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93,21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영화하는여자들 노동의미래직업정치경제노동문제미래학일삶노동 노동의미래 #책기증 아주작은습관 생리교육 직업 가타카나 일본어 기초일본어
2015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전주는 가보지 못해서.. 
남쪽이라 아직은 가을.. 
한옥마을에서 주무셨.. 
이 책...저도 읽고 싶.. 
나날이님과 함께하는 .. 
새로운 글
오늘 423 | 전체 4512569
2009-08-28 개설

2015-08 의 전체보기
8월 27일 단상 | 단상 2015-08-27 10:26
http://blog.yes24.com/document/81734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선선한 바람이 계절을 재촉하는 듯

모든 빛살이 넉넉하다

채반에서 익는 빨간 고추는

매운 느낌을 더해주고

하늘은 한량없이 높아

시선의 한계를 느낀다

 

참 부족한 자신을 돌아보면서

참 미숙한 사람들을 인식하면서

자연이 만들어 나가는 오묘한 자랑을

마음에 은혜로 담는다

주어지는 것들에 고마워 하면서

땅이 가꾸는 열매를 보듬는다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그것들만 아니면

살만한 마을이다

 

2.

긴박의 끝을 지나

이제는 또 집안 다툼으로

그릇 챙기기가 시작되나 보다

왜 다른 사람들의 앞에 서려는 사람들은

자신을 모를까?

'높아지고자 하면 낮아져라'는 말도 있는데

'남을 나보다 낫게 여겨라'란 말도 있는데

왜 자신만 잘 하는 것처럼 느낄까?

내가 없어도 세상은 잘 돌아간다

내가 없어진 나의 터전이 어떻게 될까

걱정하는 마음은 기우다

많이 내려 놓고

특히나 많이 산 사람들이 많이 내려 놓고

그리 주변을 봐야 한다

주변에는 정말 아름다운 꽃들이 많이 피어있다

그들은 보아주지 않아도

곳곳에서 그렇게 머물러 아름답게 산다

 

이제 평화를

정말 평화롭게 가꾸어 나가고

포숙아 같은 지혜를 입자

하여 서로 나누는 긍정의 세상을

눈에 넣어 보자

 

3.

아이들이 휴가를 맞추는 모양이다

모양새가 아름답다

우리들은 물주가 되어

그들의 보호를 받아야할 듯하다

1박의 노래를 서해안 쪽으로 잡아

조수 간만의 차를 응시하고

바다의 소리를 들어봐야겠다

아이들이 그렇게 그림을 그린 모양이다

 

우리는 동승을 하면 된다

그냥 시간은 그렇게 흘러 가리라

이제는 아이들에게 맞추는 것이

우리가 계획하고 이끄는 것보다

열매가 난다

내일이 더욱 아름답다

아이들이 맞춰준 휴식의 시간

올해는 석양의 아름다움을 느낄 듯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이것을 기록해 두고 싶다 | 나를 위한 2015-08-26 00:56
http://blog.yes24.com/document/81716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것을 기록해 두고 싶다

태풍이 별 특별한 노래 없이

내 곁을 지나갔다는 것을

지뢰와 스피커로 인해 발생한 울음이

평양에서 기이한 소리로 탄생하고

서울에서 전혀 새로운 소리가 못 되고

이것을 기록해 두고 싶다

4일간의 마라톤 고위급 대화

그들이 만들어 나간 기발한 결단

어쩔 수 없게 몰린 자들의

아름다운 돌파구

한쪽만 일심히 때리고

아픈 데 또 때리고 그렇게 동쪽은

이것을 기록해 두고 싶다

 

오늘은 내 마음에 평화가

풀잎들의 대화만큼이나 은은하다

오늘은 내 발걸음이

여행을 떠나는 것처럼 경쾌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자정 너머 차 소리를 들으며 | 노래를 위한 2015-08-26 00:47
http://blog.yes24.com/document/81716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사위가 고요하다

어둠이 그것을 감싸고 있다

멀리 고속도로를 질주하고 있는 차량의 소리가

낮에는 그렇게 많아도 들리지 않던 소리가

이제 이렇게 폭포수처럼 들린다.

그 소리마저 잠 자러 갔을 때

세상은 비워진 듯하다

 

산 속에서 미세한 벌레 소리가 들리는

그런 때가 지금의 내 공간인가?

24시를 넘긴 시간에

컴퓨터 화면만 밝아 있고

내 눈은 더욱 침침해 진다

오래 된 돋보기는 글자를 입체로 만들기만 하고

나에게 별로 도움이 안 된다.

이렇게 글을 쓰는 와중에도

눈을 크게 하고 몇 번이나 읽어봐야 한다

그래야 글자가 이지러지지 않는다

 

다시 들려오는 차 소리

차를 따라 내 마음도 멀리 허공으로 날라간다

그곳에는 그래도

나누는 정갈함이 있을 듯하다.

고요 속에 긍정의 씨앗을 만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8월 21일(금) 단상 | 단상 2015-08-21 13:15
http://blog.yes24.com/document/81626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동양화가 전개되는 시야

멀리 가까이 산들은 흰 머리칼을 날리며

자꾸만 위로 쓸어올리고 있다. 

하늘이 많이 내려왔다

사람들의 마음도 많이 갈아 앉았다

이맘 때쯤이면 거리가 소란스러운데

아이들의 소리가 공간을 넘나드는데

오늘은 그것도 없다

내려온 하늘만큼이나 모든 것이 무게를 만드는 모양이다.

하지만 이런 날일수록

땅은 생명을 일깨운다

 

땅이 고른 호흡을 한다

온갖 채소들이 노래를 한다

 

2.

이 나라는 왜 그리 악재가 많은가

경제적인 악재로 제시되는 것이

메르스(중동호흡기 증후군), 중국발 경제 태풍

또 북한인가?

포탄이 날아왔다고 한다

심리전을 하는 확성기 제거라는 문제를 가지고

그 소리가 흘러 들었다.

이 쪽에서도 단호하게

포탄을 날렸다.

그리고 그들의 요구를 들어줄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

암담한 시간들이 우리 곁에서

흘러 다닌다.

 

그들의 48 시간은 무엇인가

모두가 너무 무감각하다.

 

3. 

책을 읽고 있다.

책이 마음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특히 철학, 인문학 쪽은

잘 일깨워 지지 않는다.

그들과 함께 있는 나른한 시간, 소리가 날아와 앉는다.

 

소리는 침잠한다

내 내면에서만 소리 치고 있다.

무엇을 따라야 하는지

나를 쳐다보고 있다

나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잠시 나를 내려 놓고

창문를 응시한다

온 하늘이 밀려 올라가고 있다

내 의식도 날아다니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비 내리는 날 | 2015-08-21 13:01
http://blog.yes24.com/document/81626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사위가 고요하다.
죽음과 같은 적막이 짙은 푸름과 어울려
아늑한 고향이 된다.
만상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내 눈에서 멀리 달아 난다.

겨울, 저녁 6시보다
어둠이 시나브로 흐른다.
하늘이 무척이나 많이 내려와 있다.
하늘이 우리 어릴 적 추위 속에 덮었던
무명 이불처럼
내 몸을 짓눌러 온다.
그 속에 따뜻함의 자유가 있다.

난 거리에 서 본다.
사람들은 제 갈길로 빨리 흐른다.
내가 보이지 않는 모양이다.
난 그들을 보는데,
그들은 내가 보이지 않는 모양이다.
모두의 가슴으로부터 벗어난 난
옛사람들이 누렸던
연하고질, 그 장막을 떠올린다.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주어진 것들을 사랑하고
주어진 것으로 나누고
더러는 모든 것들을 맡겨 보며
빗물에 씻겨 내리는 내 마음을 들여다 보는 것이
비가 준 축복이 아니랴
비와 인연이 된 자의
아릿함이 아니랴

비 오는 하늘
하염없이 그냥, 쳐다보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