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enigirl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enigirl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째릿
jenigirl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4,96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19 | 전체 15592
2018-01-11 개설

2019-04 의 전체보기
[100%페이백][대여] 다음 생엔 엄마의 엄마로 태어날게 | 기본 카테고리 2019-04-02 21:03
http://blog.yes24.com/document/112032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대여] 다음 생엔 엄마의 엄마로 태어날게

선명 저
21세기북스 | 2019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00%페이백 대여로 읽은 <다음 생엔 엄마의 엄마로 태어날게> 의 리뷰입니다
그냥 제목만 보고도 끌리는 글이었어요
왜 엄마라는 단어는 떠올리기만 해도 애틋하고 눈물이 나은걸까요
작자인 선명 스님처럼 모녀가 모두 스님이 된 사연도 특이했어요
서로의 호칭은 달라졌을지 몰라도 두분이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변함없겠죠
엄마에게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잘 봤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연하의 맛 | 기본 카테고리 2019-04-02 20:54
http://blog.yes24.com/document/112031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연하의 맛

민다빈 저
동아 | 2019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이 좀 자극적이긴 한데 일편단심 순정 연하남이라 좋았어요
처음에 둘의 만남이 갓 성인이된 여주와 중3이라는 설정에 나이차로 보면 별거아니지만 왠지 미성년자 시절부터 시작된 인연을 보여주니 역키잡은 아니지만 약간 부담스럽긴 했네요
이안은 그때부터 다영을 맘에 두고 다영의 대학까지 같이 따라 입학해서 군대도 착실히 다녀오고 그녀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세트] 돌아봐줘 (총2권/완결) | 기본 카테고리 2019-04-02 20:40
http://blog.yes24.com/document/112031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돌아봐줘 (총2권/완결)

박수정 저
가하 | 2019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박수정 작가님의 후회남 시리즈 네요
워낙 유명해서 말이 필요없은 <미로>이후로 또다시 후회남을 쓰셨는데 전작보다는 소프트한 느낌이에요
지환이 물론 여주 효주에게 큰 잘 못을 하긴했지만 효주 역시 여동생 인척 지환을 속였으면서 자신의 잘못은 생각지않고 본인을 속이고 기만한걸 분노하는 지환의 모습에 실망하고 자신의 상처만 크게 생각하는게 좀 그랬어요
어쨋든 지환의 입장에서는 거짓으로 다가온 효주가 좋게보일수없는 상황인거잖아요
본인이 사촌과의 열등감때문에 의도적으로 사촌이 좋아하는 효령에게 접근하고 사귀는 행위는 나빴죠
그러면서 효령으로 분한 효주로 인해 사람 자체에 끌리고 또 꾸미지않은 효주를 만나면서 그녀에게 끌리는 이중적 마음에 갈등해서 나중에 효주가 1인2역 한걸 알았을때 그렇게 분노하고 상처주고싶었던거라 생각해요
2권에서는 몇년뒤 해후해서 지환의 절절한 마음이 잘나타나는데 효주에게 다가가기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안타깝게 느껴졌어요
영화감독이 된 효두를 뒤에서 물심양면 써포트하며 다가가는 모습이 더 매력있게 다가왔네요
효주가 동생과 비교되며 부모에게 희생하며 살아온게 안타까운데 지환과 잘 되서 다행이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