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더불어 사는 이들과 함께 -여중재(與衆齋)
http://blog.yes24.com/isee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seeman
차니와 선이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52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여중재 일지
선이와 함께
시 이야기
영화 이야기
음악 이야기
책 이야기
리뷰 선정 도서
나의 리뷰
여중재리뷰(고전문학/한국고전)
여중재 리뷰(동양고전/동양사)
여중재리뷰(현대시/시집)
여중재리뷰(문학사/현대문학/소설)
여중재리뷰(문예이론/사회학/경제학)
여중재리뷰(독서/글쓰기/인문학)
여중재리뷰(에세이/한국문화/한국사)
여중재리뷰(음악/노래/영화)
여중재리뷰(술/음식문화/여행)
여중재리뷰(교육/여성학)
여중재리뷰(건축/인테리어/미술)
여중재리뷰(만화)
여중재리뷰(자연과학/서양문화)
여중재 리뷰(기타)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죽음이물었다 자치통감4 오늘어린이가내게물었다 리뷰터클럽 돌봄과작업 슬라보예&#160지젝 2022년11월 내여름날의록스타 시인터-리뷰 100세철학자의행복론
2022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2
나의 친구들
책 만드는 곳
예스24블로그
최근 댓글
당첨 응원합니다. 
딩첨 응원합니다. 
당첨 축하드립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 
11월은 예년보다 따뜻했는데 2022.. 
iseeman님, <우리와 그들..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363461
2007-01-19 개설

2022-09-05 의 전체보기
민주주의의 본질을 진지하게 따져 묻다! | 여중재리뷰(문예이론/사회학/경제학) 2022-09-05 07:06
http://blog.yes24.com/document/168288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민중의 이름으로

이보 모슬리 저/김정현 역
녹색평론사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가짜 민주주의, 세계를 망쳐놓다라는 부제를 붙인 이 책은 현재 가장 보편적인 민주주의 제도로 알려진 대의제가짜 민주주의라고 규정한다. 선거를 통해서 대표를 뽑는 대의제를 일컬어, ‘스스로 민주적이라고 주장하더라도 선거로 선출된 대표자는 민주주의자가 아니다라고 강조한다. 왜냐하면 민주주의의 뜻민중이 통치한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19세기 초까지만 해도 선거대의제는 민주주의의 정반대의 것으로 여겨졌으며, 소수의 인원이 대신 권력을 행사한다는 점에서 선거과두정이라고 부를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의 투표제가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것처럼 인식된 것은 19세기 미국의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더 많은 표를 얻기 위해서 스스로 민주주의자임을 내세운다는 발상에서 시작되었다고 밝히고 있다. 이후 선거대의제가 마치 민주주의의 본질인 것처럼 인식되기 시작했다고 강조한다. 실상 저자의 이러한 주장을 21세기 한국 사회의 정치 현실에 비추어 보면, 과연 선거로 선출한 대표자들이 그들을 뽑아준 유권자의 이익을 대변하는가라는 문제에 회의적인 답변을 할 수밖에 없다고 여겨진다. 특히 선거구당 1명씩만 뽑는 국회의원 선거제도는 단 한표라도 많은 이가 당선이 되고, 불과 1%도 되지 않는 차이로 당선된 대통령이 모든 것을 독식하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당선된 이후에는 선거 과정에서 내세웠던 공약은 사라지는 경우가 많고, 오로지 권력 유지를 위해 혈안이 되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는 중이다.

 

저자가 이 책을 쓴 목적은 대의제가 민주주의라는 착각을 이제는 버릴 때가 되었다는 것을 논증하고, 조금이라도 진정한 민주주의를 가져오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현행 대의제 선거에서는 어떤 거창한 명분을 내세우더라도, ‘대표자들 역시 인간에 불과하고 자기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서 필요한 일을 하는 것뿐이라는 사실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전체 7장으로 구성된 목차에서 ‘1~6장에서는 우리 문명의 부정적인 모습들이 단편적으로 제시되어 있으며, 마지막 7장에서는 민주주의가 실제로 가능하며, 그것도 잘 기능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한내용으로 꾸몄다고 한다.

 

각 항목의 제목을 통해서 저자의 의도가 어느 정도 드러난다고 여겨지는데, 1장은 오늘날의 민주주의는 정말로 민주주의인가라는 제목으로 민주주의의 본질에 대해서 깊이 생각할 필요가 있음을 역설하고 있다. ‘대의 민주주의라는 환상을 구축하기라는 제목의 2장에서는 대의제가 소수의 대표자들에게 권력이 집중된 과두제에 불과하며, 다양한 사례를 통해서 그러한 제도의 폐해를 정확히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3장에서는 영국에서의 대의 정부가 형성되는 과정을 서술하고, ‘부채는 어떻게 세계를 지배하게 되었나라는 제목의 4장에서는 현재의 금융제도가 정착되기까지의 과정과 장부의 수치만으로 이윤을 독점하는 불합리에 대해서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세계로 수출된 대의정부라는 제목의 5장에서는 영국과 프랑스 그리고 미국에서 시작된 대의제가 민주주의 제도라는 외피를 쓰고 전세계로 확산되는 과정을 서술하고 있다. 6장의 현대의 과두제-기업과 정부에서는 현재의 대의제가 실상은 기업과 정부에 의해 권력이 집중된 과두제에 불과하다는 것을 일깨워주고 있다. 분명 현재의 대의제는 문제가 많음에도 새로운 제도로 대치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역사를 돌아보면 실상 파시즘과 독재정권 역시 형식적으로 대의제를 통해서 민중들의 지지를 이끌어내고, 끝내는 자신들의 권력욕을 채우는 것으로 변화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마지막 7장에서는 민주주의와 좋은 정부라는 제목을 통해서, 다양한 보완제도를 제시하고 있지만 조금은 추상적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민주주의의 의미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현재의 선거제도는 다시 문제점을 양산하며, 대중들의 비판과 무관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21세기 한국의 현실은 대중들의 요구가 아닌, 거대 정당들의 이익에 의해 제도가 운용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역자 후기에서 밝히고 있듯이 이렇듯 정치적 무관심, 무감각, 냉소주의의 형태로 공모가 일어나고 있는 메커니즘을 하루빨리 종식시킬 수 있는 것은 결국 개개인들의 각성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결국 대의제를 파기할 수 없다면, 민주주의의 본질에 가장 가까운 방식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차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3        
눈이 빛나서, 미소가 예뻐서, 그게 너라서 | 책 이야기 2022-09-05 06:57
http://blog.yes24.com/document/168288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눈이 빛나서, 미소가 예뻐서, 그게 너라서

김예채 저/최종민 그림
놀 | 2022년 08월

 

모집인원 : 10명
신청기간 : 9월 9일 까지
발표일자 : 9월 13일

 

※ 서평단에 응모하시는 여러분, 확인해주세요!

▶YES블로그 개설 후 신청해주세요.
▶도서 발송

- 도서는 최근 배송지가 아닌 회원정보상의 주소/연락처로 발송됩니다.
- 주소/연락처에 문제가 있을시, 선정 제외 및 배송누락이 있을 수 있습니다(재발송 불가).

▶도서 발송을 위하여 선정된 분들의 개인정보를 다음과 같이 제3자에게 제공합니다.

- 제공 받는 자 : 이벤트 출판사
- 제공받는 자의 이용 목적 : 당첨자 경품 발송
- 제공하는 개인정보 항목 : 당첨자 이름, 연락처, 주소
- 보유 및 이용기간 : 이벤트 당첨자 선정 및 경품 배송시까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새벽에 책 읽기]9월 5일 | 책 이야기 2022-09-05 06:51
http://blog.yes24.com/document/168288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몸에서 자연으로 마음에서 우주로, 고미숙, 북튜브.

몸에서 자연으로, 마음에서 우주로

고미숙 저
북튜브 | 2021년 11월

 

2. 이 책은 의학서인 <동의보감>과 불교 경전인 <숫타니파타>를 나란히 놓고, ‘두 개의 고전을 교차하면서 삶과 문명의 지도를 다시 그려 보고 싶었다는 저자의 의도가 담긴 기획의 결과물이다.

<동의보감>과 관련한 다양한 소개서들을 접한 적이 있지만, 나로서는 한 번도 제대로 정독해보지 않은 상태에서 그 내용을 이해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이런 점에 있어서는 불교 경전인 <숫타니파타> 역시 마찬가지로 낯설게 느껴지는 대상이라고 하겠다.

저자는 이 두 책을 선정한 이유를 <동의보감>몸에서 자연으로 이어지는 경로이며, <숫타니파나>마음에서 우주로 연결되는 행로라고 설명한다.

다루고 있는 두 권의 고전들의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는 못하지만, 이 책을 통해서 이들이 우리 삶의 방향을 제시해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었다.

<동의보감>이 의사 허준이 일생을 걸고 만들어낸 노년의 로고스에 비유되고, <숫타니파타>는 불교 초기 경전으로서 세상의 이치를 막 깨친 붓다의 청년의 파토스에 비유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 책은 두 권의 고전을 대상으로 저자가 진행했던 10번의 강의를 정리해서 엮은 결과물이라고 밝히고 있다.

 

3. 어쩌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이지만, 또한 평생을 그렇게 살아가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여겨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