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9,9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영화하는여자들 노동의미래직업정치경제노동문제미래학일삶노동 노동의미래 #책기증 아주작은습관 생리교육 직업 가타카나 일본어 기초일본어
201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저도 이 책을 읽으며 .. 
저도.. 친구와 대화하.. 
나날이님~ 저두 응원.. 
나날이님~ 우수리뷰 .. 
우와~브런치를 시작하.. 
새로운 글
오늘 27 | 전체 4511923
2009-08-28 개설

2011-10 의 전체보기
그림 속의 사람들 | 기본 카테고리 2011-10-31 16:21
http://blog.yes24.com/document/53780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시간이 가고 있다는 것이

너무나 당연한 것인데 이 시점에서
그 시간을 잡아 보고 싶다.
시월의 마지막 날
신파조의 노랫가락이 아니라도
우리는 눈물이라도 굴리는
그런 분위기가 어울리는 가로수 길
혼자 거니는 것이 처량하게 느껴지는
흐르는 시간
그 시간의 한 자락을 잡고
기도하고 싶다.

바람이 부는 것도 그냥 두고
햇살이 넘치는 것도 그냥 두고
시나브로 내리는 정물화
그것을 보듬고 싶다.
그림 속에 자신과 지인들을 가두고
그냥 바라보고만 있고 싶다.

그 그림 속의 사람들이 웃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노란 개를 버리려 이벤트 | 이벤트 참가 2011-10-31 15:5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53779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노란 개를 버리러』서평단 모집 | 문학동네 서평단 2011-10-31 10:42
http://blog.yes24.com/document/5376752 복사 트위터 보내기 Facebook 보내기 Yozm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me2day 보내기

안녕하세요. ^^

김숨 장편소설 <노란 개를 버리러>의 서평단을 모집합니다.
네이버 문학동네 카페에서 연재했던 소설이구요,
다른 연재작들도 함께하고 싶으시면, http://cafe.naver.com/mhdn 구경오세요! 


- 모집기간 : 10월 31일 ~ 11월 6일 
- 발표 : 5명, 11월 7일



노란 개를 버리러

김숨 저
문학동네 | 2011년 10월




이토록 선명한 악몽,
놀라우리만치 시적인 소설!
문학동네 네이버 카페 화제의 연재작

주술적인 마력의 문장들로,
끊임없이 반복되는 불안의 증상들을 짚어낸다.

모두가 자기 얘기를 하기 바쁠 때, 가만히 응시하는 작가.
모두가 더 가벼운 기체가 되려 할 때, 홀로 광물성을 띠는 작가.
김숨의 다섯 번째 장편소설 『노란 개를 버리러』!


이 놀라운 소설을 소개하기에 앞서, 이 소설이 소년과 개가 나오는 따뜻한 로드 무비가 아님을 미리 밝혀야 하겠다. 물론 김숨을 꾸준히 따라 읽어온 독자들은 『투견』『간과 쓸개』『철』『나의 아름다운 죄인들』 같은 작품들의 심저(深底), 혹은 심저(心底)에 흐르는 한국 소설가 그 누구와도 비견 불가능한 독보적 서사를 익히 익혔겠지만 말이다. 김숨은 “어긋남에 대한 예민한 자각”(문학평론가 강동호)에 대해서만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그런 김숨이 소년과 개에 대해 쓴다면, 아주 다른 이야기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네이버 문학동네 카페 연재 당시에도 독자들이 충격과 곤혹에 매 회 빠졌었다. 혹시 르네 마그리트의 그림, 「새를 먹는 소녀」를 알고 계시는지? 노란 개를 먹어버리지는 않지만, 이 소설의 주인공 소년은 그 소녀와 닮았다. 충격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준비운동이 필요한 소설이다.

이것은 악몽,
소년들의 악몽과 악몽이 그물망처럼 이어진다면.


누구나 악몽을 꾸지만, 만약 악몽의 모든 세세한 부분을 기억해내는 사람이 있다면 그의 악몽은 우리의 악몽과는 다를 것이다. 악몽을 꾸고도 견딜 수 있는 건 그 악몽을 잊을 수 있기 때문인데 후각과 촉각까지 생생하게 기억나는 악몽이라면, 악몽의 세계에서조차 현실과 같은 단위로 시간이 흐른다면, 도무지 끝날 기미가 없다면…… “비명과 함께 썩은 어금니에서 악취가 끓어오르는” 이 꿈은 당신을 죽여버릴지도 모른다.


(도서 자세히 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시월의 마지막 날 | 타인을 위한 2011-10-31 08:39
http://blog.yes24.com/document/53764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자욱한 안개로 시작하는 하루다
가시거리가 100m도 안 되는 듯하다
차량의 진행이 무척이나 힘들어 보인다.
빠알간 미등 만이 도로에 가득하게 흘러 다닌다.
보이는 것 하나 없이 아득하게
그러나 아늑하게 지나가는 시월의 마지막날이다.
지나온 시간에 대한 미련은 없다
다가올 시간에 대한 기다림도 그렇게 없다
오늘을 충일하게 살아가는 일이다.
보이는 것 별로 없더라도
그렇게 이해하며, 그렇게 보아주며, 그렇게 사랑하며
그리 흘러가는 것이다.

안개가 자욱하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사물들이 존재함을
인식케 해 주는 시간이다.
내가 보지 않더라도
일들은 이루어져 가고
내가 시선이 미치지 못하는 곳에서도
많은 사랑이 고이고 있을 것이란 믿음이다.
안개 자욱한 하루의 시작
인지와 깨달음, 그래서 고맙고 고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토요일 | 나를 위한 2011-10-29 11:03
http://blog.yes24.com/document/53681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파란색의 날
하늘이 더욱 가까워 지고
생기가 감도는 초목들, 물결들
그들의 마음이 연이 되어
부유하는 우주선이 된다.

토요일 오후
차들이 많아진 고속도로
한국의 고속도로는 많다
늘씬해진 한반도가
산으로 들어갈수록 뚱뚱해 지고
우주선은 우주를 잃어버리고
세상에 갇힌다

많은 사람들이
그래도 고속도로를 날아
그들의 꽈리에 들어가고
어둠이 내리면
아름다운 불빛이 인다

비로소 영그는 토요일
작은 마음들이 보듬어 앉는
따사로운 가족의 울타리
고층빌딩이 저금통장이 부럽지 않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0월 28일 단상 | 나를 위한 2011-10-28 08:51
http://blog.yes24.com/document/53594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세계가 오늘 아침도 어둡다.
터키에서 지진의 여파가 계속되고
100여 시간 만에 구조된 사람들의 이야기도 나온다.
그들이 갇혀 있었을 그 시간을 생각하면
아찔하다.
내가 숨이 막혀 온다.
방콕에서는 방콕할 수 없도록 홍수가 지속되고 있다.
개선될 여지가 없는 물바다,
사람들은 피신을 준비한다고 한다.
욕조를 배 삼아 타고 나오는 아이의 사진은
 세상의 아픔이 되었다
눈보라가 사람을 잡아 먹고
가뭄이 땅에 그림을 그린다.
오늘도 세계는 아득함이 내습했다.

2.
내 가슴은 따뜻하다
아이들의 모의시험을 친다.
나는 문제를 나눠주고 지키기만 하면 된다.
아무런 생각없이 보낼 수 있는 하루다.
날씨도 따뜻해 졌다.
읽을 책도 많이 있다.
내 주변이 쓸쓸함보단 따뜻함이 많다.
사람들이 사랑스러워 진다.
그것은 내가 사랑의 마음을 많이 지니고 있다는 반증이 될 듯하다.
돼지 분에는 돼지만 보이고
현인 분에는 현인만 보인다고 누가 말했던가
내 몸도 따뜻하다.

3.
책을 읽고자 하는데 잘 읽히지 않는다
책읽기에 마음을 못내고 있는 것이 원인이 아닌가 여겨진다.
마음 다스림이 삶의 가장 중요한 속성인 것,
옆에 폭포가 떨어져도 집중하는 사람들은
그 소리를 못듣는다고 하지 않았던가
내 마음 다스림이 문제인 듯한데
책을 향한 마음 다스림이 중요할 듯한데
그것보다는 눈에 보이는 다른 일에 마음이 빼앗기고 있다.
이런 포스팅과
현실에서 사람들과의 대화와
잡다한 생각
마음을 주고 있다.
책을 읽어야 하는데라는
마음만 강하게 내 뇌리에 머문다.
손발눈이 움직이지 않는다.
책과 친해질 수 있도록 마음을 다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