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arah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nk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arah
sarah 님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오늘의 문장
오늘의 단상
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소설 에세이
인문
자기계발
경제경영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HSK독학 HSK단어장 아는와이프 중국어리얼독해 HSK 아주조금울었다 추리 착붙는 중국어독학 시사중국어사
202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재테크에 대해 알 수 ..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24171
2017-08-18 개설

2020-06-21 의 전체보기
미스테리 일본소설 《세계의 끝과 시작은》 | 소설 에세이 2020-06-21 23:44
http://blog.yes24.com/document/126438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계의 끝과 시작은

오리가미 교야 저/김은모 역
arte(아르테) | 202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본소설을 접할 때마다 놀라운 건 소재의 독특함이다. 한국소설 또한 소재의 범위가 넓어지고 다양함을 추구하고 있지만 일본소설의 독특한 소재는 매번 읽을 때마다 나를 놀라게 한다. 소설 《세계의 끝과 시작은》 또한 다시 한 번 그들의 소재에 다시 한 번 놀란 작품이다.

《세계의 끝과 시작은》은 22회 <기억술사>로 22회 일본 호러소설대상 독자상을 수상한 오리가미 교야의 소설이다. <기억술사>에서는 기억을 지워 가는 이야기였다면 《세계의 끝과 시작은》은 흡혈종과 인간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테리 소설이다.

소설의 시작은 대학생 하나무라 도노가 9년 전에 집 창문에서 본 여자를 잊지 못해 매일 그림을 그리는 모습에서 시작한다. 11살의 나이에 집 창문에서 달빛에 비친 여자를 단 한 번만 보았을 뿐인 첫사랑. 이름도 전화번호도 모르는 그 여자를 기억하기 위해 매일 그림을 그린다. 그림 속에 여인에게 새로운 옷을 입혀보고 머리의 변화도 주며 언젠가 나타난다면 이런 모습이겠지 상상하며 첫사랑을 간직해간다. 학교에서 도노와 같은 소속인 오컬트 연구부 친구 사쿠와 후배 지나쓰, 그리고 부장인 아야메는 이런 도노를 비웃지 않고 언젠가는 꼭 이루어줄 것을 응원해준다.

오컬트 연구부는 곧 있을 축제에 쓰일 기획을 한참 준비중이며 같은 부원인 도케부치를 찾아가던 중 살인 사건을 알게 되고 그 살인 사건이 단순한 살인 사건이 아닌 연쇄 살인 사건이며 경찰에서 이 사건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리고 이 사건의 현장에서 9년 동안 오매불망 그리워한 첫사랑 아카리와 다른 동료 아오이를 만나게 된다.

《세계의 끝과 시작은》은 오컬트 연구부원들과 아카리와 아오이의 협력으로 이 살인 사건을 추적해가면서 점점 사건을 급박하게 전개해간다. 갈수록 빨라지는 연쇄 살인 사건을 흡혈종과 그 흡혈종에게 피를 공급하는 인간 계약자, 그리고 그들이 인간과 서로 공생해가며 살아가는 이 지구의 모습을 독자들에게 이해시키기 위해 초반 많은 설명으로 이해를 돕는다. 작가의 독특한 흡혈종들의 세계, 흡혈종과 계약하여 피를 공급해주고 흡혈종과 비슷한 능력을 받게 되는 인간 계약자들, 미등록 흡혈증들 등 작가가 창조한 흡혈종의 세계는 매우 놀랍기만 하다.

초반 약간 느슨하게 전개되는 듯한 소설은 절친한 친구 사쿠가 죽임을 당하고 난 후 급반전을 맞게 되고 그 이후 저자는 쉴새없이 사건을 몰아 나간다. 반전과 반전을 이어나가며 마지막 강렬한 한 방을 독자에게 선사한다.

소설은 살인 사건의 긴장감 속에 9년 만의 첫사랑을 놓치지 않으려는 도노의 첫사랑 사수 작전이 함께 어울러져 긴장감을 조절해준다. 누가 흡혈종이고 누가 인간인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과연 누구를 믿어야 할지 알 수 없는 혼란 속에서도 오컬트 연구부 소속의 끈끈한 우정과 첫사랑이 과연 이루어질 수 있을지는 이 소설을 끝까지 보게 하는 원동력이 된다. 책을 읽는 동안에는 의아했던 제목 《세계의 끝과 시작은》이 끝부분에 가서야 과연 이게 어떤 의미인지 헤아릴 수 있게 되며 아찔한 감동을 선사해준다.

다시 한 번 작가가 창조해 내는 세계에 감탄하며 책을 읽었다. 과연 흡혈종과 인간이 공생할 수 있을까? 작가는 자신이 창조한 이 세계에 열린 결말로 막을 내려 독자의 상상력으로 이 이야기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유도한다.

어쩌면 저자는 이 후속 이야기를 쓰기 위해 열린 결말로 이야기를 끝맺음한 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끝까지 삶을 선택했던 수많은 은희들을 위하여, 소설 《은희》 | 소설 에세이 2020-06-21 00:03
http://blog.yes24.com/document/126406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은희

박유리 저
한겨레출판 | 202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소설 《은희》는 12년의 기간 동안 513명의 사람들을 죽음에 이르게 했던 국가와 기관의 합동 말살 정책인 "형제복지원 사건"을 재구성한 소설이다. 유대인을 청소하기 위해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내몰았던 나치 정책과 같이 국가는 사회를 깨끗하게 하며 걸인들에게 복지를 조성한다는 목표 아래 거리의 걸인, 깡패, 고아, 술 취한 자를 막론하고 실적을 올리기 위해 어느 누구나 잡아 감금하여 폭행과 구타를 일삼았던 최악의 인권 유린 사건이다. 소설 《은희》는 바르 그 중심에 죽음이 조작된 사건의 주인공 , 강간으로 아이 '준'을 낳고 구타로 목숨을 잃은 은희가 있다.

《은희》는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되어 부모님을 따라 폴란드에서 살고 있는 청년 '준'이 한 통의 편지를 받으면서부터 시작된다. 입양 서류와 어머니의 검안서, 어머니의 죽음에 관련된 수사 요약 보고서와 그 중심에 있는 형제의집 사건, 그리고 어머니 죽음을 알고 있는 사람이 학생들과 함께 견학을 올 것이라는 설명이었다.

한 통의 편지로부터 알게 된 자신의 출생의 비밀. 축복 받은 탄생이 아닌 강간에 의해 태어난 자신의 출생 사실은 그에게 더욱 큰 혼란을 가져다 준다. 그리고 풀리지 않는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 죽음을 알고 있는 사람이 온다는 박물관을 찾고 그 곳에서 미연을 만나게 된다.

미연은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딸 재희를 사고로 잃었다. 남편의 요청으로 재희의 생일에 남편 지훈과 함께 딸이 있는 추모관으로 향한다. 매일 메마른 마음으로 살아가던 미연은 올해도 지훈과 함께 추모관에 가 딸의 죽음을 애도한다. 살아간다는 것보다 버티어 간다는 말이 어울리는 미연은 자신이 외면해 온 형제의 집 감금사건이 준이 자신의 엄마 김은희를 아냐는 질문 앞에 애쓰게 봉인해 온 자신의 불행했던 형제의집을 직면한다.


《은희》는 은희의 죽음과 관련된 인물들의 회고와 함께 사건을 재구성해가지만 작가는 사실이 존재했던 과거가 아닌 이 생존자들이 살고 있는 현재에 더 집중한다. 진상규명위원회인 병호는 형제의집 생존자 중 가장 반듯한 삶이라고 여겨지는 미연에게 증언해 줄 것을 부탁하며 질문을 던진다.


형제의집에서 나온 사람들, 다 어렵고 불행하게 살아요.

배우지 못했고 괜찮은 직업 가진 사람도 없고요,

매일 죽지 못해 살아가고 있죠.

당신을 제외하면요.


병호는 대학을 졸업하고 명문 한국외고 영어교사이자 결혼까지 한 미연이 버젓한 삶을 살고 있다고 말한다. 미연은 이 형제의집 사건에서 벗어났다고 말한다. 하지만 작가는 그들이 가장 버젓하게 살고 있다던 미연의 삶이 결코 1987년에서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했음을 강조하고 있다. 미연 뿐만 아닌 다른 피해자들 모두 그들의 삶이 형제의집 감금 시절에서 멈춰 있음을 강조한다. 단 한 사람만 제외하고...


세월은 그들에게 다른 벌을 주었다.

한 사람에게는 잊어가는 벌은, 또 한 사람에게는 잊을 수 없는 벌을.


형제의집 원장이자 이 사건의 원흉인 방인곤 원장은 치매 질환으로 자신의 과거를 잊어간다. 미연과 다른 인물들에게는 잊혀지지 않는 고통을 선사했다면 방인곤 원장은 자신의 기억을 지워나가는 축복을 선사받았다. 자신의 악업도, 자신에게 가해진 비난도, 손가락질도 모두 지워지는 걸 저자는 세월이 주는 벌이라고 하지만 이 책에서는 신이 이 죄인 방인곤 원장에게 준 하나의 축복처럼 느껴지며 남겨진 자들의 비참함을 더욱 가중시킨다.

이제 가해자인 방인곤의 치매 앞에 그에게 지난 잘못을 사죄하라고 외칠 수도 없는 이 현실은 영화 <밀양>을 떠올리게 한다.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용서하기 위해 교도소를 찾은 여주인공에게 살인범은 자신은 이미 하나님으로부터 죄를 용서받았다고 말한다. 자신의 구원을 말하며 평온한 얼굴을 짓는 살인범의 표정 앞에 여주인공은 소리친다. 피해자인 자신이 용서하지 않는데 어떻게 하나님이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있냐고 외치는 영화 속 모습과 치매로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는 원장의 모습과 과거의 고통으로 현재를 살아가지 못하는 미연의 절규의 모습이 겹쳐진다.

인간이 아닌 바퀴벌레보다 못한 취급 속에서 강간에 의한 임신은 결코 상상할 수 없이 비참하다. 하지만 이 소설은 점점 중심에 다가갈수록 한 생명을 품고 그 강간의 흔적인 한 생명을 축복으로 받아들이며 끝까지 아이를 품은 은희를 보여준다. 인간이 인간일 수 없는 곳, 희망도, 왜라는 질문도 없는 곳, 살아남기만을 바라는 곳, 그 곳에서 어린 나이에 성폭행을 당한 흔적을 어떻게 품을 수 있을까. 아무리 엄마인 나이지만 은희의 결정은 놀라웠다.

하지만 작가는 은희의 죽음을 통해 그 이유를 말해주는 듯하다. 사랑이 없는, 인간이길 포기해야 하는 형제의집에서 자신에게 찾아온 아이를 사랑하는 한 인간으로 살아남고자 했던 하나의 몸부림이였음이 느껴졌다. 절망과 원망보다는 끝까지 보호하고 인간이길 포기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였다. 그 의지로 구타 속에서도 아이를 지켜냈고 아이가 입양되는 날까지 젖을 물리며 사랑을 주었다.

이 소설 속에서 자신이 성폭행범에 의해 태어난 존재라는 걸 안 '준'이 올바르게 살아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다. 하지만 소설 마지막 끝까지 사랑하기를 선택한 은희의 기억으로 '준'이 예전처럼 마음의 벽을 쌓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비록 양부모님과의 거리나 타인과의 거리가 갑자기 좁혀지지 않겠지만 자신의 존재가 끝까지 희망을 선택한 엄마의 존재라면 준 또한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마지막에 살기를 선택한 미연과 같이...

고통스러운 이름 《은희》는 그렇게 고통의 존재에서 희망의 존재로 느껴졌다. 인간임을 잊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처럼 남겨졌다. 그리고 이 형제의집 사건이 피해자들의 시계 단추를 여전히 멈추고 있는 한 이 일이 결코 끝난 것이 아님을 《은희》를 통해 더욱 드러낸다. 소설 속 미연에게 부모님이 다 지나간 거라고, 다 잊을 거라고 말하며 봉인해 버리지만 이 봉인 된 시간 속에 여전히 고통이 진행 중임을 미연과 준의 삶을 통해 작가는 말하고 있다.

책을 읽으면서 한 문장, 한 문장 쉽게 읽어나갈 수 없었다. 문장마다 이 인물들의 고통과 감정이 물이 스폰지에 흡수되듯 내게도 그들의 고통이 내게 전염되는 듯했다. 이 형제의집 사건의 피해자들의 현재 속에 함께 하려고 노력하는 작가의 노고가 문장에서 느껴져 몇 번이나 곱씹듯 천천히 읽어야했다. 가해자는 없고 피해자만 고통받는 이 끔찍한 사건들이 더 이상 없길,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직도 음지에서 힘들어 할 많은 은희들에게 나 또한 작가의 마음처럼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응원을 보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