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86,56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리뷰 월별 정리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특별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ㅜㅌ들 벽을 ㅏㄱ ㅣㅊ깔을 금강자연휴양림 ㅓㅁ온다 플협죽도애기똥풀장미무궁화꽃들아름다움 버리는 밭에서 찾음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자신을 잘 지키고 타인에게 되도록이면.. 
나날이님~ 잘 지내고 계시지요? 나날.. 
실제로 보면 전차 부대 같았는지 몰라.. 
하루 저무는 노을..... 풍경이 좋.. 
꽃선물 감사히 받았습니다! 마지막 나.. 
새로운 글
오늘 234 | 전체 4765830
2009-08-28 개설

2021-02 의 전체보기
비가 조금 내렸다. | 수필 2021-02-28 19:27
http://blog.yes24.com/document/139264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비가 살짝 내렸다

오늘은 비가 온다는 얘기가 없던데

비가 마음을 촉촉하게 적셨다

마음이 깨끗해지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밤이 되어 이제는 우산을 들고 다녀야 겠다

내일 비가 온다고 예보에는 우산이 그려져 있는데

내일도 늦은 시간부터 내린다고 했는데

오늘 이렇게 맛을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비가 오면 그냥 좋다

마음이 훌훌 일어난다.

엉덩이가 가벼워진다

세상이 따뜻해진다.

모든 게, 주변에 있는 모든 게 사랑스러워진다.

세상이 가벼워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6        
주일 저녁(2월 마지막 날) | 생활문 2021-02-28 17:06
http://blog.yes24.com/document/139256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흐린 날씨다

하늘이 많이 가까워져 있다

손을 뻗으면 하늘이 그냥 잡힐 듯하다

손에 물의 흐름이 느껴질 듯하다

주일 저녁을 향해 가는 시간,

내일이 또 빨간날이다

아마 많은 분들이 조금의 여유를 지닐 듯한,

한가와 놓여진 시간이다

그런데 날씨가 많이 내려와 있다

금방이라도 물이 줄 흐를 듯한 느낌을 준다

비는 내일 내린다고 하는데.

난 지금 집에 머물고 있다

식구들은 내일 어디를 간다고 한다

나는 빼달라고 했다.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것보다는 책을 읽는 것이 더 좋다

읽어야 할 책들도 쌓여 있다

오늘과 내일 책을 읽으면서 내면의 여행을 떠나보고자 한다

그렇게 나는 내면으로 식구들은 외형으로

여행을 떠나는 시간들이 되는 만세를 부른 날이 될 모양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대보름달 | 수필 2021-02-28 07:29
http://blog.yes24.com/document/139233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달이 휘영청 밝았다

그날은 달이 그리 보기가 좋았다

꼭 할머니가 옛날 얘기를 들려줄 듯한 날 밤,

대보름달은 마을 위에 머물고

우리들의 마음은 유년의 시절을 향해 달리고 있었다

달이 그렇게 고왔다

누이가 있고, 벗들이 있고, 불놀이를 하고, 산야들 뛰어다니던 우리들이 있었다

어제의 그 달이 이렇게 오늘도 비치고 있다

할머니도 심지어 엄마까지도, 아버지도 떠난

그 아득한 날들을 비치며 오늘도 달은

그렇게 높이, 밝게, 마음을 달래며, 감싸며

그 자리에 그렇게 머물고 있었다.

언제까지 그 자리에 그렇게 머물게 될 지는 모르나

또 누군가는 저 달을 보며 나를 기억하게 되지는 않을까?

마음에 아련히 다가오는 달

대보름달이었다

어둠을 밝히는 세상의 빛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7        
러브 앤 머시( 독서.2) | 기타 2021-02-28 07: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9233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그런 브라이언에게 어느 날 마치 영화처럼 한 여성의 사랑이 찾아온다. 사랑이 힘으로 브라이언은 주치의의 오랜 속박에서 빠져나와, 지긋지긋한 약물 복용을 중단하는데 성공한다. 그리고 다시 창작 활동에 매진해 2004년에 드디어 <Smile>이라는 앨범을 발표하게 되는데, 이 음반은 브라이언이 <Pet Sounds> 앨범을 만들고 난 뒤, 무려 38년의 세월이 지난 뒤에 만들어진 것이다. 이 앨범으로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음악상인 그래미상을 받은 그는 재기에 성공하여 현재까지도 전 세계를 돌며 순회공연을 하고 있다. 정말 놀랍고 감동적인 이야기다.

 

영화로 만나는 트라우마 심리학

김준기 저
수오서재 | 2021년 01월

 

조현병으로 진단받고 20년간 약물 복용을 했던 사람이 약물을 완전히 끊고 다시 자신의 능력을 되찾고 재기에 성공한 이야기를 담았다. 지금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니 놀랍다. 일반인들은 이 이야기를 감동적인 한 이야기로 들을 수 있으나 대부분의 의사들에겐 아무래도 석연치 않게 수용될 수밖에 없다. 물론 특별한 경우가 이겠지만 조현병이란 질병은 약물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대개 재발과 정신적 황폐를 가져오고 전반적인 기능과 능력이 서서히 감퇴를가져오는 진행 과정을 보인다. 그러면 이 브라이언의 성공은 어떻게 보는 것이 옳을까? 과연 조현병으로 보는 것이 옳을까?

 

영화 <러브 앤 머시>는 미국의 전설적인 팝 그룹인 비치 보이스의 뮤지션 브라이언 윌슨의 자전적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그는 이 그룹에서 주로 작곡과 작사를 맡았다. 이 그룹은 영국의 비틀즈에 대항하기 위해 만들어진 미국의 팝 밴드다. 그는 비틀즈의 노래에 버금가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시간을 겪으면서 <Pet Sounds>를 만든다. 이 음악이 당시 그 유명했던 앨범이다. 그런데 이 앨범이 일반 대중은 물론이고 맴버들에게도 이헤하기 힘든 음악이라고 비난을 받게 된다. 지나치게 예술성을 추구한 난해한 음악이라는 이유에서다. 정작 경쟁 상대인 비틀즈의 폴 매카트니는 극찬을 했는데 말이다. 이 영화를 통해 보면 이를 만회하기 위해 창작 작업에 몰두한다. 그리고 늘어난 부담감 때문에 오히려 정신적, 신체적으로 피폐해져 결국 음반 작업을 중단하게 된다. 그리고 이때부터 브라이언에게 이상증세가 나타난다. 이상한 소리가 자꾸 들린다는 것이다. 정신과 의사들은 의심하지 않고 조현병 초기라 진단한다. 그리고 20년 조현병 약을 복용하게 된 것이다. 이러다 한 여인을 마치고 회복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이야기를 듣고 의사들은 트라우마로 인해 나타나는 현상을 조현병으로 오진해 상황을 여기까지 몰고 온 것이라고 본다. 트라우마는 어린 시절 아버지와 기억 속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어떤 일이 있을 때 아버지는 과도한 폭력을 사용했고, 그것이 트라우마로 작용한 것이고 영화는 보여주고 있다. 이것이 결국은 그것이 여인의 사랑을 통해 치유된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경이로운 시간(2/28) | 작가들의 글 2021-02-28 00:4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9224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탁!

터지는 매화

몇 송이

 

흐린 정신을

깨운다

나태주, 시간의 쉼표

나태주 글그림
서울문화사 | 2020년 11월

 

이 글을 읽는 순간

마음 속으로 희열이 아늑하게 스며들었다

그래 꽃들의 세상이 이렇게 시작되는구나! 하는 마음이

흥분을 넘어서게 만들고

몸이 출렁이는 것을 경험하게 되었다

곳곳에서 움이 트고 싹이 나고 꽃이 피는 움직임이

마구 일어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으며

우리도 이제는 깨어 일어나 달려가야 하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이제 멈추지 않아도 된다

이제 노래하면 된다.

이 글을 읽는 순간

내 영혼은 벌써 하늘을 날고 있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