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ungyg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jungyg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ungyga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77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5838
2007-01-19 개설

2018-04 의 전체보기
유쾌함 속에서 얻은 교훈~ | 기본 카테고리 2018-04-30 15:37
http://blog.yes24.com/document/103388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빤쓰왕과 크롱의 괴물

앤디 라일리 글그림/보탬 역
파랑새 | 2018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유쾌하게 웃으며 즐기다 보면 느껴지는 진심~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평범한 왕은 아닌 빤스왕과의 두번째 만남이네요.
빤스왕과 사악한 황제 이후에 만나는
빵스왕과 크롱의 괴물~

 

 

 

바로 저기 왕관을 쓰고 칼을 들고 갑옷을 입는 있는

앙증맞은(?) 친구가 바로 빤스왕이에요.

왜 빤스왕이라고 불리게 된건지 앞 시리즈에서 봤는데 잊어버린...ㅎㅎ

앞 시리즈에서는 너비슨 황제에게 나라를 뺏길뻔 했는데

이번에도 너비슨 황제가 등장할런지..

 

 

 

빤스왕 에드윈 왕국과 너비슨 황제의 너비스니아 왕국이랍니다.

 

 

 

그리고 빤스왕과 크롱의 괴물에서 만나볼 등장인물들이에요.

박스터, 조랑말 콜린은 새로운 등장인물이에요. ㅎㅎㅎ

크롱은 어디 간거죠??

제가 사진을 안 찍었는데 앞쪽에 있었답니다.

몸에 좋은 야채전쟁중인 크롱~~~

 

 

 

시작은 야채로 시작이 되어요.

과자를 너무너무 사랑하는 빤스왕은

국민들에게도 과자를 막 베푸는 너그러운 유쾌한 왕이죠. ㅎㅎㅎ

그런데 문제점이 있어요. 과자만 먹으면 안된다는 사실~

그래서 질 장관은 하루에 50입 야채 운동(?)을 실행하고 있답니다.

이날은 질 장관의 휴무날이라 어떻게 저 야채를 처치(?)할지 고민하고 있는 빤스왕이에요.

그러나 이때 박스터라는 은둔자가 나타나 크롱의 괴물이 나타났다고 도와달라고 하죠.

빤스왕은 자기가 왕이니 왕답게 일대일 대결로 괴물을 물리치겠다고 한답니다.

일대일 대결이 무엇인지 사실 잘 몰랐다네요.

질장관이 수습을 하고자 하지만 왕으로서 자신이 한 말을 지켜야한다며 빤스왕은

원정대를 꾸려서 크롱의 괴물을 찾아가지요.

여기서부터 바로 빤스왕의 모험이 시작된답니다.

 

 

 

빤스왕의 모험에서 너비슨 황제가 빠질 수가 없죠.

지금 너비슨 황제를 사악함으로 무장한체 빤스왕을 없애버릴(?) 사악한 계획을 구상중이에요.

이 황제 은근 귀엽답니다. 나름 사악하게 계획을 짜는데 빤스왕에게 매번 당해요.

이번에는 그래도 꽤 사악한 계획을 잘 짰는데 그래도 빤스왕을 이기지는 못했죠.

     

 

 

빤스왕을 함정에 빠뜨리고 너비슨 황제가 발견한 크롱의 괴물!

이 괴물을 지배(?)하겠다고 생각한 너비슨 황제!

과연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그럼 이 크롱의 괴물을 장악(?)한 너비슨 황제를 빤스왕은 어떻게 이길 수 있었을까요?

그 해답은 "퉤! 퉤! 아, 몸에 좋은 야채 전쟁이여~~"

 하는 크롱의 말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답니다.

 

 

 

사악한 너비슨 황제의 함정을 헤치고 장악당한 크롱의 괴물까지

물리치고 난 후 빤스왕은 백성들과 이번 모험에서 깨달은 바를 말한답니다.

유쾌하고 즐겁게 읽은 빤스왕과 크롱의 괴물 스토리에도 사실은 가장 중요한 사실이 숨겨져 있답니다.

왕이니까 혼자서 해결할 수 있어야한다는 생각에 일대일 대결로 괴물을 물리치려했던 빤스왕은

혼자서 하는것보다 백성들과 다 함께 힘을 합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알았답니다.

즐겁고 유쾌한 모험을 통해서 정말 소중한 사실을 깨닫게 되었죠.

 

 

빤스왕의 모험은 여기서 끝이 아니에요.

마법의 인형~~ 과연 마법의 인형은 어떻게 또 빤스왕을 모험으로 이끌까요~~

 

 

 

다음 책도 기대기대되는 빤스왕의 모험 시리즈!

아이는 그저 재미난 책을 또 만나게 되고 읽을 수 있어 너무 즐거워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