑스 고등 사범학교(Ecole Normale Supérieure) 졸업. La Nuit des prolétaires. Archives du rêve ouvrier(프롤레타리아의 밤. 노동자 꿈의 기록)이라는 논문으로 국가박사 학위 취득. 파리 8대학교 철학과 교수 역임. 현재 동대학 명예교수. 1965년 루이 알튀세르(Louis Althusser)와 Lire le Capital(자본론 읽기) 집필에 참여한 이후 바로 그와 결별함. 1974년 알튀세르의 방법론을 비판하는 La Leçon dAlthusser(알튀세르의 교훈) 발표. 1970년대 후반에 여러 젊은 지식인들과 함께 Révoltes logi-ques(논리적 항거)라는 전문잡지 발행. 1980년대 중반부터 미학 연구에 전념하여 파리 8대학과 Collège international de la philosophie에서 이 주제로 강의함. 2000년 이래 미학과 정치를 연결하는 새롭고 독창적인 논리로 유럽과 미국 학계의 주목을 받음. 철학, 문학, 미학, 정치에 관한 주제로 30여 권에 달하는 저작이 있다.

옮긴이

허 경

1956년생. 경기고등학교 졸업. 프랑스 파리 8대학교에서 정치학 박사 및 철학 DEA학위 취득. 파리 1대학교 정치사회학 DEA학위. Collège inter-national de la philosophie 수료. 프랑스 국립대학 교수자격증(정치사회학 및 동양학)취득. 프랑스 국립 에브리 대학교 사회과학부 교수 역임. 2001년 이래 프랑스 국립 동양학 대학에 재직 중. 논저로는 Individualité dans les sociétés holistes(통합적 사회에서의 개인성), Question de la liberté in-dividuelle dans la démocratie coréenne(한국 민주주의에서 개인 자유의 문제), Universalisme ou culturalisme(보편주의인가, 문화 상대주의인가), La conception de léhique et du politique dans le confucianisme(유교에서의 정치와 윤리의 개념), Conceptualité et transculturalité(개념성과 문화이전성), Lévolution de lEtat moderne(근대 국가의 진화) 외 다수가 있으며, 프랑수아 줄리앙 저, 『맹자와 계몽철학자의 대화』를 번역하였다. 연구분야는 근대성에 대한 비교사회철학적 고찰이며, 정치인류학(Anthropologie politique)적 연구도 병행하고 있다.


[차례]

역자 서문 007

서론 019

01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범죄적 민주주의인가? 029

02 신성 목자(牧者)의 살해와 정치의 탄생 081

03 민주주의, 공화주의, 대의제 113

04 민주주의가 증오의 대상이 된 이유 151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미디어와 공론정치 | 출간예정 도서 2011-08-25 07: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50093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명: 미디어와 공론정치

부 제: 정치평론이란 무엇인가?

저 자: 한국정치평론학회

가 격: 20,000원

발행일: 2011년 9월 10일

바코드: 978-89-7418-039-3

CONTENTS

서문 | 문창극(중앙일보) 7

[1부]정치평론과 이론

01.공적 영역으로서의 저널리즘에 관한 사유 | 임상원(고려대) 13

02.말과 정치 | 김홍우(서울대) 23

03.정치평론에서의 lexis와 logos | 이동수(경희대) 35

04.정치평론과 소통 : 쾨슬러의 민감한 판막 | 김대영(동북아역사재단)65

[2부]정치평론과 한국

05.정치평론가 이율곡 | 최진홍(서울산업대) 101

06.근대적 공론장의 등장과 정치권력의 변화 : 《독립신문》 사설을

중심으로 | 장명학(경희대) 135

07.정당 대변인의 󰡐말󰡑과 한국 정치의 관습 | 이현휘(성신여대) 173

08.촛불집회와 한국 사회의 공론장 | 홍성구(강원대) 215

[3부] 정치평론과 세계

09.정파의 대립과 법치 : 데이비드 흄의 논의를 중심으로

이병택(서울대) 261

10.후쿠자와 유키치의 정치평론 : 《時事新報》 창간호의 평론을

중심으로 | 다카시로 코이치(아주대) 287

11.21세기의 한반도와 미국 외교 | 권용립(경성대) 317

12.변화보다는 답습을 택한 오바마의 대외정책

마이클 H. 헌트(노스캐롤라이나대) 355

저자 소개

임상원

서울대학교 철학과 졸업. 미국 UCLA 언론학 석사, 미국 미주리대학 언론학 박사. 고려대 정경대 학장, 언론대학원 초대원장, 고려대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현). 주요 역서 및 논문으로는 『아레오파지티카』, 『커뮤니케이션 모델』, 자유언론과 인간의 존엄성, 갈등과 전환기의 한국 저널리즘, 자유주의와 언론 등이 있다.

김홍우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조지아대학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명예교수, 경희대학교 인류사회재건연구원 명예원장, 대한민국학술원 회원으로 활동한다. 주요 저서로는 『현상학과 정치철학』, 『한국 정치의 현상학적 이해』 등이 있다.

이동수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미국 밴더빌트대학교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경희대 공공대학원 원장으로 재직 중이며, KBS 객원해설위원,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연수원 겸임교수, 한국정치사상학회 연구이사, 한국정치평론학회 총무이사, 경희대 NGO대학원 원장 등을 역임하였다. 대표 저작으로는 『미래와의 소통』, 『탈20세기 대화록』, 지구화 시대 시민과 시민권, 소통정치와 미디어 등이 있다.

김대영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정치학 석사와 박사를 받았다. 현재 민주사회정책연구원 연구교수, 동북아역사재단 홍보교육실장으로 재직 중이다.

최진홍

고려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정치학과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법과 소통의 정치』가 있으며, 현재 서울대 한국정치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있다.

장명학

서울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원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독일 베를린자유대학교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현재 경희대학교 NGO국제연구소 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학문적 주요 관심분야는 서양정치사상, NGO와 글로벌 거버넌스 등이다. 최근 논문으로는 지구화 시대 한국의 공화민주주의, 해방정국과 민주공화주의의 분열, 제국과 영방의 긴장 속의 신성로마제국 정부 등이 있다.

이현휘

고려대학교 정치학 박사. 현 성신여대 강사. 주요 역서 및 논문으로는 『파멸의 묵시록 : 과학적 패러다임과 일상의 사유양식』, 소명으로서의 전쟁 : 미국 대외정책 정신과 신의 눈물, 미국 대외정책의 관습과 21세기 미중관계의 전망, 화이트헤드와 근대 세계관의 철학적 성찰 등이 있다.

홍성구

강원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석사와 고려대학교 신문방송학과 박사를 취득했다. 현재 강원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도 교양 특위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밀턴의 아레오파지티카에 나타난 공화주의와 언론자유, 숙의민주주의의 이론적 보완 : 공화주의적 대안 모색을 중심으로 등이 있다.

이병택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럿거스대학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BK 연구원으로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흄의 법사상, 정파의 대립과 법치, 고대 아테네의 발전과 공동성(the common)의 변천-『아테네 헌정』을 중심으로 등이 있다.

다카시로 코이치

일본 주오(中央)대학 경제학과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 서울대학교 대학원 정치학과에서 정치학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음. 아주대학교 국제학부 조교수를 역임한 후 현재는 일본에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일본의 이중권력, 쇼군과 천황이 있으며 정치평론가 후쿠자와 유키치 관련 논문들이 있다.

권용립

서울대학교 외교학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경성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미국의 정치 문명』과 『미국 외교의 역사』가 있다.

마이클 H. 헌트

예일대학교 역사학 박사. 현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 역사학과 에버렛 에머슨 명예교수. 주요 저서로는 『베트남 전쟁 독본』(A Vietnam War Reader : A Documentary History from American and Vietnamese Perspectives, 2010), 『미국의 패권』(The American Ascendancy : How the United States Gained and Wield Global Domi-nance, 2007), 『린든 존슨의 전쟁』(Lyndon Johnson's War : America's Cold War Crusade in Vietnam, 1945-1968, 1996), 『이데올로기와 미국 외교』(Ideology and U.S.Foreign Policy, 1987, 2009 재판.권용립과 이현휘가 2007년 산지니출판사에서 초판 번역 출간)가 있다. 정치평론 웹사이트, 워싱턴과 세계에 관해서(On Washington and the World) 운영. http://www.unc.edu/~mhhunt/washworld.html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장자론 | 출간예정 도서 2011-08-18 09: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496361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장자론

신동준 주해


차례

역자서문

제1부 장주론

제1편 생장론

제2편 사상론

제1장 장자사상의 특징

제2장 장자사상의 구성

제1절 자연주의

제2절 문예주의

제3절 자유주의

제3장 장자사상의 전개

제2부 {장자}론

제1편 편제론

제2편 주석론

1. 내편

제1장 소요유:逍遙遊

제2장 제물론:齊物論

제3장 양생주:養生主

제4장 인간세:人間世

제5장 덕충부:德充符

제6장 대종사:大宗師

제7장 응제왕:應帝王

2. 외편

제1장 변무:騈拇

제2장 마제:馬蹄

제3장 거협:胠篋

제4장 재유:在宥

제5장 천지:天地

제6장 천도:天道

제7장 천운:天運

제8장 각의:刻意

제9장 선성:繕性

제10장 추수:秋水

제11장 지락:至樂

제12장 달생:達生

제13장 산목:山木

제14장 전자방:田子方

제15장 지북유:知北遊

3. 잡편

제1장 경상초:庚桑楚

제2장 서무귀:徐无鬼

제3장 칙양:則陽

제4장 외물:外物

제5장 우언:寓言

제6장 양왕:讓王

제7장 도척:盜跖

제8장 설검:說劍

제9장 어부:漁父

제10장 열어구:列御寇

제11장 천하:天下

부록 1: 왕안석의 [장주론]

부록 2: 장자연표

참고문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중화제국 황제들 | 출간예정 도서 2011-08-18 02:0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49629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중화제국 황제들

- 장개석에서 등소평까지 -

신동준 저


목차

저자서문

들어가는 글

제1장 군 벌 ----- 중화제국 건설에 도전한 무장단

제2장 장개석 ----- 중화제국 건설에 실패한 풍운아

제3장 모택동 ----- 중화제국의 초석을 놓은 혁명아

제4장 주은래 ----- 중화제국의 동요를 막은 실무가

제5장 등소평 ----- 중화제국의 변신을 꾀한 부도옹

부록1 등소평의 후예들

부록2 중국현대사 연표

참고문헌


저자서문

미국의 저명한 미래학자 존 나이스비트는 2010년 초에 펴낸 {차이나 메가트렌즈}에서 미국과 중국을 각각 ‘허우적대는 독수리’와 ‘일취월장하는 팬더’에 비유하며 새로운 세계의 출현을 예고했다. 한때 창공을 유유히 날던 독수리가 이제는 고도를 되찾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반해 예전엔 볼품없던 팬더가 무예 훈련으로 몸을 튼튼히 하는 등 날로 발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 1982년에 베스트셀러 {메가트렌즈}로 낙양의 지가를 올린 바 있는 그는 {차이나 메가트렌즈}에서 향후의 세계를 이같이 전망했다.

“미국이 세계 위상 회복에 애쓰는 동안 중국은 글로벌 시장에서 이미 대등한 경쟁자로 부상한 데 이어 장차 서구 민주주의에 맞서는 대안 모델로 경쟁할 것이다.”

이는 소련 및 동구가 무너진 직후 프랜시스 후쿠야마가 {역사의 종언}을 통해 ‘서구식 민주주의’야말로 인류역사에서 정치적 진화의 종착지에 해당한다고 단언한 것과 대비된다. 후쿠야마의 이런 주장은 당시 서구 지식인들의 일반적인 생각을 반영한 것이기도 했다. 실제로 미국을 비롯한 서구는 그간 틈만 나면 마치 교사가 학생을 나무라듯 중국을 향해 속히 ‘서구식 민주주의’를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이 1989년의 천안문사태 때 성급하게도 중국의 일당독재 체제가 이내 붕괴를 향한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판단한 이유다.

그러나 이들의 예견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중국은 오히려 초고속 성장을 거듭하며 GDP에서 세계 제2의 경제대국 일본을 제압한 끝에 마침내 2010년에 들어와서는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G2’의 일원으로 우뚝 섰다. 이는 중국이 ‘G2’라는 신조어에 쑥스러워하며 극구 사양하는데도 미국의 오바마 정부가 억지로 갖다 붙여준 영칭:英稱이다. 전국시대 말기 서쪽의 강대국 진나라가 서제:西帝를 칭하면서 동쪽의 강대국 제나라에 동제:東帝를 칭할 것을 권한 전례를 연상시키는 대목이다.

서구 열강에 100년 가까이 수모를 겪고 이후 공산체제 하에서 후진적인 빈곤경제에 허덕이던 나라가 어떻게 30년 만에 ‘G2’의 일원이 될 수 있었던 것일까? 서방이 한사코 ‘동양적 전제정부’로 깎아내린 체제가 어떻게 ‘서구식 민주주의’의 상징인 미국과 비교될 수 있는 것일까?

나이스비트는 ‘서구식 민주주의’에 대비되는 ‘중국식 민주주의’에서 그 해답을 찾았다. 그는 동서의 민주주의 모델을 각각 ‘수평적 민주주의’와 ‘수직적 민주주의’로 명명했다. ‘수직적 민주주의’는 정부의 하향식 지도와 인민의 상향식 참여가 상호작용하는 중국 특유의 정치체제를 말한다. 정부는 정책과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속에서 인민은 각자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함으로써 전체적으로 국가 및 사회에 기여한다는 게 기본 골자다.

중국의 수뇌부는 등소평의 개혁개방 이후 줄곧 자본주의의 기본 특징인 시장경제는 적극 수용하면서도 ‘서구식 민주주의’에 대해서만큼은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다. 중국 특유의 ‘사회주의 시장경제’가 등장한 이유다. 이는 기본적으로 중국에는 중국 전래의 역사문화 전통에 부합하는 통치이념 및 체제가 별개로 존재한다는 확신에 따른 것이었다. 지난 2008년 1월 원자바오 총리가 링컨의 ‘게티즈버그 연설’을 살짝 돌려 인용한 사실이 이를 뒷받침한다.

“인민의, 인민을 위한, 인민에 책임지는 정부는 결코 지상에서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원문의 ‘인민에 의한’이 ‘인민에 책임지는’으로 바뀐 것이다. ‘서구식 민주주의’는 투표행위로 표출되는 ‘인민에 의한 정부’가 기본 요소이나 중국의 민주주의는 위정자의 무한책임에 기초한 ‘인민에 책임지는 정부’가 그 요체라고 주장한 셈이다.

중국 수뇌부의 이런 생각은 동양 전래의 소위 ‘위국위민:爲國爲民’ 정신에서 비롯된 것이다. 과연 유권자의 투표에 기초한 정부 구성을 강조하는 서구의 ‘선거민주주의:選擧民主主義’와 위정자의 ‘위국위민’ 정신에 기초한 중국의 ‘책임민주주의:責任民主主義’ 중 어느 것이 나은 것일까?

나이스비트는 구체적인 답을 유보한 채 상당기간 동안 미국과 중국이 보다 나은 체제 및 이념을 보여주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전개할 것으로 내다봤다. 사실 동서양은 수천 년 간에 걸쳐 상이한 역사문화 전통을 쌓아온 만큼 어느 한 쪽의 제도가 다른 쪽보다 낫다고 보는 것 자체가 무리다.

우선 ‘민주’에 대한 인식 자체가 다르다. 서구는 ‘자유민주주의’와 ‘인민민주주의’를 막론하고 개인의 자유 및 권리에서 출발하고 있다. 국가나 사회보다 개인의 권익을 중시하는 것이다. 그러나 중국은 개인보다 국가 공동체 전체의 이익을 우선시한다. 사실 세계 인구의 4분의 1을 점하고 있는 중국이 서구처럼 개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국익보다 앞세울 경우 나라 자체를 유지키가 어렵다. 이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국익우선의 불문율은 진시황이 사상 처음으로 천하를 통일한 후 2천여 년 넘게 면면히 이어져온 기본상식이다. ‘중국식 민주주의’가 ‘서구식 민주주의’와 차이를 나타낼 수밖에 없는 근본 배경이 여기에 있다.

‘서구식 민주주의’와 ‘중국식 민주주의’는 각각 일장일단이 있는 까닭에 획일적으로 어느 것이 낫다고 단정할 수 없다. 이는 양방과 한방 중 어느 하나만이 질병의 치료에 보다 나은 효험이 있다고 획일적으로 말할 수 없는 것과 같다. 양방은 외과, 한방은 내과에 강점을 지니고 있다. 환자의 상황에 따라 양방과 한방을 혼용해 사용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는 건 이제 상식에 속한다.

나이스비트도 마찬가지 입장이다. 서양이 ‘서구식 민주주의’ 시각에서 중국의 ‘비민주성’을 거론하는 것은 출발 자체가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는 게 그 증거다. 그는 미국이 200여 년 전에 그랬듯이 중국 역시 현재 전래의 역사문화 전통에 어울리는 새로운 민주주의 모델을 만들어가는 중이라고 본다. 서구식 잣대를 들이댄 성급한 판단을 경계한 것이다. 그가 서구의 다당제와 달리 일당독재 형식을 띠고 있는 중국의 공산당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는 이유다.

물론 그가 독재를 지지하는 건 아니다. 그는 중국의 공산당 수뇌부가 강고한 공산주의 이념 노선을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는 법과 자율로 유연하게 바꿔나가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식 민주주의’가 자리를 잡으면 정책의 결정 및 집행 과정에서도 ‘서구식 민주주의’ 못지않게 투명성을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그가 {차이나 메가트렌즈}에서 장차 중국 전래의 역사문화 전통에 기초한 ‘수직적 민주주의’가 서구의 역사문화 전통에 기초한 ‘수평적 민주주의’와 맞서 선의의 경쟁을 전개할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다.

그의 이런 지적은 매양 서구의 잣대를 전가의 보도처럼 즐겨 들이대는 한국 학계의 잘못된 풍조에 대한 일대 경고에 해당한다. 조선조 이래 주변 외세에 주눅이 든 나머지 늘 남의 잣대로 자신을 평가하는 그릇된 풍조는 별반 나아진 게 없다. 21세기 현재에 이르기까지 민족 스스로의 지혜로 통합하지 못하고 아직도 분단국으로 남아 있는 현실이 그 증거다. 그런 점에서 한국 전래의 역사문화 전통에 기초한 통치이념 및 제도의 수립은 매우 시급한 과제다. 통일시대가 눈앞에 박두하고 있는 저간의 상황을 감안할 때 더욱 그렇다.

원래 자국의 역사문화 전통에 뿌리를 두지 못한 모든 국가발전 전략은 실패하기 마련이다. 치열한 국제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자국의 역사문화 전통에 뿌리를 둔 독자적인 국가발전 전략을 만들어 나갈 필요가 있다. 조선조도 18세기에 북학파들이 부국강병을 위한 개국통상 방략을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위정자들은 이들의 주장에 콧방귀를 뀌었다. 그 결과는 나라의 패망과 백성들의 식민지 노예화로 나타났다. 나라의 발전전략과 관련해 스스로 창조적인 모델을 찾아내지 않으면 영원히 선진국의 뒤만 좇아가는 2-3류 국가의 신세를 면할 길이 없는 이유다.

미구에 닥칠 통일시대에 대비키 위해서라도 우선 이웃한 중국을 소상히 알 필요가 있는 건 말할 것도 없다. 현재 중국 수뇌부가 21세기 동북아시대를 자국을 중심으로 한 소위 ‘신중화질서’ 체제로 만들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는 게 많은 전문가들의 하나같은 지적이다. 나이스비트가 2010년 벽두에 ‘수직적 민주주의’ 운운하고 나선 것도 중국 수뇌부와 상당 수준 교감을 나눈 결과로 보는 게 옳다.

중국은 신해혁명을 계기로 진시황 이래 2천여 년 간 지속된 제왕정을 무너뜨리고 서구식 공화정을 시작했지만 40년 가까이 혼란의 연속이었다. 소위 ‘중화민국 시대’에 전개된 군벌대립과 국공내전이 그 증거다. 중화인민공화국이 들어선 이후에도 별반 나아진 게 없었다. 대약진운동과 문화대혁명이 그 실례다.

중국이 면모일신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말할 것도 없이 등소평의 개혁개방에 있다. {새로운 황제들}을 쓴 솔즈베리의 시각에서 볼 때 등소평은 모택동에 이은 ‘중화제국’의 제2대 황제에 해당하나 그 내막을 보면 사실상 새로운 ‘창업주’에 해당한다. 그의 뒤를 이은 강택민과 호금도 등이 하나같이 등소평 노선을 좇고 있는 게 이를 뒷받침한다. 2010년에 들어와 중국이 ‘G2’의 일원으로 우뚝 설 수 있게 된 것도 바로 등소평의 개혁개방 덕분으로 볼 수 있다.

로마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았듯이 모든 현상은 오랜 시간을 두고 그 원인이 누적된 결과로 드러나는 것이다. 중국이 21세기 ‘창조국가’를 꿈꾸게 된 과정도 마찬가지다. 본서가 ‘중화민국 시대’ 이래 21세기 ‘G2’ 시기에 이르기까지 중국을 이끌어온 개개 인물의 면면을 면밀히 추적한 이유다. 장개석과 모택동, 주은래, 등소평 등의 생장과정과 리더십을 추적한 본서는 {인물로 보는 중국근대사}의 자매편에 해당한다. 본서가 21세기 동북아시대를 우리의 시대로 만들기 위해 우리 나름의 해법 찾기에 골몰하는 모든 사람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2011년 늦여름 학오재:學吾齋에서 저자 쓰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신간도서 8월. | 신간도서 2011-08-18 01:0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49627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여성정치할당제
[도서] 여성정치할당제 : 보이지 않는 벽에 문을 내다
김민정,강경희,김경미,김은희,문경희,신은영,조현옥 공저 | 인간사랑 | 2011년 08월
17,000원 →16,150원(5% 할인) | YES포인트 170원(1% 지급)


2.
환경윤리교육론
[도서] 환경윤리교육론
권혁길 저 | 인간사랑 | 2011년 08월
20,000원 →19,000원(5% 할인) | YES포인트 190원(1% 지급)

3.
윤리와 사상 2
[도서] 윤리와 사상 2 : 텍스트와 함께 읽기
문종길 저 | 인간사랑 | 2011년 08월
15,000원 →14,250원(5% 할인) | YES포인트 150원(1% 지급)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인간사랑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