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들의 기억 한 칸
http://blog.yes24.com/jhy191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arch
책과 더불어 남을 배려하고 서로 사랑할 수 있는 가슴 따뜻한 사람이 되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6,96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My Favorites
책을 읽다가
그림 이야기
원서 읽기
스크랩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잡다한 생각들
내 아이들의 독서방
이벤트 참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문학
인문
예술
학습
기타
딸과 함께(딸아이가 쓰는 리뷰입니당)
나의 메모
마음에 새겨 두고 싶은 구절들
태그
#천문학자는별을보지않는다#심채경#문학동네 인간사랑자치통감 #모든것은태도에서결정된다 #책속문장 #손글씨리뷰이벤트 #위즈덤하우스서평단 #여행의이유#김영하 너와함께라면인생도여행이다 march님~! 넘넘많이고맙고감사드려요~!!^^*
2011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예스 친구들
최근 댓글
풀잎에 맺혀 있는 물방울이 금방이라도.. 
코스모스가 벌써 피다니... 가을에 .. 
메데아 이야기 언젠가 신화에서 본 것.. 
아파트 둘레에 여러 가지 나무나 꽃을.. 
오디에 대해 배우고 갑니다. 예전.. 
새로운 글

2011-03 의 전체보기
플래티넘 회원에서 떨어질 위기 | My Favorites 2011-03-17 11:42
http://blog.yes24.com/document/35868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랫동안 책을 구입하지 않았었다.
다음달에는 로열,골드도 아닌 일반 블로거 대열에 합류 예정이란다.

안그래도 아들이 명탐전 코난 언제 사줄거냐고 안달을해서
오늘 드디어 주문을 했다.

명탐정 코난 8

아오야마 고쇼 글그림
서울문화사 | 1997년 05월

 

명탐정 코난 9

아오야마 고쇼 글그림
서울문화사 | 1997년 06월

 

영혼의 집 1

권미선 역
민음사 | 2003년 07월

 

영혼의 집 2

권미선 역
민음사 | 2003년 07월

 

인상파, 파리를 그리다

이택광 저
아트북스 | 2011년 01월

 

청소년을 위한 꿈의 해석

지그문트 프로이트 저
두리미디어 | 2011년 03월

주문을 하고 책장을 보니,
안 본 책이 너무나 많다.
언젠가는 읽게 되겠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침대와 책 |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2011-03-17 11:35
http://blog.yes24.com/document/35868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침대와 책

정혜윤 저
웅진지식하우스 | 2007년 11월

구입일자..2007.12.27


읽다가 왠지 손에 안잡혀서 밀어두었던 책인데,
책장을 보다가 걸려 들었다.

정혜윤이란 인물은
솔직히 정이 가는 타입이 아니다.
그래서 그녀의 글만을 보려고 마음을 먹으니,
전과는 다르게 공감하는 부분이 많이 생기는듯하다.

책이 나랑 맞지 않을때는 고감히 멀리할 필요도 있을듯하다.
어느 순간 가가이 다가올때도 있는 법이니......

햇살이 너무나 찬란한 오늘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3월을 활기차게 보내야지 |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2011-03-11 16:40
http://blog.yes24.com/document/35540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블로그를 너무 오랫동안 비워두었다.

2월은 엄마가 병원에 입원하시는 바람에 병원
쫓아 다니느라 정신 없었다.
가족 중에 아픈 사람이 있으니
모든 사람이 마음이 쓰인다.

2월엔 아들의 졸업
이제야 입학을 하고 1주일이 지났다.
6시 40분이면 일어나 졸린 눈 비비고
7시 50분까지 등교해서
5시에야 집에 들어온다.

한 해 일찍 보낸것이 조금 후회스러워진다.
덩치도 조그만 녀석이 자기만한 가방을 메고
학교를 오가는 모습이 안스럽다.
하지만,부모의 걱정과는 달리 적응을 잘해나가고
있는것 같아 다행이다.

조금있으면 아들을 만난다.
"오늘은 어땠니?
새로운 친구들 좀 사겼니?"
묻고 싶은 말들이 넘쳐난다.

책도 좀 읽어야겠다.
오랫동안 지르지 않았더니 책도 사고싶고....
오늘은 돌아다니면서 읽고 싶은 책들 가뜩 담아야겠다.

제인 에어 1

샬롯 브론테 저
민음사 | 2004년 10월


딸이 제일 좋아하는 책인데,난 이제서야 읽었다.
결말이 궁금해서 새벽 3시까지 읽고 다음 날
딸이랑 수다 엄청 떨었다.


제인 에어 2

샬롯 브론테 저
민음사 | 2004년 10월

 

체호프 단편선

안톤 파블로비치 체호프 저
민음사 | 2002년 11월

처음 몇 편을 읽을땐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많았다.
도대체 무슨 얘기를 하려고 하는거야.
하지만,읽으면 읽을수록 끌리는 소설이다.
다시 한번 곱씹어 읽어보려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128 | 전체 991447
2005-06-03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