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ae077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ae077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ae0771
jae0771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1,07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8384
2009-01-03 개설

2020-07-17 의 전체보기
교랑의경 11권 | 기본 카테고리 2020-07-17 11:17
http://blog.yes24.com/document/127412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교랑의경 11권

희행 저
만월 | 2020년 04월

        구매하기

정교랑의 기억으로 첫 번째 생각해 낸게 자신의 이름인 정방! 두 번째로 생각해 낸 이름이 정평이었다. 정평과 정교랑이 어떠한 인연이 있었는지 궁금해진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강가 일대는 큰 길을 중심으로 정확히 남과 북, 두 구역으로 나뉘었다. 북쪽에는 새까만 기왓장으로 쌓인 큰 저택이 있고 구역이 여러 개로 나뉜 저택 내부를 구불구불 긴 회랑이 이어주었다. 구역 사이사이에 만들어진 인공 정원에는 석가산과 누각이 세워져 운치가 있었다(북정). 반면 남쪽에는 낮고 조그마한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다. 작은 집들 사이에는 아무렇게나 쌓아 둔 볏짚이나 창고가 있어 조잡하고 비좁아 보였다(남정). 남정의 골목에서 고작 일 문만 받고 점괘를 봐주는 젊은 사내가 마을 사람들에게 사기꾼과 도둑놈 자식이란 소리를 들으면서 삿대질을 당하는 이유는 일정한 주거지가 없고 동네를 떠돌아 다니면서 어린애들 코 묻은 돈이나 집에 있는 찐빵 하나라도 갖고 오라면서 점괘를 풀어놓기 때문이었다. '무전유죄!'란 생각이 드네!  정교랑은 반근과 함께 남정의 길을 지나다 반대편에서 사내 여섯 명이 두리번거리면서 뛰어오더니 "여기 있습니다. 저 사기꾼 놈이 여기 있었구나! 정평! 어딜 도망가려고!" 골목은 난리통이 되었다. 정교랑은 정평이란 이름을 듣더니 넋이 나간 표정으로 멈춰섰고 천천히 입술을 움직여 두 글자를 뱉고 몸을 홱 돌려 사내들이 우르르 몰려갔던 골목 쪽으로 뛰어갔다. 거동이 불편하여 제대로 걷지도 못했던 정교랑이 차차 몸이 나아지면서 천천히 걸을 수 있었고 지금은 몸이 다 나아 자유롭게 행동할 수 있었지만 갑자기 치맛자락을 움켜쥐고 뛴다는 것은 상상도 해볼 수 없던 반근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사람들을 동원하여 현상금까지 걸면서 정평을 찾았지만 남정의 골목에 숨어있는 그를 끝내 찾아내지 못했고 날이 저물어 북정에 있는 저택으로 돌아왔다. 반근은 "아씨, 혹시 그 사람 아는 분이에요"라고 물었더니 "누구인지 보지도 못했는걸. 단지 난 그 이름을 알고 있을 뿐이야." 정교랑이 미소를 띠며 고개를 저었다. 정교랑의 기억으로 첫 번째 생각해 낸게 자신의 이름인 정방! 두 번째로 생각해 낸 이름이 정평이었다. 정평과 정교랑이 어떠한 인연이 있었길래 정교랑의 기억 속에 남게 되었는지 이야기가 점점 재미를 더하고 궁금해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