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한여름의 나른한 오후
http://blog.yes24.com/jinsil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반야
읽었던 책들. 일상들. 나른한 오후같은 삶의 모습들을 노트에 적어나가듯 만들고 싶은 곳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97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야밤 독서 습관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제가 <더 건방진 우리..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4322
2005-08-05 개설

2019-05 의 전체보기
퇴계의 사람 공부 | 서평 2019-05-22 14:07
http://blog.yes24.com/document/113291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퇴계의 사람 공부

퇴계 이황 저/이광호 역
홍익출판사 | 2019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황은 성리학자이며 동인의 대표적 인물이고 남인의 종주이다. 저서로는 성학십도가 있다.

단편적으로 짧게 배우고 간 역사속 인물 이황과 그가 남긴 글을 통해 보는 이황 사이에는 차이가 있다.

<퇴계의 사람공부>를 읽다 보면 이황의 인간적인 면모를 보게 된다.
 
조식에게 보낸 편지에서는
벼슬을 거절하고 은거하여 학문에 전념하는 학자 조식에 대한 이황의 존경심을 볼 수 있다.
자신을 낮추고 도를 배우고자 하는 퇴계의 겸손함이 편지에 그대로 드러난다.

기대승에게 보낸 편지에서는
이황이 명종의 장례(1567년)에 참여하지도 못한 채 낙향하자 짐승만도 못한 인간이라는 비난을 들었던 것에 대해
피치못한 사정이 있었음을 설명하고 있다.
퇴계와 같은 대학자도 보통 사람들처럼 비난 받고 곤경에 처한 일이 있었으며
이런 일을 당했을때 실망하고 섭섭함을 토로한 평범한 인간이기도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제자 이함형에게 직접 준 편지에서는 부부의 도리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남편이 반성하여 자신에게 책임을 돌리고 노력하여 잘 처신하여 부부의 도리를 잃지 않는다면
큰 인륜이 무너지는데 이르지 않을 것이다"
힘들었던 자신의 결혼생활 경험까지 얘기하며 부부간의 사랑과 존경의 도리를 제자에게 일러준다.
이 편지를 통해 본인의 허물을 드러내면서까지 부부간의 인륜를 이야기 하는
이황의 제자에 대한 사랑과 솔직함을 엿볼 수 있다.

이황이 맏손자 이안도에게 보낸 편지에서는
갓난 아이를 낳은지 얼마 안된 여종을 서울로 데리고가 죽게 생긴 자신의 아이에게 젖을 먹이려는 안도에게
어떻게 그럴수가 있는가라며 자기 아이를 버려두고 가게 하는 것은 사람으로서 차마 하지 못할 일이라고 꾸짖고 있다.
노비와 그 아이의 생명이 내 자식의 생명과 다르지 않음을 가르쳐 주는 이황의 글은
그의 따뜻하고 인간적인 성품을 보여준다.

퇴계의 글과 편지라고 하여 읽기 어렵지 않을까 한편으로 걱정했지만
옛 이야기임에도 글이 쉽게 쓰여져 있고 옮긴이의 문장이 유려하여 읽는 즐거움이 컸다.

퇴계의 글 뒤에 따라오는 해설 또한 이황의 글을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당시의 역사적 배경과 뒷이야기를 설명하여 친절한 안내자가 되주었다.

옛 성현의 이야기를 오늘의 언어로 읽는 즐거움을 주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그리고 나는 스토아주의자가 되었다 | 서평 2019-05-15 17:02
http://blog.yes24.com/document/113139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리고 나는 스토아주의자가 되었다

마시모 피글리우치 저/석기용 역
든 | 2019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토아주의는 그리스 로마철학의 한 학파로 창시자는 제논으로 알려져 있다.
스토아학파라는 명칭은 제논이 철학강의를 했던 아테네의 공공건물 스토아 포이킬레에서 유래한 것이다.


윤리수업에 우리는 스토아학파를 금욕주의라고 배웠다.
어린 마음에 금욕이라는 말이 마냥 답답하게만 들렸다.
앞뒤가 꽉 막힌 어른들의 이야기 같았다.
첫인상부터 안 좋았던 것이다.

그런데 그런 편견을 깨준 스토아학파의 인물이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였다.
그의 명상록은 스토아학파에 대한 선입견을 벗어던지게 한 계기가 되었다.
내가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로 인해 스토아주의에 호감을 느꼈듯
이 책의 저자 마시모 피글리우치는 에픽테토스로 인해 스토아주의에 좋은 감정을 가지게 되었고
결국 스토아주의자가 되었다고 고백한다.


이 책은 3부로 나뉘어져 있다.

1부. 욕망의 규율
2부. 행위의 수련
3부. 승인 훈련

위의 세가지 규율은 각각 물리학, 윤리학, 논리학이라는 탐구영역과 연결되며
또 각각 용기 절제, 정의, 지혜라는 덕목들과 연결된다.


그가 소개하는 에픽테토스의 이야기 중 이런 문구가 있다.


에픽테토스의 결정적인 요점 중 하나는 우리에게 이상한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것들을 걱정하고 거기에 에너지를 집중한다.


스토아주의의 본질은 자신의 행동을 통제할 수는 있지만
그 결과를 통제할 수 없다는 기본 진리를 내면화함으로써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을때 그 뒤에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차분히 수용할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것이다.

이 책을 읽고 있으면 스토아주의가 이렇게 현실적인 철학이었구나
그리고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안내서 같은 철학이었구나 하고 놀라게 된다.
스토아주의가 아주 친근하게 다가온다.


책을 읽으면서 내내 가졌던 생각은 우리가 윤리시간에 배웠던 수많은 학파의 이름만큼
그들의 저서를 조금씩이라도 접하고 읽어봤다면 어땠을까 하는 것이다.
스토아는 금욕주의 같이 단어 하나로 결정 지을 수 없는 아름다운 정신이 들어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리뷰어 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