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불안은 나의 힘
http://blog.yes24.com/jicskan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트리플
이성은 차이점을 발견하고 감성은 공통점을 탐색한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3·4·6·7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비망록
스크랩
나의 리뷰
영화일기
도서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저도 보고싶지 않았던 영화 
중독은 어떤 표출인 것 같은 마지막 .. 
정말 인상깊은 영화였습니다. 오래오래.. 
몽환적인 화면과 음악에 취할 수 밖에.. 
'별 것 아닌 부스러기가 그들 모두를.. 
오늘 5 | 전체 59095
2010-12-11 개설

2011-01-28 의 전체보기
어쨌든 앨리스가 심청이는 아니니까 | 도서일기 2011-01-28 00: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30769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루이스 캐럴 저/존 테니얼 그림/김경미 역
비룡소 | 2005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지금 읽는다는 건 내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어렸을 적 읽었던 동화를 성인이 된 다음 다시 접하면 어떤 느낌일까, 하는 호기심이 책을 읽기 시작한 결정적인 이유가 됐다. 활자가 커서 그런지 비교적 빠르게 읽었는데 마침내 마지막 페이지를 덮는 순간, 그 궁금증에 대한 나름의 결론은 이렇게 내려졌다. 순수한 눈으로 앨리스를 따라갔던 그때의 독서보다 쪼그라든 상상력으로 활자에 쫓기다시피 했던 오늘의 독서가 더 힘들고 어려웠다고. 때문에 이 소설을 원작으로 하여 재탄생된 그간의 영화들이 그토록 당기지 않았던 이유가 여기 있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영국과 같은 유럽권인 프랑스에서도 재밌게 읽히기까지 열 번 이상의 번역 과정을 거쳤다고 하니 전혀 다른 문화권에서는 제대로 옮기기가 어려운 일일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내가 읽은 것이 저자가 쓴 것과 같은 내용인가, 하는 의구심이 드는 것도 어쩔 수가 없다. 그만큼 영국 사회를 비꼬기 위해 만들어 낸 인물들과 잘 알기 어려운 소설 속 여러 배경과 소재들이 참 낯설게 느껴진다. 우스꽝스러운 시들은 그 맥이 전혀 파악되지 않아 재차 읽어도 스토리와 어우러지는 느낌조차 들지 않는다. 루이스 캐럴이 워낙 말장난과도 같은 언어유희를 작품 속에 많이 포함시켰는데, 그나마 이것을 적절하게 우리식으로 잘 살린 것 같다.

 

어린 아이들을 위한 동화책으로는 사실 그리 적합한 것 같지 않은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어린이 문학의 위대한 고전이 된 것은 아마도 앨리스의 여정과 환상에 초점을 맞추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 친구가 이상한 나라를 정신없이 쏘다니다 잠에서 깰 때, 나는 다른 언어와 낯선 문화가 주는 이질감에 떠돌다 현실로 돌아왔다(는 게 내 솔직한 한줄평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이 책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고, 그저 어느 못난 독자가 앨리스의 여정에 발맞출 수 없을 만큼 순수함을 잃고 낯선 문화에 좀처럼 발을 담그지 못해 허탈해하고 있다고 여기는 게 옳다. 어쨌든 앨리스가 심청이는 아니니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