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60,9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리뷰 월별 정리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특별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ㅜㅌ들 벽을 ㅏㄱ ㅣㅊ깔을 금강자연휴양림 ㅓㅁ온다 플협죽도애기똥풀장미무궁화꽃들아름다움 버리는 밭에서 찾음
2014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푹 잘수있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 일인.. 
숙면을 취하셨다는 글만으로도.. 마음.. 
오늘 하루도 그 편안함을 이어가시고요.. 
축하드립니다. 나날이님^^ 즐거운 독.. 
하늘과 땅... 그 양쪽으로 우주가.. 
새로운 글
오늘 1357 | 전체 4735434
2009-08-28 개설

2014-03 의 전체보기
그곳에 가면 | 2014-03-28 12:41
http://blog.yes24.com/document/76360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곳에 가

사람들은 사진을 찍길 원한다

 

그곳에 가면 사람들은

마음을 내려 놓길 원한다

 

그곳은 나비들이 가득히 모여

바람에 따라 휘날리며

4월의 하늘에 날아 오른다

수동적인 그들의 날개짓이 구슬처럼

빛을 발한다

 

터널처럼 꾸며진 꽃나무들의 나라 

비록 사람들이 만들었지만

하늘의 뜻을 느낄 수 있는 곳

자연의 뜻이 스며져 있는 곳

 

그곳에 가면

사람들은 노래하길 원한다.

 

그곳에 가면 사람들은

영원히 머물길 원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3월 28일 단상 | 단상 2014-03-28 09:53
http://blog.yes24.com/document/76358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아침 낮의 기온 차가 심하다

아침에는 추위를 느끼는데

낮에는 옷의 무게를 느낀다

참으로 인체가 기온에 민감하다

아마 나무들도 그러리라 생각이 된다

아침 출근하는 길에 만나는 봄꽃들이

어쩔 줄을 모르고 있다

피어나야할 지, 아니면 아직도 몸을 움추려야할 지

판단이 서지 않는 모양이다.

개나리는 병아리처럼 노랗다

벚꽃은 새알처럼 아직도 나무에 동그랗게 매달려 있다

매화는 벌써 지고 있다.

산들이 푸르럼으로 일렁이고 있다

자연이 이제는 자꾸만 말을 걸고 있는 듯하다.

 

2.

아이들이 비속어를 많이 쓴다

그래서 학년초부터 엄격하게 그 부분에서 아이들과 소통을 하고 있다.

첫시간 만날 때

가장 싫어하는 두 가지를 언급하면서

비속어 사용을 얘기했다.

그리고 그것을 지속적으로 챙겼다

가령 사용하는 아이를 복도에서 만날 지라도 불러

그 책임을 언어로, 또는 스킨쉽으로 요구했다.

그래서 한 달이 지난 지금 아이들이 내 앞에서는 비속어를 사용하면 안 된다고

각인이 되어 있다

하지만 자기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경우

선생님 앞에서 힘드는 시간을 보내야 한다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

'언어는 그 사람의 인격이다'란 말을 많이 한다.

아이들도 그것이 옳다는 것은 안다.

그러기에 지도가 조금은 쉬울 수도 있다

격한 언어가 사라진 공간은 행복하다.

 

3.

독일에서는 지금 우리 수반이

베를린의 곳곳을 돌아보고 있다

아마 마음 속에는 비무장 지대가 많이 머물 것이리라

우리 나라도 이제는

그들의 나라처럼 삶이 조금 나눠 지는,

같은 민족이 함께하는 그런 시간이 왔으면 좋겠다.

하지만 너무 멀리 가 있는 지금

너무나 다른 삶의 형태가 거리감으로 다가온다.

 

안타까움 너머 서러운 우리들의 나라를 본다.

 

4.

프로야구가 시작되는 주말,

믾은 사람들이 또 대리만족을 느끼는 삶을 살아갈 듯하다

공 하나에

가슴을 쓸어내리고

웃음을 만들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2014년 2분기 나조 리뷰어 발표합니다. | 이벤트 결과 2014-03-28 08:51
http://blog.yes24.com/document/76358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나) 역사와 문화 / 여행과 지리 리뷰어 발표

아이디 닉네임
volo*** 김진철
7thj*** 사탕고양
rj*** 노부타
je*** 책읽는 베토벤
pjh*** 속삭임
neor*** neoratm
superg*** 참좋은날
heidi*** 책읽는하이디
manyo*** 늘봄처럼
netsg*** maru
bluer*** 이쁜처키
muji*** 무진
speed1*** 우렁각시
goo9*** 모모
anner*** 하나
jungsoo*** 재우아빠
outca*** 땡글이피융
lsa*** 만병통치약
jei*** 나날이
chung*** 술패랭이


1. 책 받으실 주소를 금주 주말 (3/30)까지 마이페이지의 '기본주소'로 설정해주세요! 최근 발송 주소와 상관없이 기본주소로 발송됩니다. 활동 중에 기본주소가 변경되신 분은 비밀방명록에 꼭 남겨주세요!!. 공지를 읽지 않으셔서 생기는 불이익은 리뷰어클럽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공지: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2. 리뷰 등록은 해당 도서 페이지로 가셔서 '리뷰쓰기'하시면 됩니다. 블로그-글쓰기-리뷰에서 쓰셔도 괜찮습니다. 리뷰 작성 후 각 조의 도서발표 공지글에 댓글로 리뷰주소를 남겨주셔야 합니다. 잊으시면, 오렌지 회원 리스트에 올라 이후 선정에 불이익을 받습니다.

 

3. 수집하는 개인정보는 도서발송을 위한 목적으로만 사용되며, 도서발송을 이유로 출판사에 제공될 수 있으나, 관련 담당자를 제외하고는 함부로 열람할 수 없습니다. 수집된 개인정보는 최대 3개월간 보유하고 이벤트 기간이 끝나는 즉시 파기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나무들과 나누는 대화 | 수필 2014-03-28 08:35
http://blog.yes24.com/document/76358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가장 평범한 것이 가장 비범한 것이라고 역설적으로 누군가 말했던 기억이 있다. 이 말은 모든 일들이 평범에 기반을 두어야 된다는 말로 이해해도 될 듯하다. 사과가 떨어지는 일을 통해 모든 물질들이 땅으로 떨어지는 것을 인식하고 그것을 통해 인력이라는 것을 발견했듯이 봄날 우리가 잠을 이겨나가는 것도 이런 생각에서부터 출발해야 하지 않을까 마음에 담아 본다.

 

봄이 봄답지 않을 것이라고 예보하는 요즘의 일기예보, 벚꽃이 피려고 망울이 맺혀 있는데 벌써 여름 기운이 찾아온다고 한다. 계절이 서로 경쟁을 하듯이 한꺼번에 몰려온다. 그러면서 자연의 질서도 많이 깨어지고 있는 현실을 목도할 수 있다. 매화가 피고 개나리가, 벚꽃이 진달래가 피는 것이 질서라 생각되는데 요즘은 그 꽃들이 한꺼번에 피어난다. 서로가 봄이 왔음을 먼저 알리려고 경쟁을 하는 듯 다투어 피어난다. 그것을 보면서 조금은 끔찍하단 생각을 한다.

 

농산물 가게를 드나들다가 겨울에 나온 과일들을 보면서, 채소들을 보면서 놀라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러한 것들이 과연 바람직한 것일까는 물어보지 않아도 자명하다. 질서가 무너진 세상의 단면을 보는 듯하여 마음이 아프다.

 

허나 변치 않는 것이 있다면 이 시기 나른해 지는 인간의 몸인 듯하다. 오늘의 이야기는 참으로 마음에 와닿는다. 이를 위해 별의별 일들을 다해봐도 효과가 적었다. 오늘 이 질문이 그래서 더욱 의미를 가져 다가오고, 기본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는 생각이 마음에 머물게 된 것이다. 

 

잠이 오면 자 주면 된다. 잠시의 시간을 엎드려 쉬는 것도 좋은 일일 듯하다. 나의 경우 10분 정도 무의식 속에서 돌아다니다 보면 개운해 지는 것을 경험한다. 그러면 다시 재충전의 기회가 제공되어 새롭게 일을 할 수가 있다. 그리고 시간이 조금 허락한다면 걷는 것이 좋을 듯하다. 그 걷는 길이 나무가 많은 길이었면 더욱 좋다. 나무들과 속삭이면서 그 그늘에서 한참을 걷다보면 어느 새 마음과 몸이 청량해져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힘의 자양분이 된다.

 

그 힘은 새롭게 생활할 수 있는 바탕이 된다. 나의 오후는 그들로 인해 나른함을 이기고, 주어진 업무들을 쾌활하게 이루어나갈 수가 있다. 나무들의 합창, 나에게 무척이나 고마운 봄날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요즈음 읽고있는 책 | 나를 위한 2014-03-21 16:4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6282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정유정의  7년의 밤

 

 

[도서] 7년의 밤

정유정 저 | 은행나무 | 2011년 03월


아사이 료의 누구

 

[도서] 누구

아사이 료 저/권남희 역 | 은행나무 | 2013년 09월


조정래의 정글만리

 

[eBook] [세트] 정글만리 (전3권)

조정래 저 | 해냄 | 2013년 07월

 
 
 
 
 
책을 여러 권 함께 읽고 있다. 이 책을 조금 읽다가 저 책을 읽다가 그만큼 책읽기에 온 마음을 다하고 있지 못하단 뜻이리라. 조금 마음을 집중하면 빨리 읽어낼 것인데, 그것이 잘 안 된다. 언젠가는 다 읽겠지? 읽고 있는 것이 거의 문학류인데도, 이 외에도 비문학 2권 정도 같이 읽고 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