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지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igel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지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49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신앙서적 리뷰
유아동도서 리뷰
나의 리뷰
유아동도서 리뷰
신앙서적 리뷰
기타도서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괜찮은 책이네요. 읽..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51344
2007-01-19 개설

2017-01-22 의 전체보기
촌년들의 성공기 -서툴러도 직진하라- 조선희 서수민 지음(인플루엔셜​) | 기타도서 리뷰 2017-01-22 23:0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2336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촌년들의 성공기

서수민,조선희 저
인플루엔셜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촌년들의 성공기 -서툴러도 직진하라- 조선희 서수민 지음(인플루엔셜​)

독특한 캐릭터의 두 사람이 책을 냈다. 운이 좋게도 나는 그들의 책이 출판되기 전에 가제본 책을 읽을 수 있었다. 앤 헤서웨이가 주연했던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는 영화를 보면, 악마 편집장인 미란다(메릴 스트립)의 비서로 일하면서 미란다의 쌍둥이 아이들이 읽을 해리포터 책을 온갖 인맥을 동원해 가제본으로 읽는 장면이 나온다. 정상적인 루트로 가제본 책을 읽긴 했지만, 어쨌든 출판 전에 나오는 책을 읽은 것은 뭔가 설레는 일임에 틀림없다.

이분에게 사진을 찍어야지만 성공한 연예인이라는 인식이 들 정도로 연예인사진 잘 찍기로 소문났던 사진작가 조선희와 개그콘서트에서 박성광에서 못생겼다고 디스를 당하고 박성광 분량을 통편집한 PD 서수민, 그들은 너무나 센 캐릭터, 요즘 말로 쎈 언니들이다. 그녀 둘이 절친이라는 건 그녀들이 쓴 <촌년들의 성공기>를 읽으며 처음 알게 되었다. 연세대학교를 다니던 시절 돈을 아끼기 위해 자취방을 공유한 두 사람은 서로의 볼 꼴, 못볼 꼴을 다 봐온 사이다. 서수민PD가 자신의 이야기를 쓰면, 조선희 사진작가가 코멘트를 달아준다. 그때 네가 그런 생각을 했었구나 혹은 내가 보기엔 너는 그보다 더 큰 사람이라는 응원의 메세지가 나오기도 한다. 상대방을 너무나 잘 알기에 가능한 부분이 아닐까 싶다.

<촌년들의 성공기>를 읽으면서, 그녀들이 속한 분야에서 명실공히 최고의 자리에 있지만, 의상학과를 나온 그녀들은 전공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무시당하고, 싹싹하지 못한 여자라는 이유로 혹은 진가를 알아보지 못해 무시당하는 이야기들이 나온다. 촌년이라는 콤플렉스가 있었던 그들이었지만, 있는 그래로의 자신을 받아들이고, 자신만의 색깔로 잘 소화시켜 독특한(unique) 캐릭터를 만들어 내었고, 지금은 누구나 인정하는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멋지게 일하고 있다. 승승장구하고 있는 서수민PD가 연출하는 프로그램마다 죽쑤면서 10년을 보냈고 개편 때마다 희망하는 대로 배정받을 프로그램이 한 번도 없었고, 쌈닭처럼 싸우기만 하는 흑역사를 보낸 줄은 몰랐다. 개그콘서트에서 박성광에게 디스를 당해도 받아주는 쿨내 진동하는 멋진 PD인 줄로만 알았다. 하지만 그 속에 엄마로서 견딜 수 없는 아픔이 있었다는 사실은 몰랐다. ​한 때 재미있게 보았던 차태현, 공효진, 김수현 주연의 드라마 <프로듀사>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교모하게 넘나들고 있는 서수민 PD 본인의 이야기도 상당부분 있었다는 것도 이 책을 읽으며 알게 되었다.

<촌년들의 성공기>를 읽으며 화려한 사진작가, PD의 모습이 아니라 인간적인 그들의 모습과 실패해도 서툴러도 심기일전하여 직직하는 일에 대한 열정과 패기를 엿볼 수 있었다. 조선희 서수민의 <촌년들의 성공기>는 바닥부터 시작한 흙수저들의 담담하고 때로는 치열하기도 한 인생이야기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 | 기타도서 리뷰 2017-01-22 00:4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2317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

나영무 저
비타북스(VITABOOKS)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
백 세까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사는 법 (비타북스)

백세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는 무조건 건강해야 합니다. 건강하지도 않은데 오래 살면 배우자에게, 자녀에게 짐이 될 수 있으니까요. 자식된 입장에서야 아프시더라도 오래 같이 계시면 좋을지 모르겠지만, 부모된 입장에서는 행여나 자식에게 안좋은 모습을 보이지는 않을까 짐이되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40대초반 몸이 보내는 경고를 무시한 채 일만 하고, 운동을 하다말고, 몸을 돌보지 않았습니다. 늘 바쁜 워킹맘이라는 무거운 짐에 나를 돌아볼 겨를이 없었습니다. 몸을 위해서 잘 먹고 잘 쉬면 될거라는 생각만 했었는데, 큰 수술을 하고 나니 생각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작년부터 직장에서 8시 50분이면 국민체조 음악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탕비실에서 국민체조를 하는데, 이거 장난이 아닙니다. 혼자 뚜두둑 소리를 내가며 스트레칭을 하는 날도 있습니다. 예전부터 체육에는 소질이 없었지만, 수영도 배웠고, 볼링도 배우고, 뻣뻣한 몸인기는 하지만 에어로빅도 배웠고, 그닥 무리 없이 잘 걸어다닌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운동 부족인가 봅니다.

백 세까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사는 법이라...

<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 책 표지를 보는 순간 이 책은 꼭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책의 저자인 나영무박사님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재활의학을 전공하고, 1996년부터 17년간 축구 국가대표팀 주치의를 맡고 있을 뿐 아니라 김연아, 손연재, 박세리 선수의 주치의를 맡은 분이라, <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은 전문가가 추천하는 운동이니 기대감이 고조되었습니다.

<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 나의 기초체력 & 기대수명 알아보기에 나오는 동작을 해 봤습니다.

편 다리를 선 채로 다리를 교차시킨 다음 어떤 신체 부위도 사용하지 않고 그대로 바닥에 앉은 후, 앉은 상태에서 두 다리의 힘으로만 다시 일어나는 동작인데, 뭐 이정도는 쉽게 할 수 있었습니다.

<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을 읽으면서 어쩜 내 얘기를 하고 있는 것 같지?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손발도 자주 절이고, 자고 일어나도 몸이 개운하지 않은 날이 점점 많아지고, 몸이 뻐근하고 무거울 때가 많거든요. 우리 몸에는 600여개의 근육이 서로 연결되어 있는데, 근육을 안 쓰면 약해지고 줄어들게 되어서 근력도 떨어지고, 어떤 동작을 할 때 두 개의 근육이 움직여야 하는데 평소 한 쪽 근육이 위축되었다면 더 이상 그 동작을 제대로 할 수 없게 되고, 근육을 잘 사용하지 않아움직임이 줄어들면 체중도 늘어나게 됩니다. 40대가 되면 체력이 떨어지고 내가 늙어가고 있다는 걸 실감하게 됩니다. 20-30대는 건강보다는 재미를 위해 운동을 하지만, 40대 이후에는 건강 목적의 운동으로 종목을 바꾸거나 강도를 조절해야 한다고 합니다. 양발이 바닥에서 동시에 떨어지는 종류나 격렬한 구기 종목보다는 약간 힘든 정도로 즐길 수 있는 수영이나 골프, 유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요가, 심폐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에어로빅, 등산 조깅 등의 유산소 운동, 근력을 키울 수 있는 가벼운 웨이트트레이닝 등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본문 52쪽). 이 책에서 추천하고 있는 운동은 몸의 중심, 코어(core) 근육을 키우는 운동입니다. 코어 근육에는 배를 둘러싸고 있는 복횡근, 척추의 뒤쪽에서 마디마디를 이어주는 다열근, 골반의 밑에서 골받을 받쳐조는 골반 하부 근육, 흉부와 복부에 이어진 횡경막 등이 있어 내장을 보호하고 척추를 받쳐 자세를 유지하는데, 현대인들은 나쁜 자세, 잘못된 운동, 비만, 운동부족 등으로 코어 근육의 기능이 떨어져 척추를 잡아주지 못해 각종 통증이 유발되고, 척추와 이어진 관절들이 힘을 잃어 전신에 불균형이 생긴다고 합니다(본문 56쪽).

<마흔부터 시작하는 백세운동>에 소개되어 있는 코어 근육을 키울 수 있는 체조를 따라 해 보았는데, 쉽게 보이는 동작들도 제대로 되지 않아 깜짝 놀랐습니다. 무리하지 말고 할 수 있는 동작부터 자주 해 보아야겠습니다.

​저는 점심 식사 후에는 30분 정도 산책을 합니다. 이미 골감소증이 왔고, 복용하는 약 때문에 골다공증이 유발될 수 있는 상황이라 햇볕을 쬐는 것은 vit D 합성이 되어서 뼈 건강에 도움이 되고, 재발율도 50%는 줄어들다고 하니 추워도 더워도 산책을 합니다. 비올 때에만 빼고 말이죠. 자연을 즐기며 천천히 걷더라고 꾸준히 산책을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집에서 TV를 보거나 쉴 때도 실내 사이클도 자주 타야겠습니다. 백 세까지 아프지 건강하게 잘 살아야 하니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