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71,20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영화하는여자들 노동의미래직업정치경제노동문제미래학일삶노동 노동의미래 #책기증 아주작은습관 생리교육 직업 가타카나 일본어 기초일본어
2019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알고 읽어도 무섭다는.. 
시루떡.. 정말 오랜만.. 
내장산 입구에 저수지.. 
네.. 예뻐요.. 그리.. 
새로운 글
오늘 190 | 전체 4509902
2009-08-28 개설

2019-04 의 전체보기
[스크랩] 댓글 이벤트 81. | 이벤트 참가 2019-04-30 17:12
http://blog.yes24.com/document/112766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인간사랑 출판사 블로그

 

십팔사략 (상)

증선지 저/신동준 역
인간사랑 | 2019년 04월

 

십팔사략 (하)

증선지 저/신동준 역
인간사랑 | 2019년 04월

 

 

 

책 내용  

《십팔사략 상, 하 

  

중국 역대 왕조의 역사를 다룬 정사正史 가운데

18종의 정사를 선정해 시기별로 요점이 되는

내용을 집대성한 중국 역사의 보고寶庫

 

 

  • 댓글이벤트


    댓글을 달아주신 분 중 5분을 추첨하여 <십팔사략 상, 하 > 권을 보내 드립니다.

    • 참여방법

    1. 댓글이벤트를 스크랩해주세요!

    2. 댓글을 달아주세요.

     

    • 이벤트 기간

                2019. 4. 30~  2019. 5 . 8

 

  •       당첨자 발표

2019년 5월 9일 (댓글에 당첨자 아이디 발표)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도서 수령 후, 2019년 5월 31일 이내에 도서 리뷰를 꼭 올려주셔야 합니다.

  • (기간 내에 힘드시면 댓글이나 쪽지 한통!!!)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집앞 교문을 바라보며 | 타인을 위한 2019-04-30 08:14
    http://blog.yes24.com/document/112752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집앞에 바로 중학교와 초등학교가 나란히 있다

    그래서 이 시간도, 아이들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오늘은 중학교에 관광버스 회사의 대형 버스가 들어간다.

    닫혀진 교문을 비집고 들어가는 차량으로 봐서

    아이들이 어딘가로 멀리 떠나는 모양이다.

    지난 주 아이들이 일찍 집에 가더니만

    이 번 주는 그렇게 여행을 떠나는 듯하다

    세월호 여행의 잔해가 이제는 아물었는 모양이다

    여행과 수련회 등 학교의 5월은 외부 체험학습으로 시작하고 있는

    형태로 보여진다

    눈앞의 교문이 지금 시끌벅적하다

    현장에 있을 때는 모르겠더니만 한 발 물러나서 보니

    전모가 눈에 들어온다

    아이들의 마음도, 교사들의 마음도 그 동작 하나까지

    눈에 밟힐 듯 다가온다

    그리고 이후의 여정도 눈에 선하게 떠오른다

     

    건강하고 즐겁게, 진취적이고 사랑을 담아

    체험학습이 이루어 졌으면 좋겠다. 서로에게 피곤보다는

    충족감으로 또한 유대감으로 관계가 신뢰로 만들어 지고

    돌아와서는 더욱 사랑으로 하나 되는

    성장과 덕스러움이 함께 하는 현장이 되기를 기원해 본다

    버스를 타고 손 흔들면서 떠나는 아이들의 가슴이

    기쁨과 열정으로, 발견의 즐거움으로

    가득한 시공간이 될 것이라 믿어본다

     

    학교는 5월이 되면서 또한 바쁘다

    무수한 에너지가 분출되는 바쁨이 건강한 질서로

    올곧게 나아가는 길을 닦길 기원해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아침 인터넷 공간을 다니다가 | 작가들의 글 2019-04-30 06:52
    http://blog.yes24.com/document/112751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대형교회 보란듯.. 승효상, 시골에 15평 '교회다운 교회' 짓다

     

      내가 어릴 적 수 년을 산 공간에 들어선 작은 건물, 그 절제미를 드러낸 아름다운 모습에 감동이 밀려와 이렇게 옮겨 놓습니다. 작은 그러나 소박하고 덕스러움을 갖춘 교회라고 여겨집니다. 외형보다는 내면의 모습이 더욱 견고한 교회라 마음에 옵니다. 하나님의 뜻이 함께 할 듯한 공간이라 여겨집니다. 고향에, 유년의 추억이 가득한 공간에 이렇게 특별한 건물이 들어서 마음으로 행복함이 밀려옵니다. 이런 마음을 담아 여기에 마음을 다해 옯겨 두고 수시로 들여다 보려고 합니다.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版???容原作者所有。机器???果可能存在??。 原文の著作?は原著著作者にあり、機械??の結果にエラ?が含まれることがあります。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n quy?n thu?c v? tac gi? g?c c?a n?i dung va co th? co l?i trong k?t qu? d?ch b?ng may.

    신도 30명 경산 하양 무학로 교회 무료 설계… 첨탑ㆍ네온사인 십자가 없이 절제미

    경북 경산시 하양읍에 올 초 완공된 ‘하양 무학로 교회’ 전경. 첨탑이나 네온사인 십자가를 달지 않고 인류 최초의 건축 자재인 벽돌을 차곡차곡 쌓아 지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경북 경산시 하양읍에 올 초 완공된 ‘하양 무학로 교회’ 전경. 첨탑이나 네온사인 십자가를 달지 않고 인류 최초의 건축 자재인 벽돌을 차곡차곡 쌓아 지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인구 2만7,000명의 소읍인 경북 경산시 하양읍 주택가에 올해 초 네모난 회갈색 건물이 들어섰다. 창도, 간판도 없는 작은 단층 벽돌 건물이다. 취향 유난한 누군가의 별장 아니면 독특함으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려는 카페인가 싶은데, 교회다. 조원경(62) 목사가 1986년 개척한 ‘하양무학로 교회’의 신축 건물이다.

    하늘로 자꾸 치솟는 대도시 대형 교회와는 180도 다른 외관이다. 무엇보다 주변 풍경을 압도하지 않는다. 스스로 교회임을 드러내지도 않는다. 한국 교회의 상징인 높다란 첨탑도, 네온사인으로 밤새 번쩍거리는 십자가도 없다. 한쪽 외벽에 붙어 있는 작은 철재 십자가가 교회 건물이라는 걸 알려 주는 유일한 표식이다.

    신도가 30여명 뿐인 이 작은 교회를 설계한 건 ‘대한민국 대표 건축가’인 승효상 이로재 대표다. 지난해 국가 건축정책을 총괄하는 국가건축정책위원장에 취임한 것을 비롯해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승 대표가 설계를 ‘무료로’ 해 줬다. 최근 하양무학로 교회에서 승 대표와 조 목사를 만나 들은 사연은 이렇다.

    승 대표는 3년 전 조 목사에게 교회 설계를 부탁 받았다. 두 사람은 지역 문화유산 세미나에서 만나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 건축 업계 물정을 잘 몰랐던 조 목사가 승 대표에게 물었다. “7,000만원으로 교회를 새로 짓고 싶은데, 가능합니까?” 7,000만원은 신도들이 한 푼 두 푼 모은 건축 헌금이었지만, 건축 업계 시세로 따지면 터무니 없이 적은 액수였다. 승 대표는 뜻밖에 흔쾌히 수락했다. “네, 됩니다.”

    조 목사는 “개척 당시 교회를 패널로 얼기설기 지었는데, 하나님 계신 집이 누추한 것이 항상 마음에 걸렸다”며 “개척 30주년을 맞아 건물 보수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에 말을 꺼냈는데 승 대표가 선뜻 응해 줘서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승 대표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에, 작은 교회 건축 경력이 많다. 그는 “정말로 교회다운 교회를 건축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던 차였다”며 “가난한 교회일수록 절박하고, 절박할수록 본질을 추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승 대표가 구상한 ‘교회다운 교회’의 핵심은 ‘절제’다. 교회 출입문부터 눈에 띄지 않는 곳에 냈다. 문으로 들어서자 마자 단출한 예배당이 나온다. 연면적 15평(49㎡)의 단층 구조로, 50명이 다닥다닥 붙어 앉을 수 있는 크기다. 교회가 ‘커지는 것’에는 앞으로도 관심 없을 것이라는 뜻이다. 벽돌 노출 벽면으로 둘러싸인 예배당에는 신도석과 성가대석, 목사가 설교하는 강연대와 의자, 예배 준비대, 낡은 피아노 한대만 놓여 있다. 목사의 자리를 한껏 높이는 여느 교회들과 달리, 모두 수평으로 배치했다. 방송 장비도 들이지 않았다. 화려한 조명도 없다. 얇고 길게 뚫린 천창으로 들어오는 빛이 십자가가 걸린 벽면을 비추며 공간을 채운다. 예배당의 소박한 소품들도 승 대표가 일일이 디자인했다.

    승효상 건축가가 지은 ‘하양무학로교회’에는 화려한 연단이나 성대한 십자가와 파이프 오르간, 방송장비 등이 없다. 건축가가 디자인한 ‘수도자의 의자’와 벽돌로 만든 낮은 강연대와 신도석 등 꼭 필요한 것들만 남겨놨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승효상 건축가가 지은 ‘하양무학로교회’에는 화려한 연단이나 성대한 십자가와 파이프 오르간, 방송장비 등이 없다. 건축가가 디자인한 ‘수도자의 의자’와 벽돌로 만든 낮은 강연대와 신도석 등 꼭 필요한 것들만 남겨놨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건물 옥상에는 높이 4m의 벽돌 벽을 세우고 작은 기도 공간을 마련했다. 교회 옆에는 야외 예배당이 있다. 등받이 없는 벽돌 의자가 전부인 야외 예배당은 동네 주민을 위한 열린 공간이다. 누구든 들러 기도를 하거나 앉아 쉴 수 있게 했다. 교회를 둘러 본 승 대표는 “완공된 예배당에 가만히 앉아 있다가 눈물을 흘렸다는 지인이 있다”면서 “교회 공간의 본질인 성찰과 참회의 기회를 준 것 같아 건축가로서 큰 위안이 됐다”고 말했다.

    18일 완공된 하양무학로교회를 방문한 승효상(오른쪽)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이 조원경 목사와 단출한 철재 십자가 아래에서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지원 기자

    18일 완공된 하양무학로교회를 방문한 승효상(오른쪽)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이 조원경 목사와 단출한 철재 십자가 아래에서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지원 기자

    승 대표는 설계비를 받지 않았다. ‘재능 기부’를 한 셈이다. 그래도 7,000만원으로 교회를 지을 순 없었다. 조 목사는 “공사비가 얼마나 드는지 가늠조차 못했던 게 사실”이라고 했다. ‘하늘’이 도왔는지, 승 대표가 작은 교회 설계를 맡아 정성을 쏟는다는 소문이 퍼지자 온정이 쏟아졌다. 대구의 한 벽돌공장 대표는 벽돌 10만장을 무상으로 지원해 줬고, 인근 사찰인 경북 영천시 은해사에서도 300만원을 기부했다. 하양읍 주민들도 기부에 동참했다. 공사비로 약 2억원이 들었지만, 빚은 1원도 남기지 않았다. 신도들에게 수백억원 대의 건축 헌금을 무리하게 걷고 그마저도 부족해 빚을 내 호화 성전을 지은 뒤 오른 부동산값으로 빚을 충당하는 대형 교회들과 정반대의 행보를 걸은 셈이다.

    하양무학로 교회 옥상에는 폭 1m에 높이 4m의 경건한 기도 공간이 마련돼 있다. 벽돌 벽에 ‘T’자 형의 틈새를 내어 경건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하양무학로 교회 옥상에는 폭 1m에 높이 4m의 경건한 기도 공간이 마련돼 있다. 벽돌 벽에 ‘T’자 형의 틈새를 내어 경건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승 대표는 대형 교회에서 비싼 설계를 여러 차례 요청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한다. 승 대표는 “설계를 의뢰하는 교회들은 대부분 콘서트홀 같은 부대시설을 강조하거나, 신도들을 위한 편의 시설을 넣어 달라는 요구를 많이 한다”며 “교회답지 못할 뿐 아니라 교회의 기능을 현저하게 훼손하는 것이어서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교회가 쇼핑센터나 회사 건물처럼 생기면 되겠느냐”면서 “교회는 누구나 들어와서 신께 기도하라고 만든 집이므로 그 기능에만 충실하면 된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가장 본질적인 것만 남겨둠으로써 자신을 성찰하고 신과 대화할 수 있게 한 공간이야말로 교회다운 교회”라고 덧붙였다.

    하양무학로 교회의 야외 예배당은 동네 주민들이 오다가다 쉴 수 있는 쉼터이기도 하고, 날이 좋은 날 밖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하양무학로 교회의 야외 예배당은 동네 주민들이 오다가다 쉴 수 있는 쉼터이기도 하고, 날이 좋은 날 밖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신도들의 반응은 어떨까. 설계자의 ‘경건한’ 의도와 달리, 칭찬 일색은 아니라고 한다. 교회 입구 천장이 뻥 뚫린 구조라 비를 맞으며 드나들어야 한다는 점, 신도석에 발판과 받침대가 없어 불편하다는 점, 어둡고 썰렁하다는 점 등을 불평하는 신도들이 있다고 한다. 이에 조 목사는 웃으며 말했다. “교회가 인간의 몸을 편하게 하기 위해서 가는 곳은 아니잖아요. 하나님과 만날 수 있고, 또한 마음의 안식을 취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지요. 그런 의미에서 우리 교회는 가장 교회다운 교회일 겁니다.”

    하양=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자연의 미감에 감사하며 | 단상 2019-04-30 06:39
    http://blog.yes24.com/document/112751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시간을 간직하는 가장 슬기로운 방법은 이 꽃들을 만지는 일이리라. 정열의 날라에서 온 듯한 이 꽃, 붉은 그 빛깔이 다른 어느 빛깔보다 신비롭다. 어찌 저런 색이 태어나랴. 지긋이 응시하고 있는 눈속에 자연의 기운이 담겨져 있음을 느낀다

     

    인위적인 어떤 요소가 가지는 미감도 우린 행복해질 수 있다. 우리가 만들어 나가는 세계에서도 우린 충분히 슬기로운 길을 찾을 수 있다. 하지만 그 슬기가 자꾸 겹치다보니 다양한 슬기가 난무하게 되고, 그것은 양심들이 다양해지며 다툼이 되는 현상과 같이 된다.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인간의 냄새가 들어가면 부패되는 것과 일치한다

     

    그런데 이 꽃, 자연이 주는 미감은 그런 것이 없다. 깨끗하고 냄새가 나지 않는다. 그러기에 신비롭다. 이 신비는 인간들에게 주어진 축복이리라. 우리는 이 축복을 감사하게 수용할 필요가 있다. 인간의 능력을 과신하지 말고 주어지는 것들에 감사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오늘을 사는 인간들이 이런 감사에 좀더 심각한 자세가 되어야 하지 않으랴 생각해 본다. 난 오늘도 이 꽃들을 만지며 감사를 생각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시간이 들려주는 노래 | 노래를 위한 2019-04-30 06:03
    http://blog.yes24.com/document/112751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4월의 마지막 날도 밝아 온다

    한 해가 마구 달려가는 듯하다

    어릴 적 공상과학에서나 들어본 2020년이 눈앞에 서 있다

    이제 그 시간 속에 현실을 담고

    그 아득함의 시간을 지켜보아야 한다

    미지의 시간들을 차츰 가깝게 느낄 수 있게

    시간들이 흘러간다

    2019년, 상상의 세계 그 전초기지가 되는 시간이

    5월을 바라보고 있다

    이제 신록이 우거질 것이고

    우린 그들 속에서 더위를 느낄 것이고

    땀을 흘릴 것이고

    햇살에 눈부실 것이다

    그리고 나면 선뜻 다가와 있을 시간들

    공상의 나라, 그 시간들

    내몸을 담고 있다는 것이 신비롭게 여겨지는 날들

    그 시간을 이제 눈앞에 본다

    장미의 하늘 아래서 본다

    열정의 시간 속에서 본다

     

    내가 뭐라고 아무리 해도 그리 시간은 바람이 되고 물결이 되고

    노래가 되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