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inch33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nch3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w05
inch33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18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소원
2016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재밌을 것 같네요~ 잘.. 
안녕하세요 책을 쓴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27691
2015-05-01 개설

2016-09 의 전체보기
[BL] 세이 더 워드(SAY THE WORD) 1권 | 기본 카테고리 2016-09-26 22: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9750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세이 더 워드(SAY THE WORD) 1권

전기양 저
요미북스 | 2016년 07월

        구매하기

30대 샐러리맨들의 귀엽고 달달한 연애시작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태경 - 마른 체격에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 약간은 덜렁대지만 착하고 솔직한 성격으로 두루 두루 사랑받는 스타일.

 

한준우 - 180이 훌쩍 넘는 키에 건장한 체격, 잘 생긴 외모, 훌륭한 스펙과 나무랄데 없는 인품을 지닌 신사업 기획팀의 새로운 팀장.

 

  태경은 팀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필름이 끊기고 다음 날 아침 낯선 남자의 침대에서 속옷만 입은 채 잠이 깬다. 게다가 엉덩이에 통증까지...터무니 없는 실수를 저지른거라 생각한 태경은 황급히 낯선 남자의 집을 나서고 다음 날 회사에서 신사업 기획팀 팀장이라는 직함의 그, 한준우와 재회한다. 처음 만난 직장 동료와 원나잇은 물론 아웃팅까지 한 사실을 안 태경은 일단 그와 친해지기로 결심하고 특유의 친화력으로 준우에게 다가간다. 가까이 지낼수록 외모, 성격, 말투, 취미까지 완벽한 준우에게 끌리고 급기야 고백까지 받게 되지만...태경에게는 아직 헤어지지 못한, 6개월째 잠적 중인 연인이 있다. 기다리겠다는 준우를 위해 그 동안 질질 끌어왔던 관계를 정리하기로 한 태경은 받지 않는 연인의 전화기에 음성메세지를 남기는데...

 

  준우 캐릭터는 정말 너무 완벽하네요. 다른 사람들에게는 범접할수 없는 아우라를 풍기면서도 태경에게만 다정한 너무 솔직하고 올곧은...귀엽고 착하고 솔직한 매력의 태경과 잘 맞는거 같아요. 사랑스럽고 따뜻한 느낌의 커플...2권도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16 추석 번개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16-09-17 03:56
http://blog.yes24.com/document/89570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추석 특집 이벤트 참여

 

행복하고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올 한해 가족 모두 건강하고 하는일 다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BL] 그때 우리는 2권 (완결) | 기본 카테고리 2016-09-11 22:11
http://blog.yes24.com/document/89510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그때 우리는 2권 (완결)

니타 저
청순한언니들 | 2016년 08월

        구매하기

그때 그들은...누구보다 순수한 사랑을 했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년 전 첫눈에 서로를 알아보고 걷잡을 수 없이 서로에게 빠져들었던 윤형과 지훈은 헤어짐도 만남처럼 갑작스럽게 이루어졌다. 이별 후 삶의 의욕을 잃은 윤형과 윤형을 잊지 못하고 다시 돌아온 지훈의 이야기.

 

  2권에서는 냉혹하게 윤형을 버렸던 지훈의 숨겨졌던 이별의 이유와 용기를 내 두사람의 가족들에게 인정받는 과정이 그려집니다. 잔잔하고 예쁘지만 사랑하기 때문에 너의 미래를 위해 헤어졌다는 설정은 약간 구태의연하다고 할까요?  처음 시작할때는 어린 연예인 지망생 연인의 미래는 생각하지 않다가 갑자기 그런 이유 때문에 그리 매정하게 버렸다는게 좀 안타깝네요. 그리고 중요한 서브 남이라고 생각했던 민혁이 별 역할도 못한채 사라진듯 해서 아쉬워요. 민혁도 상당히 매력적인 캐릭터인것 같았는데...

 

  전체적으로 무난하고 술술 부담없이 읽히는 소설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