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77,97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리뷰 월별 정리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특별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ㅜㅌ들 벽을 ㅏㄱ ㅣㅊ깔을 금강자연휴양림 ㅓㅁ온다 플협죽도애기똥풀장미무궁화꽃들아름다움 버리는 밭에서 찾음
2021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그러고 보니 횡성군에서는 폭포를 본.. 
가을 하늘 공활한데 절로 읍조리게.. 
어린 시절 참 많이 따서 먹었던 대봉.. 
저도 최근에 알게된 핑크뮬리~ 직접 .. 
숲의 소중함을 말하는 책이군요. 우.. 
새로운 글
오늘 849 | 전체 4739054
2009-08-28 개설

2021-09-10 의 전체보기
추억 소환 | 노래를 위한 2021-09-10 17:18
http://blog.yes24.com/document/150522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책이 읽히지 않고

언어가 갈 길을 잃고 있을 때

추억을 소환한다

 

어느 봄날 저녁무렵

갑자기 경치가 좋은 곳이 있다고

딸내미가 퇴근한 후에 가보자고 한다

 

코로나로 사람을 만나지 못하고 있던 그 활달한 성격의 아내가

너무도 쉽게 응하고 나는 어쩔 수 없이 따라나섰다

그곳은 내가 정말 많이 다녔고

가끔씩 머무르면서 혼자 멍하게 앉아 있었던 곳이기도 한데,

일 때문에 자주 들렸던 곳

하지만 아무런 말도 않고 따라나섰다

 

김천 연화지다. 집에서 30분 정도의 거리다

가서보니 평소의 모습과는 또 달랐다.

연못과 불빛과 꽃들이 어우러져 멋진 풍광을 만들고 있었다

주변 사람들의 그림같은 휴식처가 되고 있었다

잘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 소환된 공간이다

그 상황으로 인해 마음이 넉넉하게 변해 가는 것을 지켜본다

활자도 단어도 이제는 말을 할 듯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오늘은 호수다 | 노래를 위한 2021-09-10 16:45
http://blog.yes24.com/document/150520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늘은 호수다

호수에 서면 마음이 평온해 진다

아무런 생각이 없어진다

오로지 호수와 물과 바람과 물결에 마음이 빼앗기게 된다.

그러면 그 마음은 마음이 없음이다

가끔씩 하늘을 보자고 말한다

하늘을 보는 마음이 바로 호수를 보는 마음과 일치한다

하늘은 변화가 많지만

호수는 변화가 별로 없다

바람이 크게 불 때 물결이 조금 요동을 치지만

대개는 잔잔한 수면을 지니고 있다

수면을 가지고 오죽했으면 송강은

<십리방환을 다리고 고쳐 다려>라고 표현했겠는가?

잔잔한 수면은 어느 면보다 부드럽다

그것을 가먼히 지켜보다 보면

세상은 멀리 사라지고 곁에는 우주가 머문다

가끔 별들도 찾아온다

나비와 잠자리를 함께 하고

코스모스와 백일홍을 함께 하는 호수의 시간

가장 축복받은 한 시간이 아닌가 여겨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일교차가 심한 날 | 나를 위한 2021-09-10 08:21
http://blog.yes24.com/document/150496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일교차가 심한 날씨다. 아침, 저녁으론 옷이 너무 가벼워 살갗이 움츠린다. 뭔가 덧옷을 입어야 한다. 하지만 낮에는 아직도 더운 기운이 남아 있다. 선풍기를 켜도 될 정도의 텁텁함이 있다. 선풍기를 켜지는 않지만, 찬물에 샤워라도 해야 할 때도 있다.

 

하지만 시간은 흐르고 있다. 9월도 중순으로 들어섰다. 명산의 단풍 소식도 들려온다. 이 달 마지막쯤에 설악산에 단풍이 물들기 시작한다나. 단풍 구경이 올해는 이루어질 수 있으려나. 2년 동안 심리적으로 갇혀 있었는데, 이제 코로나와 동거하는 일상을 기획하고 있다니? 곧 코로나 이전의 상태로 돌아가려는지?

 

아직은 정부에서 그렇게 기획한다고 해도 사람들이 심신을 열기는 쉽지가 않으리라 생각한다. 백신을 맞은 사람들도 돌파감염이라나, 감염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교차가 심한 오늘 같은 날에는 더욱 자신을 잘 관리해야 한다. 건강한 몸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고 한다. 온전하고 평온한 정신으로 우리들의 삶을 지녀야 하지 않을까?

 

오늘을 사는 우리들, 보다 나은 삶을 위해서 스스로를 잘 돌아보고, 주변을 잘 정리하고, 내일에 대한 비젼을 가지는 언행이 이루어지는 걸음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 선득한 몸을 추스려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3        
9월의 장미 | 감동, 이야기 2021-09-10 08:05
http://blog.yes24.com/document/150495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월의 장미가 마지막을 붙들고

힘들게 매달려 있는 계절, 9월

모든 것은 때가 있고 제때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을

다시금 느껴보는 시간이다

 

20대에 할 일이 있고

30대에 할 일이 있다

50대에는 심리적으로 붙들고 있어도 하지 못하는 일이 있고

나이가 더 들면  생각조차 힘들어 지기도 한다

헌대 사람들은 오늘 고통스러운 삶이 내일을 나아지게 한다고

꾸역꾸역 버틴다

오늘 해야 할 일은 오늘 해야 하고

오늘 찾아야 할 일은 오늘 찾아야 하거늘

지나간 기회나 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인생에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때가 있다

 

내 유년에는 1, 2원으로 눈깔사탕을 사먹었다

지금 1, 2원은 아이들에게 줘도 받지 않는다

시간은 모든 일을 변화시킨다

시간을 잡는 자가 인생의 성공자다

스러져가는 장미를 보면서 화려했던 오월을 기억한다

하지만 지금 그 열정을 피빛으로 남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