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지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igel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지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84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신앙서적 리뷰
유아동도서 리뷰
나의 리뷰
유아동도서 리뷰
신앙서적 리뷰
기타도서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괜찮은 책이네요. 읽..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51353
2007-01-19 개설

2019-03-14 의 전체보기
당신의 별자리는 무엇인가요 - 건축가 유현준의 첫번째 도시 에세이, 와이즈베리 | 기타도서 리뷰 2019-03-14 23:4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1524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신의 별자리는 무엇인가요

유현준 저
와이즈베리 | 2019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당신의 별자리는 무엇인가요 - 건축가 유현준의 첫번째 도시 에세이, 와이즈베리

 ?

너무나 재미있게 보았던 TV 프로그램이었던 알쓸신잡에 나왔던 건축가 유현준님의 첫번째 에세이 집이 나왔습니다. 유럽의 도시, 한국의 도시들 사이에 난 골목길을 아주 재미있게 설명해주던 기억이 납니다. 그 이후로 골목길이나 길을 걷는게 더욱 좋아졌습니다.

?

이 책은 건축가 유현준님이 어렸을 때 살았던 집과 동네, 공간들, 현재 살고 있는 도시의 공간들 중 자신이 좋아하는 공간들에 대해 짤막한 글과 함께 소개하고 있습니다. 문체는 군더더기 하나 없이 깔끔하고, 건축물에 대해서는 건축가로서의 전문가적 견해가 깔끔하게 실려 있습니다. 거기에 양해철 사진작가의 사진은 상상력을 더해주기 충분합니다.


인생은 차선이 모여 최선이 되는 것이다.

모자라는 듯한 것이 모여 조화를 이룰 때 아름답다. 그러니 내가 원했던 길이 막힌다고 해서 속상해하지 말라. 때로는 그게 빨간 신호등처럼 조금만 기다려도 파란불로 열리는 경우도 있고, 때로는 옆길로 가는 것이 더 좋을 수도 있다. 지금 열린 길이 최선이 아닌 것으로 보일 것이다. 그렇지만 결국에는 그런 길들이 모여 예상치 못한 멋진 곳으로 인도해주기도 하는 것이 #인생이다

?

그러니 일단 길이 열리는 데로 걸음을 떼길 바란다.

(남산순환도로 403쪽)

?

?

연세대학교, 하버드대학교, MIT 공대에서 건축학을 공부했고, 하버드대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고 세계적인 건축가 리처드 마이어 사무소에서 실무를 익혔고, MIT 공대에 연구언, 교환교수로 있었고, 지금은 유현준건축사무소 소장이자, 홍대 건축대학 교수이기도 합니다.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평탄하게 똑바로 걸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저자도 나름대로 계획했던 삶을 늘 살아왔던 것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신촌오거리를 통해서 가다가 길이 막히면 아현동사거리에서 우회전해 공덕동을 통해 돌아가면 되고, 길을 바꿔 가도 목적지는 같고, 경치가 달라질 뿐이라는 저자의 말에 공감이 되었습니다. 계획한대로 되지 않는 것이 인생입니다. 열두 시 길로 가려고 했는데 그 길이 막히고 두 시 길이 열리거나 아홉 시 길이 열리기도 했지만, 그럴 때마다 열리는 방향으로 걸어왔다고 합니다(본문 403쪽). 차선이 모여 최선이 되는게 인생이라는 말이 의미심장하게 다가왔습니다. 비록 지금 열린 길이 최선이 아닌 것처럼 느껴질지라도 길이 열리는 방향으로 걷다보면 그런 길들이 모여 예상치 못한 멋진 곳으로 인도해주기도 합니다. 그게 인생입니다. 성경에도 이 말과 유사한 내용이 나옵니다. 지금 이 문이 닫히면 새로운 문을 열어주실 것이고, 결국 가장 선한 곳으로 인도하신다는 성경의 내용과도 일맥상통합니다.

?

이 책을 읽으면서 마음이 굉장히 평안하고 따듯해졌습니다. 한강시민공원 갈대숲이 왜 아름다운지, 대학생활이 왜 좋은지를 알게되었습니다. 한강 속 정자 같은 공간인 잠수교와 난간 위에 다른 재료의 난간을 덕지덕지 덧댄 듯한 자칫 지저분한 마포대교의 아크릴 조명에 써 있는 '오늘 하루 어땠어?', '밥은 먹었어?'라는 따뜻한 문구 하나에서 생명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으니, 때로는 디자인이 아름다운 외향보다 아름다운 마음에서 시작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세상의 별이 될 줄 알았던 우리 모두는 나이가 들면서 희미한 불빛을 겨우 내는 소시민으로 살아가기도 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공간, 어릴 적 소중한 기억들, 서울역 KTX타기전 계단에서 앉아 먹었던 도시락 오롯이 나만이 누릴 수 있는 사무실 내 책상까지도 소중하게 다가오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아둥바둥 살아가는 도시의 현대인들에게 잠깐의 휴식같은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