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ungyg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ungyg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ungyga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69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0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15763
2007-01-19 개설

2010-01 의 전체보기
정말 쇼킹 그 자체~! | 기본 카테고리 2010-01-15 08:09
http://blog.yes24.com/document/18481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양육쇼크

포 브론슨,애쉴리 메리먼 공저/이주혜 역
물푸레 | 2009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정말 기다리던 책입니다.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내가 과연 잘 하고 있는건지 하루에도 수십번 의문이 들더라구요

이럴줄 알았음 임신때 양육도서 좀 제대로 읽어둘껄...한권도 안봤거든요.ㅠㅠ

그냥 하면 되겠지하고 태평쳤더니...그냥 상식으로 하지..하는 생각이었죠.

근데 아이를 낳고 보니 욕심이 생기더라구요. 과연 내가 잘하는건지? 남들은 천재로 키운다고 조기교육 어쩌고 하는데..

나만 뒤처지는거 아닌지...내가 과연 알고 있는 상식들이 맞는건지..

궁금해하고 있었습니다.

 

이 책을 얼른 열심히 틈틈히 정말 간만에 열심히 읽었어요.

말그대로 shocking~ 아~ 이 책을 지금이라도 만나서 참 다행이다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장 뇌리에 깊히 박힌건 한 3가지 정도됩니다.

먼저 제일 첫장에 나오는 칭찬!

사실 전 칭찬에 많이 인색한 편이랍니다. 아이들 가르칠때도 칭찬을 많이 해줘야 하는데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괜히 티내는 것도 싫고 과장하고 오버하는거 같아서 낯간지럽더라구요.

그래서 잘 칭찬 하지 않는 편인데 내 자식을 다르더군요. ㅎㅎ

어디서 주워들은건 있어서 칭찬을 많이 해줘야한다는 말에..

열심히 제 나름대로 칭찬을 많이 해주고 있었는데...헉! 역효과가 날 수 있따는군요.

사실 칭찬의 주가 "우와~ 영리한걸! 똑똑한 걸!" 이렇게 되더라구요.

그렇게 칭찬에 인색하던 제가 저도 모르게 그렇게 말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그것이 오히려 역효과라니..

자신이 똑똑하다고 생각하는 아이들은 노력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고 쉽게 포기하고 할 수 있는 것만 하게 된다는 말에 정말 충격이었어요.

<어려운 일을 생각하면 두뇌는 근육처럼 커진다>라는 말을 제 딸에게도 꼭 해줘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칭찬하고 실패를 인정하고 실패를 통해 원인을 찾고 무언가 교훈을 얻을 수 있도록 이끌어 줘야겠다 생각들었어요.

지금부터 구체적으로 칭찬하는 연습을 하려구요.

 

잠을 많이 못자면 비만이 된다는 것과 교육적인 시청프로그램이 더 아이에게 역효과가 난다는 연구 결과는 말그대로 shocking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교육적인 시청프로그램을 보면 갈등이 거의 주를 이루고 화해나 해결하는 부분은 너무 짧더라구요. 아이들이 잠을 잘자야 키가

크고 머리도 말아진다는 말은 들었지만 잠이 비만과 연관 되는지는 정말 몰랐어요. 충분히 푹~ 재워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잠을 줄여가면서 공부시키는건 정말 안 좋은 일인 것 같아요.

 

그리고 가장 인상깊게 남은건 마음도구 프로그램이었어요. 아이들 스스로 주제에 맞게 역할을 분담하고 스토리도 구성하고..

왜 이런 프로그램을 우리는 도입하지 않을까? 어디가서 배울 수 있을까? 읽으면서 내내 그 생각만 했네요.

저라도 배우고 싶을 정도였답니다. 이제 집에서 제가 어떻게 적용해줘야할지 곰곰히 생각해볼려구요.

 

이 책은 정말 육아에 지쳐가고 나태해져가는 저에게 경종을 울려주는 책이었습니다. 옹알이 할 때 반응 잘 해줘야한다는 말을 들었었는데

요즘 몸이 지치니 그냥 멍해서 잘 안되더라구요. 이 책을 보고 다시한번 맘을 가다듬고 열심히 반응해주고 있어요.

그리고 제 욕심에 너무 아이에게 많은 걸 가르치려 하지 않나하고 반성도 하게 되었습니다. 뇌는 쓰면 쓸수록 더 발달하고 커진다는데

지금부터 너무 욕심내서 과부하 시킬 필요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잊지 않게 여러번 읽어서 가슴에 팍팍 새길려구요.

 

두세번 더 읽어서 완전히 제껏으로 만들고 싶은 책이예요. 정말 적절한 시기에 만나게 되어 너무나 다행인 책이었어요.

나태해지고 지치고 귀찮아 질때마다 밑줄 쳐놓은 부분 읽고 제 자신을 다독여야 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