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38,56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추억 소환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리뷰 월별 정리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특별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비닐고구마줄기옥수수땅콩비타민고추 꽃말환영 계절단풍나무아름다움청신함 우크라이나전쟁민간인학살국제법양심도의인권인간애휴머니즘 새옹지마인생마지막날무게와화사함 소노벨스위트룸보문호수벚꽃매화목련무지개다리 아이들이무척좋아하겠다곰돌이들의행진 ㅂ보로한 코로나집단면역확진오미크론엔데믹 ㅐ웅한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우수리뷰 선정 축하합니다. 즐거운 주.. 
축하드립니다. 나날이님^^ 즐거운 독.. 
당첨 응원합니다. 
당첨 축하합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나날이님 ^^ 
새로운 글
오늘 158 | 전체 4874762
2009-08-28 개설

2022-01-06 의 전체보기
산은 내게 | 나를 위한 2022-01-06 17:17
http://blog.yes24.com/document/157183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산에 올랐다.

처음부터 가파른 오름길이 되어

다리를 후들거리는 시간을 지녔다

이 길은 잘 가지 않는데,

인위적인 게단이 다리에 무리가 된다고 생각해

흙길을 밟기를 원해 다른 길을 택하는데

오늘은 산에 바로 오르고자 이 길을 선택했다



 

선에 오르는 것은 늘 기이한 체험이다

걷기는 걷기인데

평지를 걷는 것과는 아주 다르다

늘 가슴이 뛰고 힘겨움을 느끼고

쾌감을 맛본다

오늘도 그 상큼한 맛을 보기  위해

힘든 여정도 마다하지 않았다

산은 내게 늘 친구가 되고 여유가 되며

자유가 되어 준다

산이 가져다 주는 행복감에 젖어

행복감만큼 맑은 하늘을 우르러 보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그림을 만나며 | 나를 위한 2022-01-06 08:41
http://blog.yes24.com/document/157164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마음이 많이 가는 사진

딸내미가 뒤에 있는 사진이다

 

앞의 아름다운 광경에 온 마음이 빼앗겨 있는 와중에

그런 내 모습이 보기가 좋았던 모양이다

 

나들이에서 집에 돌아와 받았던 좋은 선물

한 폭의 그림과 같았던 나눔이다

 

추억이 되고 그림이 되고

미래가 되고 사랑이 되었다

 

오늘도 이 그림을 보면서 나눔의 의미와

식구들의 의미를 일깨우며 감사하는 삶을 산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스크랩] [서평단 모집]『덕후를 위한 교양수업』 | 이벤트 참가 2022-01-06 08:35
http://blog.yes24.com/document/157164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덕후를 위한 교양 수업

라이브 저/김희성 역
성안당 | 2021년 01월

 

신청 기간 : 1월 11일 까지

모집 인원 : 5명

발표 : 1월 12일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이전에 작성해주신 리뷰 URL을 함께 남겨주시면 당첨 확률이 올라갑니다!

 

덕후를 위한 교양 수업

 

알아두면 유익한 기본 교양을
덕후의 독특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해설했다!


게임, 애니메이션, 만화, 피규어, 소설, 음악, 라이트노벨 등 오타쿠를 대표하는 문화는 미디어를 비롯하여 다양한 장르에 걸쳐 있다. 장르가 다양하다는 것은 반대로 기회가 없어서 접하지 못한 작품 또한 많다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 어떠한 작품에 관심을 갖게 되면 그 작품에서 설명하는 단어의 의미나 스토리, 설정 소재 등 관련 자료를 찾아보게 되고, 점점 깊이 빠져들게 되는 경험을 누구나 한두 번쯤은 해봤을 것이다. 나아가 좀더 깊이 파고드는 이른바 ‘덕후’(일본어 오타쿠를 한국식으로 발음한 ‘오덕후’의 줄임말로, 현재는 어떤 분야에 몰두해 전문가 이상의 열정과 흥미를 가진 사람이라는 긍정적인 의미로 사용)의 성향을 가졌다면 익숙한 경험이었을 것이다.
이 책은 애니메이션, 만화, 게임, 소설, 라이트노벨 등 현대를 살아가는 덕후 관련 콘텐츠 중에서 ‘덕후들이 좋아할 만한’ 장르와 전문 용어를 엄선해서 다뤘다. 매일 한 페이지씩 365일 동안의 읽을거리를 역사, 신화?전설, 문학, 과학·수학, 철학·심리·사상, 오컬트·불가사의, 종교의 7개 분야 및 요일별로 나누어 구성했으며 매일매일 다채로운 정보를 접할 수 있다. 그동안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에서 봤던 익숙한 인물 또는 캐릭터인데, 그 유래를 잘 몰랐다면 이 책이 그 궁금증을 해소해줄 뿐만 아니라 호기심과 상상력을 한층 더 자극할 것이다. 하루 한 페이지씩 365일 읽다 보면 자연스레 지식을 익히고 좀더 풍부한 상식과 교양을 쌓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을 통해 풍요로운 덕후 생활을 보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

 

 

서평단 신청자 여러분께

 

* 리뷰어클럽은 YES블로그에 리뷰를 남겨주셔야 합니다. YES블로그 개설 후, 신청 바랍니다.

* 선정되신 분들께서는 도서 수령 후 2주 내에 양질의 리뷰를 작성하여 본인의 YES블로그에 남겨주시고, 현재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도 리뷰 링크를 남겨주셔야 합니다.

* 도서는 회원 정보상의 주소로 배송되오니 신청 전 주소를 확인해주세요 (주소, 연락처에 문제가 있을 경우 선정 제외되거나, 선정 후 배송이 누락될 수 있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북쪽 동포들은? | 기타 2022-01-06 08:3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7164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은신처에서 보낸 날들

장길수 저
열아홉 | 2021년 11월

 

지금, 이 순간에도 저 북녘땅 어디선가는 한 줌 강냉이 알이라도 얻기 위해 농민 시장을 배화하는 꽃제비 아이들이 있을 것이다. 자유라는 두 글자를 얻기 위해, 죽음을 무릅쓰고 두만강을 건너는 이들이 있을 것이다. 중국 공안의 눈을 피해 정처 없이 이국땅을 헤매다가 짐승처럼 팔려 다니는 우리의 가엾은 누이들은 또 얼마일까. 부디, 낯선 이국땅 어디선가 자유의 그 날을 하염없이 그리며 눈물 마를 날이 없는 북한 동포들이 있음을 대한민국 국민들이 잊지 알았으면 한다.

 

가슴 아픈 이야기다. 가끔씩 뉴스에서나 듣는 북한 땅의 참상이 그려지고 있다. 북한 동포들의 목숨 건 자유 찾기를 그리고 있다. 그 땅에 태어났다는 이유로 생명을 담보하면서 살아야 하는 그들의 참람함이 잘 그려진다. 우리는 그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 글이 남북의 해빙무드가 이루어지고 있던 2,000대 초반 김대중 정권 때의 기록이다. 우리는 그들을 진정한 삶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 결과적으로 북한 정권이 민중들을 탄압하는데, 일목 가담한 것이 아닌가?

 

지금도 많은 북한 동포들이 암울한 시간 속에서 살고 있다. 북한 왕국은 뉘우침이 없다. 왕의 한 마디는 바로 생명을 좌우할 수 있는 법이다. 공개 처형이라는 게 오늘날 사회에서 가능하기나 한 것인가? 하지만 북한에서는 공공연히 이루어진다고 한다. 그들을 어찌해야 할 것인가? 것은 북한을 개방의 길로 이끄는 것뿐이라고 생각이 든다. 북한을 탈주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자면,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된다. 이들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시간의 길 | 나를 위한 2022-01-06 07:28
http://blog.yes24.com/document/157164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월도 훌훌 흐른다. 구멍 뚫린 둑에서 물이 새어 나가듯이 1월의 시간이 흐른다. 도저히 막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하나. 그 구멍에 종이배라도 띄워야 하는 것인가? 종이배를 타고 시간의 흐름에 몸을 맡기며 같이 흘러가야 하는 것인가? 한 곳에 정지하여 깨끗한 물도 마시고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고 싶은데, 그럴 여유를 주지 않는다. 1월도 훌훌 흐른다.

 

별로 한 것도 없다. 아니 한 것이라면 미지의 세계를 탐험한 것들을 말할 수 있겠다. 새로운 세상을 만나고 인심도 만나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는 가졌다. 하지만 그것이 시간을 멈출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시간만 생각하면 이 새해도 가슴 한 구석이 답답해져 온다. 즐김으로 마음을 바꾼다. 감사로 마음을 다진다. 하지만 그것이 무엇인가? 자기 위안이 아닌가? 

 

그래 그것도 좋은 것이다. 자기 기만이면 어떤가? 가는 시간을 잡을 수 없을 바에야 답답한 마음을 지녔어야 무엇하겠는가? 시간을 타고 즐기는 것이 바람직한 것이 아니랴. 쉽게 빠르게 가더라도 배를 띄워 그 흔들림에 흥취를 느끼며 가야 하지 않으랴. 오늘도 시간이라는 강에 종이배블 띄우고 그 위에 몸을  뉘며 허허 웃어 본다. 웃음으로 훌훌 흐르는 시간을 응시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