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71,20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영화하는여자들 노동의미래직업정치경제노동문제미래학일삶노동 노동의미래 #책기증 아주작은습관 생리교육 직업 가타카나 일본어 기초일본어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알고 읽어도 무섭다는.. 
시루떡.. 정말 오랜만.. 
내장산 입구에 저수지.. 
네.. 예뻐요.. 그리.. 
새로운 글
오늘 202 | 전체 4509914
2009-08-28 개설

2020-09-06 의 전체보기
마음 다스림 | 수필 2020-09-06 22:03
http://blog.yes24.com/document/129814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뭔가 억눌린 듯한 느낌이 드는 나날이다. 아마 바이러스로 인한 거리두기 때문인 듯하다. 가끔씩 나들이도 하고, 나들이의 즐거움 중에 하나인 맛집도 찾아보는 일을 해야리라 여겨진다. 그런데 그것이 안 된다. 거리두기의 마음이 허락을 하지 않는다.

 

모임에도 가고, 나눔도 가지고, 시설에서 운동도 하고, 영화나 강의도 듣고 해야 하는데, 그것이 안 된다. 아마 이런 것들이 삶을 답답하게 만드는 모양이다. 나도 모르게 다가든 눌림이 되고 있는 듯하다. 그런데 또 태풍이 마이삭으로부터 하이선까지 가까이 다가온다.

 

이런 시간 가슴이 답답하다. 내가 뭐 잃을 것도 없지만 사회가 어려어 지면 그 여파가 나에게도 미치는 게 당연하다. 나의 어려움이 아니라도 세상이 어려워 지면 모든 질서가 무너진다. 질서과 붕괴되는 세상은 혼란스럽고, 그것은 그 공간에 사는 사람들의 힘겨움이 된다. 더러 공포가 되기도 한다.

 

정말 이 답답함이 가시는 우리들의 환경이 되었으면 한다. 아니면 차라리 사람들이 자정적으로 움직여 바이러스와 싸웠으면 한다. 마스크와 잘 사귀고, 경계가 될 만한 일에는 동참하지 않고, 스스로 방역을 잘 하고 그렇게 하면 좀 나아지는 기회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이선이 온다고 하는데, 마음이 무겁다. 비가 오는데, 비를 무척이도 좋아하는데, 뭔가 억눌림이 있다.

 

이제는 마음으로 다스려나가야 하는 수밖에 없다. 억눌림이라는 무게를 핀셋으로 꼭 집어 내어버리고 그 공간을 비우는 수밖에 없다. 텅빈 공간으로 놔두고, 가끔씩 숲으로 채워가면 어떨까 생각해 본다. 또 맑은 하늘로 채워도 좋으리라 생각하기도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6        
재난 문자의 울림 | 생활문 2020-09-06 19:59
http://blog.yes24.com/document/129805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동해 쪽으로 올라간다는 예보도 있다

하지만 반도에 상륙한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 시간 비가 내리고 있다

오늘 저녁, 내일 새벽은 계속 이런 형태일 듯하다

비바람도 심할 듯하고

평소와는 다른 느낌의 날이 될 듯하다

재난문자가 너무 많이 들어온다

나라에서 날 무척 사랑하는 모양이댜

시에서, 군에서, 도에서, 나라에서

태풍과 코로나, 수시로 문자가 들어온다

지인에게서 온 문자는 빠르게 뒷선으로 밀려난다

대단한 마음이요, 지면을 넘는 마음이다

하지만 알려야 할 의무가 있으리라

일관성이 중요하겠지만, 재난은 알려야 하리라

차츰 태풍의 반경에 들어가는 우리네 삶의 터,

도시의 간판과 시골의 과일, 곡식들이

잘 견디는 시간이 되어야 하겠다

그들에게 재난 문자를 돌려 준비를 하게 하고 싶다

바람이 차츰 요란해 지고 있다

문자가 이제는 살아서 다가오고 있다.

 

*마이삭에 뿌리 뽑힌 나무다. 땅이 파인 비탈에서 견디지 못하고 뿌리를 들어낸 나무가 안쓰럽다. 하이선은 조금 편하게 지나갔으면 한다. <하이선> 아닌가? 높은 착함이 우리들 곁에서 머물 것으로 기대해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3        
밤들의 얘기 | 타인을 위한 2020-09-06 13:46
http://blog.yes24.com/document/129787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태풍의 영향인지 비가 내린다

비는 태풍이라는 이름에 걸맞지 않게

잔잔하게 다가온다

아직은 전초전이라서 그런 듯하다

지금의 비는 맞고 싶을 정도로 포근함까지

더해져 있다

지금 산에서는 밤이 영글어 가고 있다

밭에서는 과일들이 영글어 가고 있다

태풍이 조금 조심스럽게 와서

이들이 만드는 아름다운 세계에 금이 가지 않았으면 한다

한가위를 향해 달려가는

이들의 행보에 제동이 걸리지 않았으면 한다

이제는 좀더 햇살을 담아

달콤한 맛이 배이도록 하고

평화의 나날들을 꿈 꾸었으면 한다

열매가 곳곳에서 아름다운 얘기를 하고 있다

그 가운데 밤들이 하는 얘기를 듣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6        
폰 가메라 기능 | 사랑 2020-09-06 10:25
http://blog.yes24.com/document/129780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폰의 카메라 기능이 대단하다.

다양한 기능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

사물을 근접 촬영하는 기능도 있고

포인트를 주는 기능도 있다

모든 작동을 수동으로 해서 정밀하게 찍는 기능도 있고

펼쳐서 전체적인 모습을 병풍처럼 찍는 기능도

확인할 수 있다

퍼지게 찍을 수도 있고

줌인의 기능도 대단하다

새롭게 구입한 폰이 카메라 기능 하나만 봐도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하고 있다

다양한 기능이 있을 것인데

아무래도 관심이 있는 분야가 사진이기 때문에

이 폰의 카메라 기능이 무척 마음에 든다

기능을 하나씩 익숙하게 만들고 있다

아마 시간이 좀 흘러야 하리라

이런 기기에 대해 빠르게 적응하는 세대는 아니니까

하지만 필요에 의해 익숙하게 만들기는 해야 할 터 

 오늘도 폰의 카메라 기능에 빠져 있다.

이 카메라를 손에 쥘 수 있게 기회를 준

식구들에게 감사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8        
오늘은, 내일은 | 소망 2020-09-06 07:56
http://blog.yes24.com/document/129777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일어나자 말자

날씨를 검색해 본다

오늘은 우산으로 그려져 있다

시간 단위로 나타나는 날씨를 검색하고 있는데

새벽 3시부터 우산이다

내일의 날씨도 검색한다

내일도 하루 종일 우산이다.

태풍의 여파인 듯하다

그런데 지금은 구름만 가득하고 비는 내리지 않는

현실을 만나고 있다

이게 어찌된 것인가?

날씨 예보는 전반적인 것이고

순간의 시간을 예보하는 것은 아니다란 생각으로

위로를 삼는다

일기가 잘 맞지 않으면 당혹스럽다

예보를 통해 삶을 많이 결정해 나가는데

그 결정을 무색하게 만들어 버리는 예보라면

어찌 다시 도움을 받을 수 있겠는가?

오늘, 내일은 가능한 움직임을 지니지 않고

생활을 해야하겠다

바이러스와 비가 동시에

우리들의 발목을 잡고 있으니까?

그리하여 활짝 핀 해와 청명한 공기를 만나길

기다리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