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9,9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영화하는여자들 노동의미래직업정치경제노동문제미래학일삶노동 노동의미래 #책기증 아주작은습관 생리교육 직업 가타카나 일본어 기초일본어
2019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저도 이 책을 읽으며 .. 
저도.. 친구와 대화하.. 
나날이님~ 저두 응원.. 
나날이님~ 우수리뷰 .. 
우와~브런치를 시작하.. 
새로운 글
오늘 33 | 전체 4511929
2009-08-28 개설

2019-06 의 전체보기
비가 오는데 | 나를 위한 2019-06-29 16:51
http://blog.yes24.com/document/114254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비가 옵니다

많이도 내립니다

비가 오면 내 마음을 즐겁습니다

하늘을 나는 듯한 기분이 됩니다

물고기들과 같이 된다고나 할까요

비가 내린 후 물이 고인 공간에 가보면

어디에서 올라온 것인지

미꾸라지들을 더러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그것은 경이 자체입니다.

물줄기가 이어진 곳도 없는데 어디로 해서 왔을까

뒤에 비를 타고 오른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그래도 보지 않아 믿기지가 않습니다.

하지만 비가 온 후면 미꾸라지를 중심으로

더러 고립된 곳에서 고기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비가 오고

유월은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유월의 마지막 토요일을 보내면서

감개가 없을 수 없습니다

유월엔 뭔가 많은 일들이 이루어질 듯했는데

그냥 시간만 흘러가고 있습니다

유월에 계획했었던

언어 학습, SNS 단련

그냥 시간이 흘러 갑니다

단 이 공간에서는 그래도 열심히 글을 쓴 듯합니다

 

지금은 창문에 붙어 있습니다

거리로 나갈까 마음에 추스려 보고 있습니다

이제 비 내리는 길에 서서

차창에 떨어지는 빗방울을 바라보면서

언어가 주는 참맛에 기억을 가꾸어 보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1        
내가 나를 조종하지 못할 때 | 나를 위한 2019-06-27 17:58
http://blog.yes24.com/document/114206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습도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햇살이 그리운 시간이다

힘이 소진되는 듯한 느낌을 가지게 되는

하루의 기운,

온몸의 힘이 빠져 나간다

먹어도 소용이 없다

이런 때는 마음의 충만함을 얻어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할 지?

 

책을 읽는다

샤워를 한다

운동을 한다

정신을 가누는 시간을 가진다

이리저리 걸어다닌다

쇼핑을 한다

사람들을 만난다

 

모두가 충만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리라

하지만 난, 그냥 정신줄을 놓아 버린다

나도 모르게 잠이 들어 있는 자신을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6월도 이렇게 흘렀다 | 날개 2019-06-27 06:5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4193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유월도 이렇게 흘러 갔다

동안 많은 책들도 읽었고, 서평도 썼다

그 중에 이렇게 파워 과제로 몇 편을 올려 본다

더위가 시작되는 길목에 서 있었던 유월

다양한 꽃들과 신록이 함께했던 유월

거리가 친구가 되었던 시간들이

추억이 되어 떠오른다

 

http://blog.yes24.com/document/11415716 행복하게 해줄게(소설)
http://blog.yes24.com/document/11413681 율곡의 상소(정치 상소문)
http://blog.yes24.com/document/11411852 스토리텔링 성경 창세기(성경 해석)
http://blog.yes24.com/document/11406225 착! 붙는 여행 일본어 (여행 언어)
http://blog.yes24.com/document/11399364 히라가나부터 시작하는 일본어 능력 시험 JLPT N5
http://blog.yes24.com/document/11397212 브링 미 백(소설)
http://blog.yes24.com/document/11358910 너의 색이 번지고 물들어(문학)

 

http://blog.yes24.com/document/11357310 최종병기 활(영화)

http://blog.yes24.com/document/11360524 끌리는 아이디어의 비밀(자료)

 

행복한 시간이었다

다양하게 만난 듯하다

편식하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은

리뷰어클럽 덕택인 듯하다

몇 권을 리뷰어클럽의 숙제로 썼다

내 책읽기에 무척이나 도움이 된다

 

이제 7월이 다가온다

3-8, 벌써 16기도 다 되어 간다

비가 내리고 있는 지금, 유월의 정리와 함께

마음도 깨끗하게 씻고 있다

감사한 아침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이 책이 나를 웃게 했다 | 이벤트 참가 2019-06-27 01:3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4190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자신의 신분으로, 미모로 자신감이 가득했던 그룹 부회장 영준, 그의 비서인 김미소가 비서직을 그만 두려고 한다. 영준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 왜 나 같은 사람을 모시면서 돈도 벌고 즐겁게 살아가는 삶을 마다하는 것일까? 이 일은 일석삼조 정도는 되는데. 하지만 김미소는 떠날려고 한다.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고, 미소가 떠날려고 하는 자리는 영준에게는 너무나 커 보인다. 그래서 이제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신파조의 애정공세가 이루어 진다.  그 속에서 깨알같은 재미가 숨어 있다. 

 

 
[도서] 김 비서가 왜 그럴까 1,2 애장판 세트

정경윤 저 | 가하 | 2018년 02월

 

내용은 기발하다. 가진 자들의 삶을 모델로 하고 있는데, 재벌과 고용인의 미묘한 관계가 주된 소재다. 장면 장면으로 구성해 나가고 있는데, 장면마다 특별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 내용의 핵심은 김비서(미소)9년 간 모시면서 사생활까지 돌봐주던 비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선언과 나르시스트인 부회장(이영준)이 김비서를  놓치지 않겠다고 갖은 노력을 하면서 발생하는 일이다. 여러 가지 일이 만들어 진다. 그러면서 결국 두 사람은 서로의 필요성을 절감한다. 그것이 신분을 뛰어넘는 사랑의 관계로 나타난다. 이 글을 읽는 것은 그들의 사랑을 확인하는 일이다.

 

일은 김비서로부터 출발한다. 김비서는 9년 동안 자신의 삶이 없었다는 자각 하에 자신의 집이 가진 현실적인 경제적 문제도 해결되었고, 자신의 미래에 대한 생각을 해나가면서 비서직에 머무르면 아무것도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비서직을 내려 놓겠다고 한다. 그 소리를 들은 영준은 깜짝 놀란다. 이제까지 개인적인 사생활까지(넥타이를 매는 것까지) 도움을 받았던, 너무나 손발 같았던 비서가 아닌가?  이영준은 김비서가 없으면 일을 못할 것 같은 생각에 빠진다. 그래서 어떻게 해서든 잡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것은 자신의 사람을 만들겠다는 생각으로 발전한다.

 

둘의 애정행각은 너무 기발하고 재미가 있다. 언어의 날개들이 혼자서도 웃게 만든다. 이리저리 반짝이며 나는 날개는 어디에 머물지 모른다. 밀당의 아름다운 기억들도 자잘한 날개들로 자란다. 날개가 접혀질  그날을 생각하면서 두 사람은 날개 파닥거리기를 계속한다. 그것은 두 집안의 문제로까지 발전한다. 영준의 어린 시절 무서웠던 기억들과 미소와 얽힌 에피소드가 이야기의 핵심에 닿아 있다. 결국 둘은 마음으로 서로를 인정하는 관계로 발전하고, 백년을 같이 살겠다는 생각을 한다.

 

재미있다. 언어가 자유분방하다. 기발한 아이디어가 가득하다. 감각적인 아름다움도 많다. 흥미롭다. 자기애가 타인에 대한 사랑으로 발전해 가는 모습이 경이롭다. 언어의 감각이 탁월하다. 무척 즐겁게, 미소를 담아 김미소를 만났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장마가 온다고 | 나를 위한 2019-06-26 12:09
http://blog.yes24.com/document/114166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동안 하도 가뭄이 심해

일기를 잘 보지 않는 경향이 있었다

오늘도 덥고 어련히 그러련히 생각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비가 내린다

장마라는 소리를 듣기는 들은 듯한데

오늘은 남부라고 한정해 얘기하더니

갑자기 이 중부 가까운 곳에 비가 내린다

우선은 마음이 후련하다

뭔가 가득히 씻겨 내려가는 듯한 느낌을 지닌다

 

비가 잘 온다

가을에 볼 꽃 모종도 좀 이식해야 하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한다

뿌리들이 햇빛을 보면 죽으니

이런 기회 햇빛이 숨고르기를 할 때

옮겨 심는 것이 좋다

그러면 활착이 잘 이루어지고 생장률도 좋다

꽃들이 가을을 향해 잘 달려갈 수 있도록

비가 내리기 전에 마음에 써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조금씩 흩뿌리는 속에

이식을 해놓았다

맨드라미, 분꽃 등이다

 

이제 비를 보면서, 시원함을 느끼면서

하루를 지켜보고 있다

점심이 지나가는 시간

세상이 깨끗하게 씻기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