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우주생명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sured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우주생명체
우주생명체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되셨으면 좋겠네요. 책 한 권.. 
반갑습니다, 저자 김은주입니다. 기공.. 
글 잘 읽었습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 
리뷰 잘 읽었습니다 
리뷰 잘읽었어요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2892
2020-11-08 개설

2022-02 의 전체보기
세계 헤어웨어 이야기 | 기본 카테고리 2022-02-05 15:39
http://blog.yes24.com/document/158654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계 헤어웨어 이야기

원종훈,김영휴 저
아마존북스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긴 머리를 감고 젖은 머리카락을 말릴 때면 짧게 자르고 싶은 충동이 생긴다. 감기도, 말리기도 쉽고 얼마나 편할까? 지인을 만날 때면, 머리를 좀 짧게 잘라볼까? 물어보기도 한다. 그리고 돌아오는 대답은 한결같다. '아니, 긴 게 더 예뻐." 몇년 째 같은 고민을 하면서도 자르지 않는 것을 보면 긴머리가 가진 매력이 대단한가보다.

그저 호기심에 읽었을 뿐인데, '세계 헤어웨어 이야기'를 통해 세상이 다르게 보이기 시작했다. 산책을 할 때면 어쩜 우리 동네에 이렇게 많은 미용실이 있을까? 놀랍기도 하고, 헷갈리기만 하던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주인공들이 담긴 유명한 그림들을 감상할 때도 헤어 스타일을 염두에 두고 바라보게 되었다. 그동안 눈 앞에 있어도 보지 못했던 새로운 세계가 내 눈을 뜨게 한 것이다.

그러고보니 나도 어릴 때는 매일 머리 스타일을 어떻게 할까 고민했던 것 같다. 스트레이트를 직접 해본다고 하다가 머리를 끊어먹기도 하고, 구불구불 어른스러운 웨이브를 상상하며 미용실에 들어섰다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서 금밤 풀려버린 거울 속 내 모습을 보며 실망을 했던 기억도 났다. 앞머리를 내보면 어떨까? 싶어서 앞머리 가발을 사보기도 하고, 어플로 머리 색을 자유롭게 바꿔가며 나에게 가장 어울리는 모습이 무엇인지 요리죠리 살펴보기도 했다. 그러다 결국에는 원하는 대로 되지 않는 내 모습에 마음을 비우고 몇년 동안 기른 생머리를 백혈병에 걸린 아이들을 위해 기부를 하기도 했다. 책에 의하면 아름다움을 탐하는 나는 매우 정상적인 것이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는 것을 역사적인 이야기를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하며 위안을 느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패밀리 비즈니스 | 기본 카테고리 2022-02-03 08:32
http://blog.yes24.com/document/158540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패밀리 비즈니스: 은밀하고 불편한 진실

헨리 허치슨 저/김재현 역
북스토리지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최근에 가족 경영을 하는 업체를 방문했다. 그동안 주로 기업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해보지 않았던 질문들이 끊임없이 떠올랐다. 주위에서 부모님이 하시던 사업을 물려받는 친구들과 그 길을 포기하고 자신의 길을 개척한 친구들이 다르게 보이기 시작했다. 마음 놓고 질문할 수 없는 다양한 관점의 궁금점을 해결할 곳이 필요했다. 그때 알게된 것이 바로 '패밀리 비즈니스'이다. 역시 이미 먼저 궁금해하고, 연구해서 자료로 남겨 놓은 사람들이 있었다. 덕분에 나의 궁금증이 다소 해결되었다.

가족 기업에 대한 책을 읽으며, 평범한 가정에서 자란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일들을 알아갈 수 있었다. 나에게는 당연한 것들이 가족 기업 구성원에게는 당연하지 않을 수 있고, 나는 관심 없는 것들이 그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문제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텔레비전의 드라마에서 나오는 가족 기업의 다양한 갈등이 현실세계에서도 항상 벌어지고 있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자 세상을 다른 관점으로 접근할 수 있었다. '가족이 편해'라고 외치던 사장님의 말씀도 이해가 되지만, 더 오래 기업을 발전시키고,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가기 위해서는 가족 구성원이 아닌 직원들과 외부 협력 업체들이 필요하다. 가까울수록 더 잘해야 한다던 어른들의 말씀이 여기에서도 적용되는 것을 확인했다. 팔은 안으로 굽기 때문에, 굽지 않고 똑바로 펴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