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38,56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추억 소환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리뷰 월별 정리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특별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비닐고구마줄기옥수수땅콩비타민고추 꽃말환영 계절단풍나무아름다움청신함 우크라이나전쟁민간인학살국제법양심도의인권인간애휴머니즘 새옹지마인생마지막날무게와화사함 소노벨스위트룸보문호수벚꽃매화목련무지개다리 아이들이무척좋아하겠다곰돌이들의행진 ㅂ보로한 코로나집단면역확진오미크론엔데믹 ㅐ웅한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대다수의 사람과 다르다고 해서 잘못된.. 
마음이 훈훈해지는 책이네요. 우수리뷰.. 
좋은 책, 좋은 생각이 전파될수 있게.. 
'훌훌' 하면 자연스럽게 뒤이어 '털.. 
와, 우수리뷰 선정을 감축드립니다, .. 
새로운 글
오늘 50 | 전체 4874654
2009-08-28 개설

2022-01-11 의 전체보기
미세먼지가 가고 | 노래를 위한 2022-01-11 13:53
http://blog.yes24.com/document/157414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자연의 모습이 이채롭다

어제 그렇게 희미하던 산과 하늘이 너무나 가까이

다가와 있다. 먼지 하나 없는 이 하늘이

어제의 그 하늘이던가 하는 의구심이 인다

어젠 정말 햇살을 보기 힘들었는데,

그렇다고 구름이 낀 것도 아니었는데

답답한 시야를 보여주며 마음이 닫히게 만들었던 어제의 공간

오늘 이렇게 청명해져 있다

대신 차가움을 가져왔다

차가움과 먼지는 서로 상극인 모양이다

그래 먼지보다는 차가움이 낫다

오늘은 청명한 하늘을 보면서 양지바른 공간에 앉아

추억에 잠기는 시간을 가져야 겠다

그 옛날 추위를 이기기 위해 담벼락 앞에 앉아

바람을 피하며 햇살을 쬐던 기억이

스멀거리며 피어 오른다

추위만큼이나 반대급부로 마음이 따뜻해진다.

자연의 상황이 경이롭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1        
시간이 해결한다 | 아름다운 시 2022-01-11 07:59
http://blog.yes24.com/document/157401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추워질 모양이다

또 추워질 모양이다

이 겨울 막바지 고비가 되는 추위가 올 모양이다

온 산천을 얼고 나무들이 숨 죽이는 시간이 올 모양이다

이런 때는 겨울잠이 최고다

동면의 시간을 가지는 동물처럼

시간을 흘리는 것이 최고다

괜히 잘 났다고 버둥거리다가는

얼어 죽기가 십상이다

추위가 온몸으로 다가온다

또 추위가 온몸으로 다가온다

과거에도 그랬던 적이 있느냐

그때는 시작점이 되어서 강하게 버틴 듯한데

이제 꽃망울을 시샘하는 추위가 되어 

그냥 버티기보단 숨 죽이는 게 낫다

바람의 능력을 온전히 인정하고

비켜가는 게다

시간이 해결하게 두는 게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측백나무(꽃말-1/11) | 기타 2022-01-11 04:3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7400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꽃말 365

조서윤 저
리스컴 | 2022년 01월

 

111일 오늘의 꽃은 측백나무다. 꽃말은 견고한 우정이다. 알렉산더 포프의 소중한 말이 첨언 되어 있다. <내 친구는 완벽하지 않다. 나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우리는 너무나 잘 맞는다.> 여백이 있는 사람에게 타인이 찾아와 깃들 수 있다. 완전을 지향하는 사람들은 나눔이 잘 안 된다. 뭔가 빈 구석이 있을 때 채워주는 사람과 진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좋은 친구란 나눌 수 있는 친구다.

 

엄마는 언제나 좋은 친구를 사귀라고 합니다. 그리고 꼭 덧붙입니다. 먼저 좋은 친구가 되어 주라고요. 친구가 어려움을 당할 때 함께해 주는 것 말이죠. 엄마의 말이 마음에 많이 남는다. 좋은 친구를 찾는 것보다 내가 먼저 좋은 친구가 되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좋은 친구를 얻을 수 있는 지름길이기도 하다. 친구는 서로의 교감이 이루어질 때 가능한 것이니까? 나는 오늘 누구에게 선의로 다가갈 것인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그들이 내 폰 번호를 어찌 알았을까? | 감동, 이야기 2022-01-11 04:26
http://blog.yes24.com/document/157400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들이 내폰의 번호를 어떻게 알았을까?

나에겐 우스운 최고통치자 후보가 계속 벨을 울린다.

나에게 자신을 각인시키려 하는 모양인데

오히려 역효과만 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집 전화로 계속 벨이 울린다

대선 여론 조사를 하는 것이라 한다

무척이나 신경에 거슬리는 소리다

여론이라는 말이 들려오면 그냥 끊는다

전화에 걸려오는 가장 힘 드는 말 두 가지

여론 조사와 보험 광고다

나 중심적으로 생각해서 그런가 모르겠지만

이 둘은 귀찮음을 너머 공해라는 생각이 든다

나와 같은 사람이 많을진대

요즘 여론 조사하는 것이 어느 정도 맞을까?

제대로 된 조사가 되는 것일까

후보자들이 여론조사의 한 마디에 일희일비해야 할까

대선에 나온 후보자들의 윤리의식도 문제지만

방송사들의 본의 아닌 갑질도 문제인 듯하다

그렇게 최고 책임자로 당선되면

그동안 아팠던 것들을 보상받으려 하지 않을까

대선과 대선을 바라보는 시간들이 충돌하는 가운데

선의라는 것이 실종되어 있는 모습을 본다

 

이번 선거도 가장 싫은 사람을 찍지 않는 선거가 될까

찍고 싶은 사람이 없는 선거, 어부지리로 뜨는 사람도 생겨난다

찍고 싶은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다당제가 묘수인가?

그것은 또 불안한 무엇이 있다

국민들의 마음은 선거 때만 되면 흔들리고 흔들리는 갈대가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나와의 대화 | 수필 2022-01-11 04:11
http://blog.yes24.com/document/157399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요즘은 자정을 보지 못하는 시간이 계속되고 있다. 11시(23시)가 되면 눈이 내려 간다. 그러면 침대로 올라가야 한다.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이 그렇게 정해져 가는 듯하다. 건강한 일이다. 자정을 바라본다는 것은 몸에 무리가 되도록 하는 일이다. 참고 버티는 시간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순리대로 23시에 잠자리에 드는 것은 심신을 넉넉하게 가꾸는 일이 된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이때 잠자리에 들면 새벽 3시 정도 되어서 깨는 것이다. 하루에 5시간 이상 한꺼번에 자는 것은 스스로에게 용납이 되지 않는 모양이다. 오늘도 새벽 3시에 일어났다. 그리고 2-3시간 동안 스스로와 대화를 한다. 그러다 새벽이 되어 또 눈을 조금 붙일 게다. 그렇게 하루가 시작되고 내 시간은 넉넉해져 간다. 시간이 마디게 흘러간다는 말이다. 감사한 일이다. 새벽의 2-3 시간은 내 삶에 보배로운 시간이다. 늘 감사하는 삶을 이끌어나가는 원천이 된다.

 

나와의 대화는 책읽기와 글쓰기다. 새벽 혼자만의 시간은 그것이 가장 자유로운 시간이다. 하루 중 나의 가장 살아있는 시간이라 할 수 있다. 주변의 모든 것들에 대하여, 삶에 대하여 감사의 마음을 지닐 수 있는 시간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