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nc4ever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nc4eve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nc4ever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7,75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사진이 너무 이뻐요. 푸짐한 선물 구.. 
혼자 공부하는 습관이 잡혀 있지않은 .. 
학창 시절에 개인적으로 가장 힘들었.. 
저는 집에 혼공님이 쓰진 엄마표 영어.. 
아이들을 위한 고전 도서이지만 어른들..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11089
2020-12-21 개설

2022-07-23 의 전체보기
돌멩이 수프 | 기본 카테고리 2022-07-23 09:06
http://blog.yes24.com/document/166093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돌멩이 수프

양지안 글/배철웅 그림
하루놀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하루놀의 이야기 속 지혜 쏙 신간 그림책 돌멩이 수프 입니다.

유럽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동화를 각색한 그림책이라 비슷한 이야기가 많이 있답니다.

저도 어릴 때 책으로 보던 이야기지만 저희 아이는 이 책을 본 적이 없다고 하더라구요.

 

 

책 소개글을 보면서 어떻게 돌멩이로 수프를 끓일 수 있는지,

마을 사람들은 갑지기 왜 채소 등 재료를 가져와 함께 나누게 됐는지에 대해

호기심이 생긴다고 했어요.

그래서~ 책을 보는 즐거움에 호기심 해결도 있기에~^^

아이와 함께 돌멩이 수프를 읽어보았답니다

 


 

 

 

 

 

 

 

찬 바람이 부는 날 며칠째 끼니도 제대로 챙기지 못한

한 나그네가 추위에 떨며 마을에 들어섭니다.

먹을 걸 좀 나눠달라고 간절히 부탁하는 나그네를 마을 사람들은 외면하지요.

겨울을 나기엔 우리 식구가 먹을 음식도 넉넉치 않았거든요.

 

 

하는 수 없다며 돌멩이 수프를 끓이겠다며 동그랗고 반질반질한 돌멩이를 찾는 나그네.

나그네의 의도였는지 아닌지 이를 지켜보던 호기심 많은

아이의 궁금증을 자극하지요 ㅎㅎㅎ

 

 

돌멩이를 넣고 끓일 커다란 솥만 있으면 아주 맛잇는 수프를 만들 수 있다는 말에

아이는 나그네를 광장에 있는 큰 솥으로 데려 갑니다.

 


 

 

 

 

 

 

"국물이 잘 우러나고 있구나, 양배추를 넣으면 더 맛있어질 텐데.."

를 시작으로 마을 사람들은 양배추, 감자, 당근, 고기 등 조금씩 나눠주어

솥에 넣고 끓이게 됩니다.

 

 

드디어 완성된 수프~!!

과연 돌멩이 수프의 맛은 어떨까요?

이미 돌멩이가 아니더라도 맛있는 각종 재료가 들어갔기에 맛 있을 것 같긴 합니다 ㅎㅎ

 

 

마을 사람들은 광장의 식탁에 함께 나눠 먹을 수프외에도 빵, 쿠키, 과일 등도 조금씩 차리는데 이 부분이 나올 때엔 이미 사람들의 얼굴엔 웃음이 가득하고 책을 읽는 아이의 마음도 풍성해 지는 것 같았어요.

 


 

 

 

 

 

 

마을 사람들도 아마 나그네의 속임수를 알고 있얼을 거예요.

처음 이 책을 읽었을 떈 응? 사기 아니야? 싶기도 했는데

책을 읽던 동심이 가득한 아이는

사람들도 다 알면서 모르는 척 조금씩 나눴을거라고 하더라구요.

 

 

나 혼자 한 종류의 음식을 독차지 하고 마음의 문을 꽁꽁 닫기 보다는

조금씩 나눠 더 맛있는 수프를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걸

마을 사람들도 알게 됐을거라고 이야기 합니다^^

 

 

마을 사람들은 아마 이 돌멩이 수프를 통해 그동안 꽁꽁 얼어붙은 타인을 바라보는 시선과

이기적인 마음 또한 나눔과 배려를 하는 따뜻한 마음으로 바뀌지 않았을까요?

 

 

하루놀 돌멩이 수프 였습니다.

 

 

 

 

 

 

- 본 리뷰는 도서협찬을 받고 주관적인 견해로 작성되었습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