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의양식
http://blog.yes24.com/jh399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하루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5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귀여운 그림책이네요 ㅎㅎ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2524
2007-02-04 개설

2022-03 의 전체보기
놀 때도 안전이 필요해! | 기본 카테고리 2022-03-31 16:05
http://blog.yes24.com/document/161242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놀 때도 안전이 필요해!

김주희 글/찌아 그림
리틀씨앤톡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교과연계 동화라 아이들과 보기 좋아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무엇보다 안전을 중요시 하는데 아이들은 나는 괜찮지 하는 마음으로 자기도 모르게 위험하게 노는 행동들을 하고 다치거나 싸움이 생기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초등 저학년의 경우 안전한 생활 교과목을 통해 배우기도 하고 선생님이나 부모님들이 조심 하라고 알려주긴 하지만 한귀로 들었다 흘리는 경우가 많아 가끔씩 교과연계로 된 안전 관련 책을 같이 보면서 이야기 하면 좋더라구요.


어느날 영웅이는 놀이터에서 1학년 동생을 지유를 만났어요. 영웅기가 미끄럼들을 거꾸로 올라가고 내려올때 앉아서 타는게 아니라 누워서 머리로 내려오는데 지유가 엄지손을 치켜세우며 대단하다고 하는거예요. 누구가 나에게 칭찬을 해주면 기분이 좋잖아요. 영웅이는 지유와 같이 잘 놀았고 미끄럼들을 멋지게 타는 법을 알려줬어요. 이건 영웅이 생각이지 부모님의 생각은 위험하게 노는...

그러던 어느날 수업시간에 영웅이는 선생님께서 1학년 아니가 놀이터에서 위험하게 놀다가 다쳤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놀때 안전하게 놀라고 말씀해주셨어요. 영웅이는 너무 놀랐죠. 혹시 지유인가 싶기도해서 선생님께 여쭤봤는데 역시나... 지유가 다친것도 다친거지만 영웅이가 타라는대로 타다가 다친것같아서 혼날까봐 걱정도 했어요.


영웅이는 지유에게 찾아가고 다행히 앞으론 서로 조심하겠다고 말을 하는데 사고는 누구나 생길수 있는거니 항상 조심해야한다는 이야기로 마무리가 되면서 책 중간중간에 안전에 대해 생각할수 있는 질문들이 나와서 아이와 이야기 해볼수가 있었어요. 아이들이 위험하게 노는건 말리는 편이지만 계속 그럴수가 없어서 가끔은 그냥 둘 때도 있는데 어른인 저부터 솔선수범을 보여야 할것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왜 나무가 없으면 살 수 없어 | 기본 카테고리 2022-03-31 15:24
http://blog.yes24.com/document/161240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왜 나무가 없으면 살 수 없어?

해리엇 지퍼트 글/브라이언 피츠제럴드 그림/헤더 역
에듀앤테크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나무의 다양한 쓰임새를 알수있어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원에 다니는 아이도 초등학생인 아이도 수업시간에 나무의 소중함에 대해서 배우고 집에오면 "엄마 종이가 뭐로 만들어 졌는지 알아?", "나무가 있어야 우리가 숨을 쉴수가 있어", "나무는 중요한거야" 이런말들을 해요. 그만큼 나무가 우리의 삶과 연관이 되어 있는 것들이 많아 원에서도 학교에서도 중요성을 강조하는 거겠죠? 아이들이 배워오긴하지만 뭔가 정리된 느낌은 없고 조금 조금 알고 있는 것 같았는데 한번에 정리하기에 '왜 나무가 없으면 살 수 없어?' 그림책을 보니 좋더라구요.


왜 나무가 없으면 살수 없는지를 일곱가지로 하나하나 설명해주고 있어요. 하나, 나무는 먹을 거리예요. 둘, 나무는 편안함을 줘요. 셋, 나무는 음악이에요. 넷, 나무는 예술이에요. 다섯, 나무는 즐거움을 줘요. 여섯, 나무는 집이에요. 일곱, 나무가 우리를 살려요. 어른인 저도 생각하지 못했던 내용들이 많아서 생각해 볼수 있었고, 아이들도 아는 것들이 나오면 신나서 얘기했어요.


'왜 나무가 없으면 살 수 없어?'는 QR코드도 있어서 제가 읽어주기도 하고 폰을 통해 듣게도 해줬는데 다양한 효과음이 나서 저는 좋았는데 아이는 엄마가 읽어주는게 더 좋다네요.ㅎ 전 개인적으로 색이 선명한 그림책도 좋아하는데 색이 선명하고 반사가 되지 않는 종이라 눈도 편안했어요. 사람도 동물도 나무에서 먹을 것을 많이 얻는데 각종 동물들 많은 음식들이 그려져 있어서 아이들이 이야하기도 좋고 동물원 구경온 느낌이였어요.


나무는 예술이란말은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아이들과 다양한 생각을 할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그냥 단순히 종이를 만든다고만 생각했지 이게 예술이 될거란 생각하지는 못했거든요. 정말 나무없이는 살 수 없을 것 같아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꼬마 기관차 | 기본 카테고리 2022-03-31 11:58
http://blog.yes24.com/document/161235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꼬마 기관차

입 스팡 올센 글그림/정영은 역
진선아이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꼬마 기관차의 여행 이야기 재미나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상이 지겨울 때가 있으신가요?? 저도 회사 집 회사 집으로 너무 지겨울 때가 있었어요. 여행도 가고싶고 친구도 만나고 싶고 이런걸 못하니 불만이 쌓이더라구요. '꼬마 기관차' 그림책의 꼬마도 그랬나봐요. 날마다 같은 선로 위를 앞으로 뒤로 왔다갔다하는게 너무 지겨웠나봐요. 그러면서 여행을 가고싶다는 마음이 점점 커지는 꼬마 기관차였어요.



꼬마 기관차를 관리하시는 화부 아저씨는 꼬마 기관차 보일러에 물을 채워주고, 석탄을 넣어주고 부을 땠어요. 그리고 유리창도 닦아 주시는데 이날 꼬마 기관차는 아저씨가 유리창을 닦아준다고 기다리라는 사이에 혼자 출발을 해버렸어요. 경쾌한 소리를 내며 아주 신나했어요. 드디어 여행을 가니 안신날수가 없는거죠.

기차역을 지나 도시를 벗어나 시골 들판을 향해 신나게 달렸어요. 꼬마 기관차는 뭐든것이 재미있었어요. 비둘기집 주변의 비둘기 무리, 공장 앞을 지나가는 짐을 든 남자, 물 담은 양동이 옆 청둥오리 한마리, 하얀 구름 아래 작고 예쁜 마을... 정말 별거 아닌데도 꼬마 기관차는 재미있나봐요. 저희도 여행에서 본것들은 커피잔 하나도 기분좋고 재미있잖아요. 꼬마 기관차도 그런가봐요.


꼬마 기관차가 혼자 다니다보니 사건 사고가 생기고 있었어요. 옌센 부인 집에 들어가기도 했고, 빨래줄과 빨래도 걸려 가지고 다니고 나무에 부딧쳐서 나무까지 들고 여행을 하게 됐어요. 기차 선로가 아닌 도심에서도 발견되고 꼬마 기관차의 새로운 여행이 사람들을 놀랬켰어요. 달리고 달려 꼬마 기관차는 원래 있던 곳에 도착을 했는데 여행을 기억삼아 일상을 열심히 살았고, 사람들도 이래서 여행을 가야하는 구나 다시한번 느꼈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나의 공룡기 | 기본 카테고리 2022-03-30 16:45
http://blog.yes24.com/document/161207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의 공룡기

김은혜 글그림
책고래출판사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아이의 공룡기에 대해 생각해볼수 있는 그림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누가 공룡기라는 말을 만들어 냈을까요? 아이들이 공룡을 좋아하는 시기를 공룡기라고 한다는데 딱 알것같은 이 느낌. 저희 아이들은 이 공룡기가 둘째는 6살소 쯤, 첫째는 6살중후반 쯤 온것같아요. 정말 난리도 아니더라구요. 내가 아이가 아니라 동물을 키우는구나라는 느낌이 들면서 우리 아이가 아픈건 아닌지... 아니면 내가 부모로써 자격이 없는건지 이런생각들을 많이 했던것 같아요.



강도는 다르지만 누구나 공료기는 오는 것 같고 이 시기를 잘 겪어내면 한 층 더 성장을 해서 아이와 엄마의 관계가 더 돈독해지는 것 같아요. '나의 공룡기' 그림책도 그러는 줄 알았습니다. 엄마는 아이의 공룡기를 준비했어요. 책도 읽어보고 연습도 하고 저도 양육책을 글로 많이 보았거든요. 그리고 그 시기가 오면 잘 해야야지 마음도 먹고요. 그런데 현실은....


그 시기가 온지도 모르고 현실은 책 내용과 너무 다르더라구요. '나의 공룡기' 그림책에선 아이가 아닌 엄마가 공룡이 되어버린거죠. 엄마도 이럴줄은 몰랐을 거에요. 엄마가 말해도 아이에겐 공룡 울음소리로밖에 들리지 않아요. 이런 변화에 아이는 생각보다 적응을 잘했어요. 엄마티라노와 같이 놀고, 간식도 나눠먹고, 목욕도 같이하고, 나가서 뛰놀고 같이 잠도 들었어요. 꿈이였는지 자고 일어나니 아이는 공룡이 되었어요. 때가 온거예요.


그림책에서 느낀건 공룡기는 아이가 오는걸까 엄마가 오는 걸까하는 거예요. 당연히 아이라고 생각했는데 가만히 생각하면 아이는 괜찮은데 엄마가 불안해하고 걱정하고 힘들어했던게 아닐까 싶었거든요. 아이가 엄마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잘 버텨주어서 또 이런시기가 지나가고 아이들을 키우다보면 이런 시기들이 종종 오는데 가족의 사랑하는 마음으로 잘 이겨내면 좋겠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움직이는 집 | 기본 카테고리 2022-03-29 11:27
http://blog.yes24.com/document/161159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움직이는 집

샤를로트 르메르 글그림/강현주 역
머스트비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편안한 여행을 느끼게 하는 그림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는 여행을 좋아하지만 아무리 좋은 곳에서 자도 잠을 설치기에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어 장거리 여행을 잘못하고 있어요. 어릴 땐 그래도 젊으니 버텼지만 지금은 아이들 짐도 어마어마하고 그래서 움직이는 집을 생각해본적이 있었기에 '움직이는 집' 그림책을 보는 순간 저를 위한 그림책 같았어요. 집이 주는 편안함과 안정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거든요



바나비는 애벌레 로뱅과 과수원을 떠날 계획을 세웠어요. 집을 가지고 다니며 하는 여행이였죠. 스키달린 집을 만들었기에 끌고다니며 구경하다가 깊은 밤이 되면 들어가서 지냈어요. 대피소가 된거죠. 그런데 아침이 되니 호기심 많은 등산객들이 집을 구경하고 같이 여행을 떠나게 되었어요. 여행은 새로운 것을 보게되고 찾아다니게 되니 호기심 많은 사람들에게 딱이죠. 스키달린 집을 가지고 다니는건 무거운데 모든 함께 힘을 모으니 다 이겨낼수 있었어요.


여행을 하다보면 여러사람을 만나고 도움도 받고 도움도 주는데 그러내용들이 잘 들어가 있어서 아이들이 여행에 대한 좋은 이미지가 생기는 것 같아 좋았어요. 여행에서 생길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인 빨간모자를 쓴 바위나, 미아가 된 아이 이야기를 통해 바나비는 여행의 재미를 더 점점 느낄수 있었어요. 여행은 집이 아닌 버스, 낙하산으로 할수 있고 사람을 만날수도 있지만 헤어짐이 있다는 것도 알려주고 있어요. 우리가 버스도 낙하산도 타고 싶지만 못타서 슬프긴한데 다른사람들은 스키 달린 집을 타고 여행하는 우리가 부러울수도 있을거라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여행은 성장한다는 내용도 알려주려는 것도 같아요.

저도 여행을 하면서 많은 성장을 했다고 생각했던 터라 운직이는 집 내용이 하나하나 마음에 와 닿았어요.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번거롭고 힘들어서 여행을 거의 안다녔는데 이 그림책을 통해 여행에서 겪을 수 있는 소중함을 알게 되었고 제가 힘들어도 아이들에게 그런 소중함을 빼았을 수 없으니 계획을 세워봐야겠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