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봄부신 날
http://blog.yes24.com/inventi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생글
시인 동화작가 요나단의 봄부신 날, 독서운동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6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가제)숨기고 싶은 책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밑줄 긋기
생각 쪼가리
가까운 자연
여행 그리고 음식
시인의 방
삐욜라숲의 고양이들
낙서장/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신앙서적
동화읽기
청소년소설
자기계발
상담-복지
일반문학
비소설
인문-사회-철학
즐거운 영화
즐거운 음악
유익한 건강
자연-모험-환경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200독 독서근육 200권독서 죽음보다두려운것 부력체 사랑이라는부력체 이태훈시인 빨간모델 존재로부터의자유 이태훈컬럼
2018년 9월 2 post
2018년 8월 7 post
2018년 7월 5 post
2018년 6월 3 post
2018년 5월 5 post
2018년 4월 8 post
2018년 3월 12 post
2018년 2월 13 post
2018년 1월 3 post
2017년 12월 16 post
2017년 11월 5 post
2017년 10월 5 post
2017년 9월 7 post
2017년 8월 18 post
2017년 7월 21 post
2017년 6월 12 post
2017년 5월 2 post
2017년 3월 2 post
2017년 1월 1 post
2016년 10월 1 post
2016년 9월 3 post
2016년 8월 3 post
2016년 7월 1 post
2016년 6월 3 post
2016년 5월 1 post
2015년 11월 2 post
2015년 10월 2 post
2014년 12월 1 post
2014년 10월 3 post
2014년 4월 2 post
2012년 4월 1 post
2012년 2월 2 post
2012년 1월 5 post
2011년 12월 6 post
2011년 11월 2 post
2011년 8월 2 post
2011년 7월 7 post
2011년 6월 3 post
2011년 3월 9 post
2011년 2월 6 post
2011년 1월 2 post
2010년 12월 4 post
2010년 10월 8 post
2010년 9월 6 post
2010년 8월 4 post
2010년 7월 5 post
2010년 6월 3 post
2010년 5월 1 post
2010년 3월 5 post
2010년 2월 36 post
2010년 1월 3 post
2009년 12월 9 post
2009년 11월 14 post
2009년 10월 10 post
2009년 9월 28 post
2009년 8월 37 post
2009년 7월 13 post
2009년 6월 7 post
2009년 5월 12 post
2009년 4월 9 post
2009년 3월 46 post
2009년 2월 39 post
2009년 1월 41 post
2008년 12월 46 post
2008년 11월 21 post
2008년 10월 40 post
2008년 9월 32 post
2008년 8월 43 post
2008년 7월 12 post
2008년 6월 29 post
2008년 5월 7 post
2008년 4월 39 post
2008년 3월 14 post
2008년 2월 15 post
2008년 1월 24 post
2007년 12월 39 post
2007년 11월 19 post
2007년 10월 25 post
2007년 9월 3 post
2007년 3월 3 post
2007년 1월 1 post
2006년 12월 8 post
2006년 11월 14 post
2006년 10월 16 post
2006년 9월 16 post
2006년 8월 6 post
2006년 7월 1 post
2006년 2월 6 post
2005년 10월 2 post
2005년 9월 2 post
2005년 8월 5 post
2005년 7월 4 post
2005년 5월 9 post
2005년 4월 10 post
2005년 3월 19 post
2005년 2월 28 post
2005년 1월 20 post
2004년 12월 56 post
2004년 11월 67 post
2004년 10월 49 post
2004년 9월 21 post
2004년 8월 6 post
2004년 7월 18 post
2004년 6월 29 post
2004년 5월 40 post
2004년 4월 26 post
2004년 3월 59 post
2004년 2월 31 post
2004년 1월 64 post
2003년 12월 60 post
2003년 7월 2 post
2000년 3월 2 post
1999년 11월 1 post
달력보기
최근 댓글
늘 흐르는 강물이지만.. 
책 소개 잘 받았습니.. 
이 리뷰를 읽으니 저.. 
사랑은 모든 것을 뛰.. 
탁월한 심리묘사 소설.. 
스크랩이 많은 글
[리뷰어 모집]『진실을 읽..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2016-10 의 전체보기
국가 통치권자의 중요성과 위험성에 대한 | 인문-사회-철학 2016-10-29 13:09
http://blog.yes24.com/document/9041423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설민석 저
세계사 | 2016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왕이 얼마나 중요한지, 신하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주는 책이다. 그것은 작금의 사태를 바라봄에 있어서 좋은 교훈을 준다. 한 국가의 리더는 어떠해야 하는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는, 솔직히 고백합니다만, 고등학교 때 태종태세문단세~ 이후로 외우지 못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그걸 왜 외우는지도 잘 몰랐던 사람입니다. 그리고 철이 들면서 역사를 알게 되고, 역사를 아는 게 왜 중요한지를 깨닫게 되면서 역사와 관련된 책들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더 고백하자면, 대입 논술 강사 활동을 하면서 좀 아는 척을 해야했기에 허겁지겁 삼켜 먹은 적도 있었습니다. 삼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 일제강점기, 육이오전쟁, 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역사는 왕들에 의한 통치와 민중들의 반란, 외세의 침략과 대응 그리고 신하들의 충정과 세력다툼들이 주된 이야기였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생각해보니, 역사는 정말 재미있게 수업할 수 있는 영역인데 왜 옛날에는 그렇게 단순 암기만 시켰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요.)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일터 독서동아리 토론도서  투표 때 신입 여직원이 자기 스승이었다며 설민석의 이 책을 추천하여 결정된 책입니다. 책이 두껍고 무겁고 해서 여러 우려가 들었지만, 지금까지 알고 있던 장르와는 확연히 다른?, 조선 역사 입문서였네요.

 

26명(맞나?)의 조선 왕을 순서대로 특징과 업적을, 인터넷 강의하는 말투 그대로 옮겨놓은 책입니다. 역사를 상당히 알고 있는 분에게는 싱거워도 너무 싱거운 책이 될 듯 하고, 저처럼 태종태세~ 수준인 분에게는 조선 역사를 쉽게, 아주 쉽게 쭈욱 훑어 흐름을 알게 해주는 도움이 되는 책일 수도 있겠습니다. 그림과 도표들이 가득해서 학생들 역사 입문서로도 손색이 없네요. 다 읽었으니 고딩 딸에게 읽어보라고 줄 생각입니다.

 

이 책이 준 좋은 점은 물론 기본적인 조선의 역사를 개략적으로 알게 되었다는 것 외에도, 요즘 대한민국의 통치권자 문제와 겹쳐지면서, 왕이 어떠해야 하는지, 한 국가의 리더는 어떤 자여야 하는지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는 겁니다.

 

오히려 조선의 역사를 보면서 부러웠습니다. 부러운 것은 조선에는 선왕도 있었고 악왕도 있었지만, 그들 주변에는 간신도 있었겠지만, 진짜 나라를 생각하는, 목숨을 내어놓고 직언하는 충신들이 많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책을 읽다보니 어떤 부분에서는 왕이 아니라, 신하들이 조선을 이끌어갔다고까지 생각할 수 있는 대목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저 신하들이 아니었다면 조선은 진작 망했겠구나, 그런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그게 부러웠습니다. 조선의 마지막,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안타깝게 역사의 물줄기가 바뀐 부분이 있지만, 전 세계에서 유래없는 500년 동안 한 왕조를 이어온 그 도도한 물줄기. (그 동안 중국은 여러 번 나라가 흥왕을 했죠.) 그 조선이 있게 한 힘의 바닥에는 백성을 진정 사랑하는 왕들이 있었고, 진정 국가를 위하는 신하들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위기 때마다 국가를 위해 떨쳐 일어난 의병들도 숱하게 많았구요.

 

그게 부러웠습니다. 지금의 이 나라를 보면서, 그 신하들이 없다는 것이 안타까웠습니다. 나라가 부패하고 어지러워지면 백성들이 들고 일어났습니다. 맨 밑바닥에 있는 풀잎들이, 힘도 없고 빽도 없는 사람들이 농기구를 들고 일어났습니다. 지금 우리나라에도 가장 힘이 없는 대학생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펜을 던지고 촛불을 집어들었습니다. 각 대학의 시국선언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그녀의 아버지가 시월 유신을 하고, 10월26일 시해를 당할 때, 나라의 모습도 많이 어지러웠죠. 역사가 주는 교훈은 과거의  그것을 발판 삼아 더 나은 미래를 만들라는 것인데.

 

우리의 자녀들이 살아갈 미래. 더는 엉망진창이 되지 않길 간절히 소망하면서 책을 덮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오늘 33 | 전체 465504
2003-12-11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